반응형

어제 병아리 눈곱만한 첫눈이 오고 오늘 나갔다 귀떨어질 뻔 해서 아쉬운 마음에 쓰는 올해 가을 이야기.

 

저번 주까지만 해도 날씨가 정말 최고였다. 특히 저번 수요일(11월 10일)날씨는 정말 최고였는데, 17도였나.. 하고 해쨍쨍, 하늘 파랗고, 바람도 안불고, 단풍은 예쁘고 정말 환상적이었다.

 

이제 이런 날씨는 또 다시 1년을 기다려야 하겠지..

 

지난 할로윈 때는 마침 주말이었던지라 시외 농장에 다녀왔다. 밀튼에 있는 곳인데, 시기에 따라 다알리아 꽃도 직접 딸 수 있고, 해바라기 밭도 구경할 수 있다. 10월까지만 농장에 방문객을 받고 12월에 반짝 산타 퍼래이드를 한 후 이듬해 초여름 즈음 베리부터 시작해 사과, 호박을 유픽(U-Pick)할 수 있는 가을로 접어들고, 11월 부터는 다시 문을 닫고 하는 구조이다.

 

우리가 방문한 날은 할로윈이라 그런지 앙증맞은 드레스업을 한 애기들 천지였다.

 

 

농장 간 김에 꼭 핫도그도 하나씩 먹어주고

 

 

이곳은 꽃밭, 사과, 호박, 옥수수밭 뿐만 아니라 작은 동물들도 찾아볼 수 있는데, 라마 두 마리가 있었다.

 

 

이 아이는 나를 계속 쫒아다녔는데, 나에게서 먹이의 냄새를 맡았나봄.. 곳곳에 설치된 기계에 25센트 넣고 우리네 어렸을 적(?) 문방구에서 뽑기 뽑듯 손잡이(?)를 돌리면 얘들한테 주는 먹이(옥수수, 곡물 등의 혼합체)를 반주먹 얻어낼 수 있는데, 내가 얘들 때문에 무려 1불을 썼음 ㅋㅋㅋㅋㅋ 계속 밥달라고 울며 보채며 쫒아와서 내 주머니를 털어 줄 수밖에 없었다.

 

 

얘는 포메라니안 닮은 돼지 금동이 (내가 이름 붙힘)

 

 

농장 갔다 이전에 포스팅 한 장안의 화제 토론토 맛집 커뮤에 한번 떴던 미시사가 베트남 음식점 다녀옴. 포스팅은 요기:

2021.11.01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장안의 화제 미시사가 베트남 음식 맛집 Pho Ngoc Yen

 

장안의 화제 미시사가 베트남 음식 맛집 Pho Ngoc Yen

📍 Pho Ngoc Yen: 1090 Kamato Rd, Unit# 18-19 Mississauga, ON L4W 2P3 구글 평점 4.6 ⭐⭐⭐⭐⭐(신용카드 받음!) 지난 주 토론토 맛집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화제였던 미시사가 베트남 쌀국수집 Pho Ng..

catherine1ee.tistory.com

 

호박밭에서 가지고 온 호박. 지금 보니 우리집 레몽이랑 금동이랑 닮았는디..?

 

 

이런 거... 탄생.

 

 

무서워서 나 꼭 잡고 있는 우래기 ㅋㅋㅋㅋㅋㅋㅋ 애정한다

 

 

아마도 그 다음 주말..? 다다음 주말..? 날씨가 여전히 너~무 좋아서 원피스 입고 깝치는 모습이다. 남치니가 포착.

 

 

영광스럽게도.. 토론토 대학원생들 중 우수한 이들만이 들어간다는 Massey College에 초청받아 점심을 먹었다. 매시에는 아마도 5년 만의 밥먹으러 가는 방문?

 

올해 토론토 법대 시작하신 분이 초대해주셨는데, 원래 학부를 미국 리버럴 아츠 컬리지를 희망하셨으나 종합 대학에 진학, 아쉬워하던 차에 토론토 대학교 트리니티 컬리지가 리버럴 아츠 컬리지에게서 기대했던 분위기와 아주 유사하다며, 현재 아주 만족스럽다고 하셨다. 그렇게 생각해본 적은 없는데 아~ 그럴 수도 있겠군! 싶다. (트린 자부심 뿜뿜 ㅋㅋ)

 

세시간 동안 정말 쉬지 않고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시간이 너무 빨리 갔다. 아.. 나도 내 석사 때 동기들 보고싶다 ㅠㅠ

 

 

두부 수블라키, 후무스, 쿠스쿠스, 피타, 삶은 채소 그리고 우측 상단에 생강 쿠키..

 

돼지고기 수블라키와 두부 수블라키 중 택1 할 수 있었는데 두부 고름!

 

단풍 경치 아주 좋은 곳에서 커피까지 얻어마시고, 자알 놀다 왔다.

 

 

서머타임이 해제되어서 해가 일찍 뜨고 일찍 진다. 이 기회에 요즘 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고 있다.

 

 

아침부터 디비 주무시는 우리집에서 월세 안내고 사는 고양이 한 마리. 그 뒤에 내가 애정하는 우리집 가을 뷰. (그리고 돌돌이가 쪽을 못쓰는 우리집 의자...)

 

 

역시나 매일이 외근, 외근, 외근.. 9월부터 거의 한 주를 빠지지 않고 아시아에서 일주일에 평균 두 번 정도의 출장을 받는 것 같다. 다음 주에는 싱가폴 클라이언트 출장만 둘이다.

 

올해 가을은 유난히 따뜻하고 예뻤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 Pho Ngoc Yen: 1090 Kamato Rd, Unit# 18-19 Mississauga, ON L4W 2P3

구글 평점 4.6 ⭐⭐⭐⭐⭐(신용카드 받음!)

 

지난 주 토론토 맛집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화제였던 미시사가 베트남 쌀국수집 Pho Ngoc Yen.

 

마침 할로윈 주말 밀튼에 위치한 농장 다녀오는 길이라 들르게 되었다.

 

네비 찍고 가는데 공장/창고 등이 위치해 있는 공업 단지라 도대체 베트남 쌀국수집이 어딨다는거지.. 도저히 음식점이 있을만한 곳으로 안보이는데.. 했는데 미리 인터넷 서치를 통해 눈에 익은 이 집만의 로고를 발견했다.

 

이 부근 구글맵 캡쳐인데 정말 이런데 음식점이 있다;; 공장에서 일하시는 분들 다 여기 단골이실 듯..

 

익히 직원들 유니폼과 가게 인테리어가 여타 베트남 쌀국수집과 비교 안되게 신경썼다는 소리를 들어서 기대했는데, 확실히 그건 그렇다. 좋고 나쁘고, 고급지고 아니고를 떠나서 지금까지의 동네 베트남 쌀국수와는 확실히 차별화를 두고 싶어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이다.

 

가게 들어가자마자 입구
'

굉장히 애매한 시간인 오후 3시 30분 언저리에 들어갔는데 사람들이 꽤 있었다. 사장님으로 유추되는 아저씨께서 백신 체크를 하시고 우리를 안내해주셨다. 엄청 친근하게 다가오시는데, 알고 보니 이 가게는 사장님이 하드캐리하는 가게였다.. 종업원들은 말수도 없고 웃지도 않으며, 뜨거운 베트남 쌀국수를 이리 저리 나를 뿐이다.

 

사장님은 농담 따먹기도 많이하고 음식 추천도 많이 하고, 아무튼지간에 정말 천상 장사꾼이셨다. 우리가 앉자마자 어디서 얘기를 듣고 왔는지 알고싶어 하셨음 (이번 주 한국인들 방문이 너무 많았어서 궁금하셨던 듯.)

 

물흐르듯 메뉴 추천에 들어가셨는데, 베트남 쌀국수집에서 메뉴 추천 받는 일은 내 머리털 나고 처음이다. 파인 다이닝 온 줄..

 

"우리집 시그니처, 최고 인기 메뉴는 MN15, 구운 닭고기에 레몬잎, 그리고 찹쌀밥이에요. 웬지는 모르겠는데 모든 아시아계 손님들이 아주 아주 좋아합니다. 그 외 튀긴 오징어와.. 블라 블라 블라.."

 

음.. MN15가 그렇게 인기라고? 그럼 한번 시켜봐야지.

 

 

메뉴가 굉장히 많았다. 저렇게 빼곡한 글씨에 뒷면도 빼곡했는데, 저 메뉴판을 보거나 사진을 보고 고르고 싶으면 QR 코드를 찍어 확인하는 방식이다. 여타 쌀국수집처럼 저렇게 손님이 직접 메뉴를 작성한다.

 

"사장님이 추천한 MN15는 이미 한 끼 밥이야. 쌀국수는 라지로 시켜서 둘이 나눠먹자." 했는데 남친이 내 눈치 보면서 먹고싶지 않다고 거절했다. 양껏 쌀국수를 먹고 싶다고 한다. 두번, 세번 설득했는데 거절한다. 결국 각자 미디엄 사이즈 쌀국수 하나씩, 에피타이져로 프레쉬 새우 스프링롤, 그리고 사장님 추천 MN15인 구운 닭고기 찹쌀밥을 시켰다.

 

내가 앉은 자리 바로 뒷편인데 눈요기로 쏠쏠했다. 바로 천장을 보니 노래방 불빛(?) 조명 장식(?) 같은게 있었다. 잘보니 저 릭샤를 올려둔 곳이 스테이지였다. 아마도 코시국 전에는 저녁 타임에 공연도 하고, 술 위주로 파는 집이었던 것 같다. 포집들이 은근히 술장사가 잘된다.

 

 

에피타이져로 나온 A2 ($6.5). 그냥 접시가 아니라 저렇게 대나무? 라탄 공예품(?) 같은 곳에 아마도 레몬잎을 깔고 앞에 보이는 피넛소스와 나온다. 저 공예품(?) 위생적으로.. 음 잘 닦을까.. 생각은 했음 ㅋㅋ

 

 

크기는 보다시피 평균적이었는데 특이한 점은, 여타 프레쉬 새우 스프링롤이 아닌 갈은 돼지고기가 들어간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먹는 갈은 돼지고기가 아니라 홍콩 등에서 빵에 들어가는 진짜 바짝 가루가 된, 마른 돼지.. 향이 독특하기 때문에 호불호가 극심할 수 있는데 이게 들어가있을 줄이야. 개인적으로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

 

출처: 대만 베이커리 85도C: 갈은 돼지고기 빵

 

저기 위에 올라간게 돼지고기이다. 저런게 들어가 있었다..

 

곧이어 베트남 쌀국수가 나왔다. 오빠는 그냥 얇게 저민 생소고기 국수, 나는 비프볼도 들어간 국수. 미디엄 사이즈로 각 $13이다.

 

 

기름이 장난이 아니다.

 

 

한 입 떠먹었는데 엄청나게 달았다. 그런데 계속 먹다보니 또 그렇게 달지 않았다. 향신료 맛이 엄청나다. 내 노스욕 단골집 Pho Bistro가 짭짤하고 담백한 축에 속한다면, 이 집은 동남아 향신료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레몬 그라스가 많이 들어간 것 같기도 하고, 살짝 화장품 향 나는 향신료.. 하 이름이 생각이 안나서 미치겠는데 그 향이 정말 많이 난다. 앞서 말했듯이, 한 입 먹고 너무 달아서 뜨억했는데 계속 먹다보면 혀가 무뎌지는건지 아무튼 계속 들어간다. "맛있다 맛있어~" 하고 먹는다기보다 좀.. "특이하다 특이혀~"을 외치면서 꿀떡 꿀떡 들어가는 그런 맛이다.

 

솔직히 고기랑 비프볼은 맛이 없었다. 둘 다 비유를 하자면, 커피 찌꺼기로 커피내린 그런 맛이었음. 소고기맛이 깊고 juicy하게 터져야하는데 소고기향 나는 종이랑 어묵 먹는 느낌이었다.

 

 

대망의 MN15. 숯불에 구운 닭고기와 이를 찍어먹는 소스, 얌전한 라임, 그리고 찹쌀밥. 마치 멘보샤를 연상케 한다.

 

 

한 입 먹고, 오! 옛날에 한국 살 때 어디 패스트푸드점에서 팔던 (아마도 롯데리아) 모짜렐라 스틱과 같은 튀김 옷이다. 얇고 바삭하고 안의 내용물을 아주 꽉 잡고 있다. 맛있는데?

 

 

왜 인기메뉴인 줄 알겠는 ㅋㅋ 물론 내 혈관은 싫어할 맛이다.

 

베트남이서 진짜 이렇게 먹나? 사장님 붙잡고 여쭤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 이 집에서 개발한건가? 아무튼 기발하고 맛있다. 왜 강력 추천했는지 알겠다.

 

 

식후 베트남 연유 커피. 구글 리뷰에 뭔가 제대로 드립 뽑아주는 그런 사진이 있어서 $6이나 주고 시켰는데 진짜 이렇게 나온다. 하나도 안건들인 비쥬얼이다 ㅋㅋㅋ 너무 실망. 커피는 실패했다 ㅠㅠ 그리고 역시나, 베트남 연유 커피는 엄청 달다.

 

전체적으로 "맛있다!!"라는 느낌보다는, "와, 독특하다!"라는 말을 연신 내뱉게 하는 곳이다. 이 날 음식을 너무 많이 시켜서 (그르게 내가 쓸극스는 나느믁잿지...) 배 터질 것 같아 음식 하나 하나 음미하지 못했는데, 옆 테이블 보니까 반쎄오도 있고, 원래 여기는 분짜나 망고샐러드 등이 유명하다 하기도 하고, 재방문 해서 다른 메뉴도 도전해보고 싶은 집이긴 하다. 무엇보다 음식 프레젠테이션이 정성스럽고 얌전해서, 그런 부분에 있어 조금 색다른 베트남 음식점을 찾는다면 강력 추천한다. 여타 베트남 쌀국수집에서 팔지 않는 메뉴가 한 가득이라 진짜 베트남에 온 느낌이 들었다. 와, 역시 전세계 다문화 도시 1위 토론토는 다르구나!를 생각나게 하는 식사 시간이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inetwork-petershin.tistory.com BlogIcon 파이채굴러 2021.11.04 05: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andres3.tistory.com BlogIcon Del mundo 2021.11.18 02: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반응형

벌써 2주가 되어가는 날의 이야기이다. 토론토 거주 10년인 내가 처음으로 배리 북쪽을 가본 날의 이야기. 추적 추적 비가 내리는 차 안에서, "우리 오늘 알곤퀸 찍고 올 수 있을까?"를 되물으며 미끄러운 돌산을 비 맞은 생쥐 꼴로 돌아다닌 날의 이야기.

 

나는 10월 15일 금요일 00시 30분 토론토로 돌아왔는데, 당일 현재 밴쿠버에 거주 중인, 나나이모에서 함께 고등학교를 나온 고향 오빠(?) Y오빠, 그리고 남자친구와 저녁을 먹고, 바로 그 다음 날 야심차게도 알곤퀸 당일치기(!) 계획을 실행했다. 우려와 달리 내 몸상태는 아주 쌩쌩했고, 오고 가는 길에 전혀 졸지도 않고 끄떡 없었으나 우리는 알곤퀸은 가지 못한채, 무스코카까지만 찍고 다시 남쪽으로 돌아와야 했다.

 

핀치에서 오전 7시 30분에 출발했다. 날은 흐렸지만 10도 안팎의 기온으로 춥지 않았고, 저 멀리 구름이 걷히는 풍경도 보였다. 희망적이었다.

 

 

그 희망은 착각이었다. 우리가 향하는 북쪽의 하늘은 짙은 먹구름으로 드리워져 있었고, 아침 햇살은 남쪽에만 환하게 비추고 있었을 뿐이었다.

 

무스코카 지역으로 입성하니 Gravenhurst라는 작은 타운에 관광 크루즈와 아기자기한 상점들, 그리고 관광객들이 점심 도시락을 까먹을 수 있는 휴게소가 정말 깨끗하게 관리되어 있었다 (참고로 우리가 갔을 때에는 공중 화장실이 닫혀있었다.)

 

우리가 이곳에 도착한 시간은 아마도 오전 9시 전, 혹은 그 언저리. 인적은 드물고, 구름은 걷힐 생각을 하지 않았다. 일단 전날 밤, 쏜힐 갤러리아에서 30% 세일가로 구입한 종류별 김밥을 꺼내먹었다.

 

시계방향으로 소고기 김밥, 참치김밥, 오징어 김밥, 우엉김밥.

 

김밥들은 갤러리아에서 업어온지 12시간도 채 되지 않았고, 또 밤새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쉰내가 슬슬 피어나기 시작했다. 얼릉 걍 먹었다;

 

 

휴게소에는 이렇게 관광 크루즈 Muskoka Steamship을 탈 수 있는 선착장과 연결되어 있었는데, 우리가 간 날인 10월 16일에는 이미 서비스를 종료한 직후였다 ㅠ.,ㅠ

 

출처: 무스코카 관광청

 

이런.. 풍경을 기대할 수 있다는데, 관심 있으신 분들은 공홈을 통해 시즌을 잘 살펴보고 가시기를. 매년 5월부터 개장하며, 1시간 짜리 크루즈와 2시간 크루즈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30에서 $40 대.

 

https://realmuskoka.com/muskoka-steamships/schedule-tickets/

 

Steamship Tickets | Muskoka Steamships and Discovery Centre

Book your Muskoka cruise tickets online, get prices, and schedule information for Muskoka Steamships cruises.

realmuskoka.com

 

아침으로 위를 코팅했으면 이제 커피를 마셔야지! 일어나자마자 아침밥을 먹고 커피를 한 사발 들이켜야 하는 나는 금단증세에 불안하기  짝이 없었다. 하지만 이곳은 middle of nowhere.. 가뜩이나 코시국에 화장실 사용이 용이하지 않은 곳에서 생리현상 때문에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평소 마시는 아메리카노나 레귤러 드립 대신 더블 에스프레소를 주문했다.

 

원래 팀호튼 가려다가 Gravenhurst의 로컬 카페에 들르고 싶어서 Oliver's Coffee라는 곳에 들렸는데, 작은 규모지만 알토란 같은 카페이다. 분명 성수기에 문전성시를 이루는 카페일 것이다. 커피 맛도 좋다. 우리가 피리부는 사나이도 아닌데 우리가 줄을 서자마자 줄이 문 앞까지 길어졌다. 화장실도 깨끗하다.

 

 

이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알곤퀸을 입성할 줄 알았다. 그래서 가는 길에 가보고 싶었던 허클베리 락 룩아웃(Huckleberry Rock Lookout)이라는 곳도 들렀다. 이 때부터 비가 정말 주룩 주룩(!) 내리기 시작했다.

 

 

아주 먼 옛날 순차적으로 빙하에, 바다에, 그리고 호수에 잠겨 있던, 태초 지구가 생겨났을 때부터 존재해오던 돌 위에 우리가 서있는거라고 한다.

 

 

특이하게도 이곳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예쁜 이끼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사카이 마사토상이 생각나는 ㅋㅋㅋ)

 

 

정말 그냥 돌산이었다. 경이로웠다. 비만 안왔으면 정말 환상적이었을, 내 취향의 등반(?)이었다. 사실 등반일 건 없고, 한 5분 단풍길 걸으면 바로 나온다..

 

 

앞서 언급했듯, 이끼와 다육이 종류가 엄청나게 다양하다. 저 멀리 호수 반대편과 호수도 보인다. 날씨가 맑았다면 알록 달록 정말 예뻤을 곳이다.

 

이게 진정한 캐네디언룩이지.

 

결국 비 쫄딱 맞고 다시 내려왔다. 되돌아가는 길에 예쁜 선착장이 있어서 들렀다. 하늘이 맑았으면 정말 더 예뻤을, 인적 드물고 평온한 곳이었다. 여기서 물멍 좀 때리다 다시 차에 올라탔다.

 

 

여기서 사진 좀 찍고 계속 북쪽으로 가다 비가 너무 심해져서 잠시 차를 세우고 ㅋㅋㅋ "우리 오늘 알곤퀸 갈 수 있을까..?" 를 질문하다 구글느님피셜 비구름이 이동하는데, 우리와 같이 북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하고 ㅋㅋ 우리는 비구름을 거슬러 남쪽으로 다시 내려가기로 결정했다.

 

내 첫 무스코카 방문이 비로 인해 이렇게 끝이 나서 좀 아쉽긴 했어도 이 날 하루, 토론토와 직장일에서 벗어나 내 흑역사를 모두 알고 있는 오랜 친구와 그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새로운 곳을 탐험하고 온전히 대화로만 보낼 수 있던 날이었기 때문에 감사했다.

 

토론토로 돌아오는 길에 "점심 때도 되었고, 여기 온 김에 무스코카행 필수 버거라도 먹고 가자!!" 라고 의기투합하여 Orilla에 있는 명물 버거집 Webers Burger에 들렀다. (보통 웨버스 버거라고 부르는데, 독일계가 만든 버거집이라면 베버스가 맞을지도..)

📍 Webers Burger

8825 ON-11, Orillia, ON L3V 6S2 / 구글 평점 4.3 ⭐⭐⭐⭐

 

알곤퀸, 무스코카행 관광객들이 모두가 들른다는 전설의 숯불 버거집. 북쪽 가는 길 오른 쪽에 위치해 있다. 덕분에 남쪽으로 내려가던 우리는 유턴해서 들러야 했다.

 

이 버거집을 방문하고 느낀점은.. 대박 진짜. 나는 사주를 안믿지만 속된 말로 돈 버는 사주는 따로 있다더니 그게 바로 이런 것이구나. 비가 주룩 주룩 오는데도 저렇게 줄을 서있다. 이 햄버거가 도대체 뭐길래.

 

휘몰아치는 비바람

 

메뉴는 단촐하다.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 패티, 더블 치즈, 트리플 패티, 트리플 치즈, 핫도그, 베지 버거, 버거 마니마니, 감자튀김, 푸틴. 우리는 치즈 버거와 푸틴을 시켰다. 여기 쉐이크 맛있다는데 나는 원래 잘 안먹어서 패스.

 

참고로 여기는 현금만 받는다는 것 같다. 여기 버거 때문에 ATM에서 Y오빠가 현금 뽑은 기억이 남.

 

 

Webers 버거집 말고도 너도 나도 들른다는 아이스크림집 Kawartha가 이 버거집 옆에 붙어 있었다. 같은 주인인가..? 같은 주인이면 대박인데.

 

더 대박인 점은 이 아무것도 없는 고속도로 한복판, 버거집만 있는 이곳에 스타벅스가 있다는 것이다.

 

여기는 정말 Webers 버거집, Kawartha 아이스크림집, 그리고 스타벅스, 이거 세개밖에 없다. 스타벅스 위치 선정 까다로운데 버거집 말고는 아무것도 없는 이곳에 직영점을 돌린다는게 정말 대단할 따름이다. 알바생 구하기도 힘들텐데 말이다 ㅋㅋㅋ 가뜩이나 작년부터 미국과 마찬가지로 캐나다도 스타벅스 엄청 많이 철수했는데 여기는 살아있다. 정말 혀를 내둘렀다. 여기 이 버거집 때문에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들르길래 여기에 스벅이 들어온단 말인가! (규모도 큼..)

 

Y오빠가 찍은 내부사진.

 

오빠 말로는 여기 고기 패티 담당 직원이 패티 50개를 동시에 휙휙 뒤집는다고 한다. 진정한 프로라며...

 

 

원래 저 기차 안에서 dine-in을 할 수 있는 것 같은데 코시국 때문에 닫은 듯 하다. 무스코카 상징인 알록달록 무스코카 의자들이 즐비하다.

 

 

자 이제 이 유명한 숯불 버거를 시식해볼 시간이다. 버거가 꼭 애기 포대기에 쌓인 것 같다 ㅋㅋ

 

'

내용물은 단조롭다. 기본에 충실한 버거다. 숯불 소고기 패티, 피클, 치즈, 토마토.

 

처음 먹었을 때 음! 했다. 숯불 맛이 강하게 치고 올라온다. 그런데 먹을 수록 고기 냄새가 많이 났다. 내가 아마 고기를 먹은지 오래되어서였을 수도 있다. 치즈는.. 그냥 평범한, 슈퍼에서 살 수 있는 치즈였고. 다른 사람들 리뷰 보면 번이 신선하고 맛있다는데 뭐.. 그냥 펑범한 버거이다. 여기 왔으니 숯불맛 좀 내는 그 유명한 버거 한번 먹어보자! 해서 먹는거지, 강력추천할만한 버거는 아니다. 먹으면서 또 생각했다. 돈 버는 사람 사주는 정말 따로 있는 것인가...

 

푸틴은 좀 가관이었다. 푸틴은 내가 할 말이 많다. 굉장히 얇고 소금 간이 센데, 위에 있는 치즈는 전혀 녹지 않았다. 오히려 아주 차가웠다. 마치 냉장고에서 갓 꺼낸 치즈마냥. 푸틴은 이런 것이 아니다. 캐나다에 관광으로 온 관광객들에게 캐나다 푸틴을 이런 식으로 소개하지 말아라!!! (탕탕탕)

 

아무튼 결론적으로 이곳에서의 푸틴은 비추이며, 버거는 한번쯤 다들 먹어본다니까 경험으로 먹어볼만 하다. 코시국 끝나고 날씨 좋은 날 기차 식당과 무스코카 의자에서 가족 연인과 나눠 먹을 수 있다면 더 기분 좋겠지.

 

결론:

  • 무스코카 Steamship 시즌을 잘 확인하고 가자. (우리는 이미 끝난 걸 알고 그냥 휴게소 들르러 갔던 거지만..)
  • 허클베리 락 룩아웃, 개인적으로 아주 좋았다. 비가 왔어도 좋았다. 날씨 맑을 때 꼭 다시 한번 들르고 싶은 곳이다. 강추한다!
  • 코시국 동안 유명 돌셋(Dorset)전망대가 임시로 닫혀있다. 코로나 자식..
  • Webers 버거는 한번 먹기엔 괜찮다. 혹시 모르니 현금을 필참하자. 푸틴은 절대 먹지 말아라. 토론토 대학교 로바츠 앞/SS 건물 앞 파란 트럭 푸틴이 훨씬 양도 많고 맛있으며 그레이비도 풍족하고 치즈도 입에서 살살 녹는다.
  • 비오는 날은 멀리 가지 말고 동네 안에서 놀던가 그냥 집에 있자.

 

아무튼 우리는 다시 남쪽으로 내려와 내 노스욕 최애 뽀집 쏜힐 Pho Bistro 에서 베트남 쌀국수를 흡입했다고 한다.

 

-끗-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캐나다는 기생충약 복용이 대중적으로 널리 퍼지지 않은 나라이다.

 

내가 초딩 때만 해도 1년에 두 번인가.. 봄, 가을에 회충약을 복용했던 기억이 있는데, 캐나다 학창시절 동안은 그런게 있었는지조차 전혀 기억이 없다..

 

캐나다에서 기생충약이란, 실제로 기생충이 많이 생겨서 몸에 증상이 생기면 의사에게 진단을 받은 뒤, 처방을 받은 후 복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헌데 우리 부모님 지인 중 아들 둘이 각각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의사하는 집안이 있는데.. 기생충 증상이나 뭐 그런거 없어도 부모님께 1년에 한번 복용하는 것을 권했다카더라. 실제로 그 집 어머니 아버지는 복용하시고, 우리 부모님께도 기생충약 구해서 먹으라고 추천해줌. 그 분들은 한국에서 기생충약을 받으셨다고 함.

 

그 말씀을 들으신 우리 부모님, 찬장에서 10년 남짓은 되어보이는, 한국에서 구입해오신 기생충약을 꺼내오시는데...ㅋㅋㅋㅋㅋㅋㅋ

 

나: "엄마, 이거 우리 못 먹어. 유통기한 지난 약은 먹는거 아니야. 이거 먹으면 우리 다 죽을지도 몰라."

 

엄마: "어떡해. 당장 한국에 갈 수도 없고. 여기는 의사 처방 받아야지만 기생충약 구입할 수 있다는데."

 

나: "나도 그렇게 듣긴 했는데 방법은 있을거임. 내가 알아보겠음."

 

🐛 그래서 내가 알게 된 "캐나다에서 의사 처방 없이도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기생충약" 🐛

 

사실 내가 질문을 여쭈었던 약사님은 화이자에서 출시한 콤바트린(Combatrin)이라는 약을 추천해주셨는데, 내가 나나이모 방문 중 들렀던 샤퍼즈 약사님이 "콤바트린은 이름값 때문에 비싸지~ 옆에 있는 이건 이름은 없는데 뭐 똑같은 약이지~" 해서 구입했다.

 

콤바트린은 내 패밀리 닥터 클리닉 안 약국에서 $20이었는데, 그 때 당시에는 딱 한 박스 남아있다고 해서 구입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나나이모 샤퍼즈를 가니.. 똑같은 콤바트린 12알 든 한 박스에 $26.99였던가, 거의 30불 가까이 하는 것이 아닌가.

 

기생충약은 몸무게 대비 몇 알을 한꺼번에 복용해야하기 때문에 같이 복용할 식구 등의 몸무게를 잘 계산해보면 한꺼번에 한 가정이 한 박스 이상 복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을 유의해야 한다.

 

아무튼 그래서 내가 구입하게 된 아래의 Jamp-Pyrantel Pamoate. 콤바트린과는 다르게 10알 들어있다. 한 박스에 $19.99. 한국과 비교하자면 비싸긴 한 것 같은데 막 백 배 차이나서 한국에 있는 친지들에게 연락해서 소포로 받아와야 할 정도는 아니고, 1년에 한번이니 그냥 동네 약국에서 사먹을만 하다.

 

 

이 약을 구입하기 전 알아두면 좋을 팁:

  • 약사들이 이 약을 도대체 왜 찾는지 물어볼 수 있음. 여기서 대답을 잘 못하면 구입을 거절(?) 당할 수도 있다고 함(? 아니 그래도 설마 그렇겠어..?) 그런데 왜 구입하는지는 분명히 물어보긴 하는 듯.
  • 내 경우에는 우리 식구가 낚시를 좋아해서 생선을 직접 잡아 먹고 집에서 재배한 채소를 즐겨먹는데, 그렇기 때문에 예방 차원에서 일년에 한번 쯤 온 가족이 복용하기 위함이라고 대답함. 약사는 납득하고 우리에게 판매하기로 함 ㅋㅋ
  • 앞서 언급했다시피 사람 몸무게에 따라서 복용양이 달라진다. 콤바트린에 경우, 내 기억이 맞다면 11kg (25lbs) 당 한 알이었다. 만약 55kg 여성이라면 콤바트린 다섯 알을 한꺼번에 복용해야 하는 것이다. 내가 구입한 Jamp-Pyrantel Pamoate는 복용양이 살짝 다른데, 어찌되었던 몸무게에 비례해 여러 알을 복용해야 하는 것은 이쪽도 마찬가지이다.
  • 웬만하면 온 식구가 한꺼번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전염성이 강하다나..
  • 식전/식후 복용에 대해 문의했는데 상관은 없지만 속이 메스꺼울 수도 있으니 식후를 추천하신다 한다.
  • ※ 위 내용은 제가 약사님과 대화하면서 습득한 내용으로, 전문 의학 advise는 전혀 아니니 모두 각자의 패밀리 닥터/약사님께 문의해주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11.01 22: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캐나다에도 팔긴하는거였꾼여!?ㅋㅋ저는 한국에서 먹고왓어용ㅋㅋ

반응형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다의 품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다.

 

각설하고,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할 때 맨땅에 헤딩으로 바로 캐쉬를 지급하는 것보다 에어 캐나다와 연계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구입한 후 포인트로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아서, 많은 분들께서 혜택을 보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작성한다.

 

1.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 구입 vs.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 구입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한번 비교해보자.

 

에어 캐나다 공식 사이트(aircanada.com)으로 들어가 항공권을 검색하면 항공권을 돈으로 지불할 것인지, 포인트로 지불할 것인지에 대한 옵션이 뜬다.

 

 

우선 돈($CA)을 선택, 편도로 성인 1명 토론토 ➔ 인천 직항 10월 25일 비행기를 검색해보겠다.

 

 

토론토에서 인청 직항인 약 13시간이 걸리는 비행기의 일반 이코노미석은 $1,068, 비즈니스석은 $4,370이다.

 

똑같은 항공편을 포인트로 검색해보겠다.

 

일반 이코노미석은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 캐나다 달러 $60, 비즈니스석은 7만 2천 7백 포인트 + 캐나다 $60이다.

 

그럼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그리고 7만 2천 7백 포인트는 도대체 얼마일까?

 

에어로플랜 공식 사이트(https://aeroplan.points.com)에 들어가 Buy Points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4만 4천 포인트는 약 1,350 캐나다 달러이다. 이 경우, 이코노미석은 1,068 캐나다 달러이므로 돈으로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 반면, 비즈니스석인 7만 2천 7백 포인트는 2,000 캐나다 달러 대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석 항공권을 원한다면 포인트를 돈으로 사서 포인트로 결제하는 것이 약 절반 가량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인 것이다.

 

참고로 에어로 플랜은 포인트 구입 프로모션을 종종 한다. 최근 최대 80%까지 더 얹어주는 프로모션을 종료한 바 있다. 예를 들어, 10만 에어로 플랜 포인트가 3,000 캐나다 달러라면, 보수적으로 50%를 더 얹어준다 해도 10만 + 5만 = 15만 에어로 플랜을 3,000 캐나다 달러에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개이득!). 이를 잘 활용해 포인트를 쟁여두면, 위 비즈니스석 포인트를 사례로 들어, 대략 3천 캐나다 달러로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두 장을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에어로플랜은 메리어트 호텔, 힐튼 호텔 등과도 연계해 쓸 수 있으니 일석 n조이다.

 

2.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꼭 현금으로만 구입해야 하는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신용카드가 있다.

 

캐나다에는 에어로플랜과 연계된 신용카드가 많이 있다.

 

그 중에 내가 현재까지 애용하는 카드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하 아멕스) 코발트 카드로,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1포인트를 에어로플랜 1포인트로 환전 가능하다.

 

내 기억으로 나는 2019년 7월부터 아멕스 코발트 카드를 이용했는데, 벌써 약 7만 7천 포인트가 쌓였었다. 이번에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끊으면서 사용한 3만 2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제외하고 현재 약 4만 5천 포인트가 남았다. 

 

 

👉 아멕스 카드 사용법 및 장단점 정리글:

2021.10.05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내가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나나이모 부모님댁에 휴가차 방문한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앞서 작성했듯, 남친이 토론토 ☞ 밴쿠버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을 에어로플랜(Aeroplan)

catherine1ee.tistory.com

현재 남은 에어로플랜 포인트 약 4만 5천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이렇게 바뀌었다!

 

위에서 확인할 수 있다시피,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는 3만 7백 포인트지만,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똑같은 날짜의 똑같은 항공권 포인트 가격이 세 배 이상 뛰었다. 비즈니스석을 보통 캐나다 달러로 지급했을 경우 약 $2천~2천 5백 정도의 가격이었다.

 

아멕스 포인트를 에어로플랜으로 환전하는 것이 약 24시간이 걸린다고 해서 좀 걱정했는데 (티켓 가격은 상시변동이기 떄문에..), 정말 1초도 안되서 내 아멕스 포인트가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되었다.

 

Complete Transfer 버튼을 누르는 순간, 내 Aeroplan 계정에 내가 환전한 포인트가 곧바로 이동되었다.

 

에어로플랜의 주의사항이 하나 있다면 환전한 포인트를 다시 무를 수 없으며, 포인트의 유효기간이 정해져 있다는 것이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내 포인트의 유효기간은 2023년 3월 23일이다. 만약 포인트가 쌓였는데 유효기간이 다가온다면 포인트를 여기 저기 환전시키던지, 포인트로 작은 물건을 하나 사던지 하면 큰 지장 없으리라 생각한다(만 에어로플랜에 직접 문의 요망.)

 

결론:

  • 언제나는 아니지만,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보다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할 수 있다 (메리어트, 힐튼 호텔 등 연계 호텔 및 기타 항공사에도 적용.)
  • 에어로플랜 포인트는 언제나 구입 가능하며, 프로모션 기간에는 보너스 포인트를 얹어주니 이 때를 잘 활용하면 좋다.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포인트와 에어로플랜의 환전율은 1:1이다. 신용카드를 잘 활용하면 많은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모을 수 있다!
  • 아멕스만 에어로플랜과 연계되어 있는 것은 아니고, 비자 등의 카드 중에서도 좋은 프로그램이 많다.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을 때 주의사항:

진짜 비즈니스석은 lie-flat seats로, 의자를 100% 눕혀 꼭 침대로 만들 수 있는 1인석이어야 한다(내 기준 ㅋㅋ). 종종 비즈니스 클래스 가격도 다 받고 조금 넓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같은걸 비즈니스석이라고 판매하는 작은 항공기 항공편이 있다. 이 경우, 비즈니스 클래스 돈 다 내고 타는건 손해라고 생각한다 (이 경우, 차라리 이코노미릍 타고 돈 아끼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에어 캐나다에 경우, 항공을 끊을 때 lie-flat seat을 제공하는 비즈니스석인지 아닌지를 결제 전 체크할 수 있다.

 

이렇게 Lie-flat seat이 포함되어 있다고 나오는지를 체크해보자.

 

또는 시간 밑에 뜨는 Preview Seats를 클릭, 비즈니스석 옵션을 선택한 후
이처럼 1인석 씩 누울 수 있는 구조인지를 확인해보자.

 

👉 토론토 ➔ 밴쿠버 왕복 에어캐나다 비즈니스석 후기 글 1탄 & 2탄: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2021.10.21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메이플 리프 라운지)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1탄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아침 비행기 후기에 이은 2탄, 밴쿠버 → 토론토 저녁 비행기 후기! 1탄은 아래 클릭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

catherine1ee.tistory.com

 

이거 얘기하다가 ㅋㅋㅋ 우리 거래처분(?) 중에 친한 분이 자기 에어로플랜 포인트 보여줬는데 세상에나 50만 포인트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이렇게 많이 모았냐고 하니까 그 분은 에어로플랜 비자 카드 쓰신다고... 아무리 그래도 돈을 얼마나 이렇게 쓰면 50만 포인트 모으냐고 하니까 그냥 일적인 걸로 이것저것 살 거 많다고.. 매년 하와이나 캐리비안으로 가족 여행을 가는데, 그 때마다 계속 모으고 있는 포인트 덕에 항공권을 직접 구입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한다. 부자들이 더 부자가 되는 이유를, 이런 소소한 케이스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ㅋㅋㅋㅋㅋㅋㅋ

 

특히나, 만약 사업체를 운영해 expense 처리 할 일이 많다면 에어로플랜 연계된 신카 사용하고 비행기 꽁으로 타자! ✈️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1탄 토론토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아침 비행기 후기에 이은 2탄, 밴쿠버 → 토론토 저녁 비행기 후기! 1탄은 아래 클릭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벌써 나나이모에서 토론토로 돌아온지 일주일이 지났다.. 딱 7일 전에 비행기를 탔으니 말이다.

 

이번 스케쥴은 밴쿠버 공항에서 머무는 시간이 두 시간이 넘어서, 라운지에는 꼭 들러야지 했다.

 

 

나나이모 → 밴쿠버 비행기는 60-70인승 정도이다 (풀로 꽉 찼을 때 68명이라고 승무원이 이야기한 걸 들은 적이 있다.) 보시다시피 이렇게나 협소합니다.. 나는 프리미엄 이코노미격인 preferred seat에 앉았는데, 일반석과 정말 별 차이 없다.

 

옆 자리에 아무도 안 앉아서 속으로 아싸 외치고 있었는데 이륙 직전에 뒷 자리에 사람이 너무 많다고, 내 옆에 앉을 사람 지원해달라고 해서 유럽에서 온 어떤 내 또래 아가씨가 앉게됨 ㅠㅠ 흑흑

 

밴쿠버 공항에 도착해서 가게들이 즐비한 게이트 C29 바로 맞은편에 보면 이렇게 비밀스런 에어 캐나다 운영 메이플 리프 라운지(Maple Leaf Lounge)가 나온다. 흡사 사우나 입구를 보는 줄..

 

📍 Vancouver Airport Maple Leaf Lounge (Domestic)

 

 

이런 로비가 나오고, 항공권을 찍으면 2층으로 안내된다.

 

 

코로나 전에는 아침 시간대 간단한 컨티넨탈 아침식사가 준비되어 있었고, 점심에는 샐러드바가 준비되어 있었는데 이제 샐러드바에는 플라스틱 생수통만 뻘쭘하게 놓여져 있을 뿐이다 ㅠㅠ

 

이곳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간식거리는 모두 비행기에서 먹을 수 있는 것과 동일하다 (과자, 커피, 각종 음료수, 간단 샐러드, 술 종류 등.)

 

내가 있던 시간대에 일하던 남자분이 굉장히 친절해서 인상깊었다. (TMI이긴 한데 얼마 전에 에어 캐나다 구인글 보니 여기서 일하는거 시급 $16이더라.. 요즘 에어 캐나다 사람 많이 뽑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참고.)

 

 

저 멀리 대한한공기도 보인다.

 

생각 외로 사람들이 많아서 놀랐다. 카페테리아 말고는 앉을 자리가 없었다;; (그 마저도 내가 나갈 때 즈음 거의 다 참.) 일손이 부족한건지, 비어 있는 자리에는 사람들이 남기고 간 쓰레기가 많이 있어서 앉을 수 없었다. 사실 여기는 통화 금지인데 (하더라도 조용히),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큰 소리로 통화 중이어서 조금 짜증이 났다. 직원들이 제지하거나 뭐 그런 분위기도 아니었고, 그냥 보통 게이트가 통유리에 뷰 좋은데 간식 주고, 사람들이 미스터, 미스라 불러주고, 좀 더 아늑한 분위기에서 컴퓨터 플러그 꼽고 업무 볼 수 있고, 그 정도이다. 아침 혹은 저녁 시간대는 보통 더 조용한 것 같다.

 

두 시간 정도 도리토스 먹으면서 이메일 체크하다 AC122 항공기에 탑승했다. 5시 20분 출발 비행기였으며, 내 자리는 4K.

 

 

아.. 사진에 왜케 내 운동화 더러워 보이지 ㅋㅋㅋ 닦아야겠쓰

 

이날의 저녁 메뉴: 훈제 연어 에피타이져에 닭가슴살 코코넛 밀크 볶음, 혹은 시금치 모짜렐라 라자냐. 디저트는 치즈와 포도, 크래커 플래터 혹은 브라우니, 아니면 그냥 신선 과일 중 택 1.

 

 

나는 모니터가 말을 안들어서 짜증이 났었다. 아쾨피나 is Nora from Queens를 봐야 했는데 모니터 터치 스크린이 영 말을 알아먹지 않았다. Call 버튼으로 도움을 요청했는데 오시지도 않고 다들 바빠보이셔서 전전긍긍하다 옆에 미니 게임기 같이 생긴 리모컨으로 결국 모니터를 조종하는데 성공했다. 다들 비행기에서 터치 스크린 안되면 리모컨을 한번 써보세요.. 이 창을 빠져나가니 터치 스크린도 작동되기 시작했다.

 

 

내가 고군분투 해서 혼자 힘으로 아콰피나 is Nora from Queens를 켰는데 이 항공기는 시즌 2가 없는 항공기였다! ㅠㅠ 비행기마다 상영하는 영화나 티비 시리즈 등이 다 달라서.. ㅠㅠ 나나이모 갈 때 이거 보고 돌아오는 비행기에 다 끝내고 와야지 마음 먹었는데 너무나 똑땅했다 ㅠㅠ 아콰피나 새로운 시즌 내놔라ㅏㅏㅏㅏ

 

 

이 비행기에는 ㅋㅋ 캐나다 굴지의 중국 미디어 그룹 페어차일드 그룹이 주최하는 미스 차이니즈 캐나다 대회도 감상할 수 있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airchild 그룹이나.. 여기 나오는 여자애들이나 이런게 완전 인기인 중국 커뮤니티나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죤 스케일이 다르다 얘들은 ㅋㅋㅋㅋㅋㅋㅋ

 

 

냉장고에서 방금 나온 빵.. 차가운 버터.. 샐러드에 올리브유 & 발사믹 식초 (신선하고 맛있었음) 그리고 에피타이져의 꽃, 훈제 연어와 삶은 달걀. 맛있었다. 드링크는 에피타이져 전에 토마토 주스 주문했는데, 에피타이져와 함께 먹을 다른 드링크는 없냐고 물어봐주심.

 

 

메인으로 닭가슴살 시켰는데 그냥 브라질식 닭볶음탕임.. 이국적인 향신료에 (커민 넣은 듯) 라임, 고수도 들어간 것 같아 한국인들은 호불호가 좀 갈릴 듯 하다. 솔직히 너무 간단한 음식이라 걍 라자냐 먹을 걸 하고 후회했다 ㅠㅠ 맛이 없진 않았다. 국물까지 야무지게 빵에 흡수시켜 홀랑 다 먹음.

 

 

아콰피나 is Nora from Queens를 볼 수 없던 나는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봤구여. 여기 애기 넘 귀엽고여 ㅋㅋ

 

 

후식은 내 사랑 치즈 치즈 치즈. 브리, 체다, 캐나다 치즈인 오카 치즈와 크래커, 칠레 포도 몇 알. 은근 양 많았다.

 

나는 치즈를 무조건 커피랑 먹는 편이라, 디져트랑 먹을 드링크를 또 물어보길래 혹시 디카프 커피 있나염.. 물어봤더니 친절하게 새로 만들어서 내려주셨다 ㅜㅜ

 

 

김씨네 편의점 틀어놓고 다음 날 격인 오전 12시 30분에 도착했다. 처음에 터치 스크린 안되서 복장 터질뻔 한 것만 빼면 이번에도 즐거운 비행이었다. 저번 비행은 아침 식사가 넘 맛이 없었는데 역시나 저녁 식사가 더 신경써서 나오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이번에는 저녁 비행기였기 떄문에 침대 만들어서 좀 잘까 했었는데, 잠을 잘 틈이 없었다. 비즈니스 클래스를 타면 정말 침대처럼 다리 한 껏 펼치고 따땃하게 잘 수 있기 떄문에, 밤샘 항공 (aka red eye) 하고 다음 날 풀 스케쥴 달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느낌인진 모르겠으나 저번 비행보다 더 짧게 느껴졌고, 토론토는 너무 날씨가 따뜻해서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마스크에, 땀범벅에, 아주 더워서 죽는 줄 알았다 ㅠㅠ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 La Fenice: 319 King St. West, Toronto M5V 1J5

구글 평점 4.4 ⭐⭐⭐⭐

 

이전, 홍콩 클라이언트와 방문하고 기억이 좋았던 우리 사무실 근처 La Fenice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재방문했다. 전에 구운 해산물을 너무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꼭 구운 새우랑 오징어를 다시 먹기를 염원하며..ㅋㅋ

 

 

오픈 테이블로 5시 30분에 2인 당일 예약했는데, 저녁으로는 조금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텅 비어있었다. 식사를 마친 8시 쯤에는 식당 내부가 꽉 찼다.

 

이전에도 느꼈지만 직원들이 정말 친절하다. 처음에 간판을 헷갈려서 전화로 어디로 가는건지 물어봤는데, 웬지 주인인 듯한 매니저가 직접 픽업하러 나와주셨다. (리뷰를 읽어내려가자니 정말 오너가 매니저도 겸하고 있는 듯 하다.) 2대 째 내려오는, 35년 동안 한 자리를 지킨 명실공히 토론토 다운타운의 원조 이탈리안 family-run 레스토랑 중 하나로, 토론토 국제 영화제 메인 건물인 킹 스트리트의 tiff Bell Lightbox와 뮤지컬 하우스 건너편에 위치해 있다. "토론토 이탈리안" 하면 많은 이들이 Terroni 등을 먼저 떠올리지만, 나는 이곳이 좋다. 오랜 시간 굳건히 한 자리를 지킨 저력이 느껴지는 레스토랑이다.

 

클라이언트를 한 10분 기다렸는데, 그 동안 받은 미니 Bruschetta. 이곳은 적당한 불맛을 정말 잘낸다. 브루쉐타에도 불맛이 입혀져 있다. 바질이 아닌 파슬리로 맛을 내었다.

 

 

내가 시킨 Grilled Shrimp ($15). 사실 나는 Grilled Shrimp & Squid ($17)를 시켰는데, 주문이 잘못 들어간건지 새우만 나왔다 ㅠㅠ (오징어 먹으려고 이 레스토랑을 고른건데..)

 

하지만 서버가 너무 친절하고 굳이 꼬투리를 잡고 싶지 않아 아무 말 안했다. 특이하게도 레몬이 아닌 오렌지가 함께 나온다. 바로 포크와 나이프로 껍질을 벗겨먹기 좋게 서브된다. 여기 구이는 다 맛있지만, 다시 한번 말하자면 새우에 입혀진 은은한 불맛이 정말 끝내준다.. (오징어를 못먹은게 한이다 ㅠㅠ)

 

 

클라이언트가 시킨 Mixed Greens ($10) 그리고 Soup of the Day ($9).

 

 

내가 시킨 메인 메뉴, Linguini with Clams ($24). 다른 종류 링귀니들 중 많은 갈등이 있었는데, 서버가 추천하는 메뉴로 골라봤다. 소스는 토마토 소스와 화이트 와인 소스 중 고를 수 있었는데, 역시나 서버가 추천한 화이트 와인 링귀니를 시켰다. 와인의 풍미와 파슬리 향이 아주 잘 어우러진, 해산물 맛이 진한 파스타였다.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내 입맛에는 간이 세다고 느껴졌고 조갯살이 통통하지 않았던 점. 풍미만 따지자면 정말 맛있는 파스타였다.

 

같은 메뉴라도 점심 메뉴가 더 저렴하니 점심 방문을 추천한다.

 

이전에 방문했을 떄는 Seafood Platter 등 해산물 구이, 스테이크 플래터 등 플래터 위주로 시켜서 셰어했었던지라 파스타는 먹어보지 않았는데 파스타도 맛있었다. 그러나 구이 vs. 파스타 중 고르라면 두말않고 나는 구이를 고를 것이다. 다음 방문에는 메인을 구이에서 고르던지, 저번 방문처러 구이 platter를 시켜서 셰어해봐야겠다.

 

다시 한번 느끼지만 불향을 정말 잘 사용하는 레스토랑이다. 또, 직원들이 너무나 친절해서 기분 좋게 식사를 하고 나올 수 있다. 정말 오랜만에 건강한 식재료로, 영양가 있게 그리고 배부르게 만족한 외식을 한 날이었다. 직원분이 너무 친절하게 해주셔서 지금 구글에 리뷰쓰러 갑니다.. 총총총

 

홈페이지 및 메뉴: https://www.lafenice.ca/

 

La Fenice Tuscan Chophouse

La Fenice Tuscan Chophouse has been part of Toronto's Entertainment District since 1984, preparing authentic Italian dishes with the freshest local ingredients. We are proud to always welcome food-lovers to enjoy delicious, tasty food with memorable experi

www.lafenice.ca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휴가를 마치고 토론토에 도착한지도 벌써 나흘 째 되는 날이다.

 

나는 내가 나나이모 휴가 떄 블로그를 엄청 열심히 할 줄 알았는데, 커다란 오산이었다.

 

나나이모에서는 하루가 어찌나 빨리 가던지 (매일 11시에 일어난 내 탓이니 뭐라 할 말은 없다만) 일어나서 점심 먹고, 엄마랑 티비 보다 저녁 먹고, 아빠랑 티비 보고 자면 다음 날 또 11시에 일어나고.. 아무튼 그런 한량같은 생활을 2주 간 했다 (더 하고 싶었다.)

 

아무튼 토론토에 와서 풀어낼 이야기가 꽤나 많이 쌓였는데, 오늘만큼은 날씨가 너무 좋아 블로그 포스팅이 아닌 일기를 쓰고 싶어 자기 전 키보드를 두드려본다. 일기이기 때문에 일상 카테고리에 넣을까 고민했으나, 오늘 하루가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풀 외근이었기 때문에 직장 생활 카테고리 안에서 써내려가기로 했다.


오전 4시 50분 경, 레몽이가 삐익 삐익 우는 소리에 비몽사몽 잠에서 깼다. 3주 동안 남친이 너무 오냐 오냐 키워서 애가 더 앵긴다. 1년에 손꼽을 정도로 희박하게 적당히 시원한, 내가 딱 좋아하는 온도와 습도에서 잠에 드는 날이 있는데 오늘이 하필이면 바로 그런 날이었다. 깨기 싫었다. 그런데 레몽이가 계속 울었다. 어차피 오늘 아침 외근 때문에 아침 일찍 일어나야 하는데, 알람 맞춰놓은 시간까지 한 시간 남기고 레몽이 때문에 깨게 되어 슬펐다.

 

3주 만에 집에 와서 나를 내려다보는 레몽쓰

 

10월 중순이어서 그런지 날씨는 따뜻했지만 해는 늦게 떴다. 어제 남긴 비건 누들 샐러드를 먹고 레몽이와 놀아주니 붉은 햇살이 쏟아져내렸다.

 

 

8시 55분에 집밖을 나섰다. 나나이모 휴가 가기 전까지만 해도 겉옷은 챙겨 입지 않았는데, 오랜만에 코트를 꺼내입었다. 약간 쌀쌀하여 목도리를 가지고 갈까 말까 망설이다 결국 옷장 속에 두고 온 내 자신이 한심하게 느껴졌다.

 

 

힐을 신는 것도 오랜만이었다. 마찬가지로, 갈아신을 운동화를 가지고 갈까 말까 망설인 내 자신이 얼척이 없었다. 학생 때가 떠올랐다. 특히나 대학교 3학년 떄, 나는 단 한번도 긴 바지를 입지 않았다. 추운 날씨로 유명한 눈보라 치는 토론토 한겨울에도, 나는 언제나 반바지에 스타킹을 신어왔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미친 짓이었다. 시간을 되돌려 그 떄의 나를 도시락 싸들고 말리고 싶다. 통바지가 유행하는 요즘과 다르게 10년 전에는 다들 그렇게 입고 다녔다. 아무튼 내가 여기서 하고자 하는 말은, 편하고 따뜻한게 최고라는거다. 엄마 말쌈은 항상 진리이다. 건강 최고, 건강 만만세..

 

오전 9시 30분. 코시국에 채용된 신입 사원을 엘레베이터에서 마주쳤다. ㅋㅋ 인사하고 오랫동안 못 본 동료들 얼굴을 오랜만에 봤다. 생각보다 좋았다.

 

10시부터 12시까지 대만 클라이언트와 미팅이 있었다. 전 매니저가 있을 떈 전 매니저가 항상 프레젠테이션을 맡았었다. 오늘은 내가 처음으로 보드룸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했는데, 전혀 준비 없이 했음에도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지난 1년 반 가량 일주일에 두세번, 많게는 다섯 번 이상 줌으로 프레젠테이션 한 짬밥이 쌓였나보다.

 

미팅 도중 우리 모두는 마스크를 벗었다. 어차피 모두 같은 자리에서 점심까지 먹었으니.. 이번 주 클라이언트와의 식사와 외근이 잔뜩 쌓인 나는, 현재 에라 모르겠다 자포자기한 상태이다. 토론토시 코로나 확진자는 요새 거의 매일 80명 대 수준으로, 아주 크게 나쁘진 않은 것 같다 (아시아 국가 시각에서는 나빠보일 수도 있겠다.)

 

12시, 오피스에서 캐터링 해서 점심을 먹고 토론토 대학교로 향했다.

 

토론토 대학교 Myhal 빌딩

 

55 St. George St.에 위치한 Myhal 빌딩 투어를 했다. 벌써 나에게는 거의 열번쨰 똑같은 투어일 것이다...

 

이 빌딩은 나에게 애증어린 빌딩으로, 내가 졸업 후 세워진 BA 바로 건너편 빌딩이다. 가히 내가 낸 학비로 세워졌고, 나는 이용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겠다. 트리니티 컬리지 세인트 힐다 기숙사 옆 골드윙 체육관도 비슷한 맥락에서 나에게는 애증어린 장소이다.

 

그런데 오늘은 열번 만에 이 Myhal 빌딩 내 흥미로운 장소를 새로 알아냈다. 8층에서 어슬렁거리다 보면 이렇게 토론토 다운타운 전경과 캠퍼스가 눈에 보이는 SS빌딩 1층 쉼터 같은 곳을 찾을 수 있다. 오늘은 유독 날이 좋아 이곳에서 독서하고 공부하고 인터넷 서핑하는 후배들이 너무너무너무x10 부러웠다. 유티 애들아, 날씨 추워지기 전에 곧 내가 간다.. 내가 낸 학비 뽕뽑으러..

 

3시에 일정이 끝나 집에 들어갔다. 남은 일을 마치니 벌써 앞선 클라이언트와의 저녁 시간인 7시 30분이 가까워졌다. 저녁 장소는 데이비드 장의 모모푸쿠 레스토랑. 어제 인디고에서 데이비드 장의 Eat A Peach 책을 좀 흝어봤는데, 흥미로웠다. 아시안 안소니 부르댕같은 너낌이랄까 ㅋㅋ

 

여기는 내 친구 비비공주 강토끼 최애 레스토랑인데, 조금 구닥다리라도 양 많고 전통적인 식당을 좋아하는 나에게 이곳은 비비공주가 가자고 할 때.. 아니면 오늘처럼 밥 얻어먹는 날 가는 곳 ㅋㅋ

 

7시 9분에 로비를 나서기 시작해서 좀 빠르게 걸었더니 시간 안에 도착했다. 아래는 10월 17일에 업데이트 되었다고 하는 메뉴. 이전에 방문했을 땐 츠케멘과 마제면이 없었는데, 새로 생겼나보다. 나는 채식(?으로 추정되는) 츠케멘을 주문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포크 라멘 수프로 통일, 번 등도 시키고 맥주 등 드링크도 많이 시켰다.

 

내가 시킨 츠케멘 $16

 

내가 시킨 $16짜리 츠케멘. 찍어먹는 소스가 신기하게도 코코넛 베이스이다. 절인 버섯과 깊은 국수의 풍미가 인상깊었다. 절인 버섯은 호불호가 심하게 갈릴 중국 장아찌 맛이 꽤 심하게 나는데, 그 풍미를 최대한 살리면서도 역하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만 세련되게 억눌렀다. 신기했다. 이런 걸 어떻게.. 따로 개발하나요.. 데이비드 장 쉪..? ㅋㅋ

 

 

서버가 굳이 핫소스 필요하냐고 물어보고 다니는데, 꼭 yes를 외치길! 여기 핫소스 맛있다. 어떻게 만들었는지는 모르곘는데, 처음 맛보고 콘지키 라멘의 랍스터 교자 내장 소스가 생각났다. 해산물도 아니거니와 더더욱이나 내장으로 만들어지지도 않았지만, 아무튼 꽤나 신경써서 만든 모모푸쿠 특제 깊은 맛 핫소스인 것 같다.

 

 

나눠 먹을 수 있게 한국식 양념 치킨도 시켰는데, 쇼킹하게 맛있었다. 내 말은, 쇼크 받을 정도로 맛있었다는 말이 아니라 정말 의외로, 진짜 한국 치킨 맛이 나고 맛있었다는 얘기다. 근데 더 쇼킹한 것은 $60이었다. 양이 많기 많았으나 (사진은 반 정도 먹은 모습), 애초에 맛이 없으면 안되는 가격이었음. 100% 순살이었다. 절대 내 돈 주고 시켜먹을 일은 없을 것이다.

 

 

식사를 끝마치니 9시였다. 남들 번 먹고, 맥주 먹고 이것 저것 먹을 때 나는 딱 저 츠케멘이랑 치킨 한 조각만 먹었는데 아직도 배가 부르다. 솔직히 기름 맛이 엄청나다. 현재 내 몸상태로 합리적인 의심을 하자면 MSG를 넣은 것 같기도 하다. 식사를 마치고 집에 오니, 내 몸 안의 MSG 기운이 점점 강하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모모푸쿠에서 배부르고 만족스런 식사를 하고 나왔다.

 

집으로 걸어 올라오는데 밤공기가 기분이 좋았다. 바람도 안불고, 20도인 캐나다 토론토 날씨의 가을이라니 정말 꿈만 같다. 힐 신은 것만 아니었으면 밤곰기가 너무 좋아 뛰어다녀야만 할 것 같은 날씨였다. 이런 날들만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캐나다 이민 20년 세월이다.

 

나는 고등학교까지 캐나다섬 밴쿠버 아일랜드의 나나이모(Nanaimo)에서 자랐다. (많은 이들이 자꾸 빅토리아 아일랜드라고 부르는데, 밴쿠버섬에 브리티쉬 콜럼비아 주도인 빅토리아시가 있는거지 빅토리아섬이라는 명칭은 틀렸다. 빅토리아섬은 캐나다 서부 저 멀리 북쪽에, 알래스카에 인접한 전혀 다른 섬이다.)

 

대학을 토론토로 가서 그 때부터 약 10여년 간 1년에 최소 한번 부모님이 계시는 나나이모에 들러오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최근 약 2년 여간 부모님 얼굴을 뵙지 못했다. 여전히 코로나가 기승이지만, 지난 7월 2차까지 화이자 백신도 완료했겠다, 더 이상 부모님 얼굴 보는걸 늦추고 싶지 않아서 이번에 휴가를 2주 이상 내고 우리 가족이 모두 처음 정착했던 나나이모로 돌아왔다.

 

부모님은 두 분 모두 강경한 한식파이신데, 최근 엄마가 사워도우빵 등 주식(主食)제빵에 대한 재미를 붙히시고 샌드위치도 자주 만드시는 모양이다. 옆집에 이탈리아계 할아버지가 사시는데, 이탈리아 빵인 포카치아 등도 구워서 자주 드린다. 피드백이 좋아서 계속 드리는 모양이다. 외국인 아줌마가 김치 만들어서 한국 할아버지 드리고, 한국 할아버지가 외국인 아줌마에게 김치 맛있었다고, 더 달라고 하는 격이다.

 

아빠는 낚시를 하신다. 낚시 시즌에 낚시 면허(라이센스)를 종류별로 구입하셔서 강, 바다, 호수 등에서 연어, 송어, 놀래미, 농어, 쏨뱅이 등을 낚으신다. 최근엔 플라이 낚시의 세계에도 입문하셨다.

 

덕분에 우리 집은 뒷마당에서 기르는 각종 채소와 아빠가 잡으시는 생선에 밥이 주식이다. 달걀은 근처 농장 프리런 오가닉 양조장에서 공수해오고, 고기는 마트에서 구입한다.

 

 

사진 속 인물이 우리 아부지시다 ㅋㅋ 시즌에는 최소 주 2회 이상 낚시를 다니시는 것 같다.

 

다른 곳도 그렇겠지만 캐나다는 정부에서 어류 개체수를 조절하고, 낚시를 할 수 있는 시즌과 생선 종류가 엄격히 지정되어 있다. 철마다, 또 생선 종류마다 라이센스를 구입해야 한다.

 

 

뒷마당 텃밭에서 키운 호박. 죽도 끓여먹고, 호박씨도 말려서 먹고, 밥에도 넣어 먹는다. 무엇보다, 호박잎을 얻을 수 있다. 호박잎쌈에 강된장은 내 기준 최고의 밥상이다.

 

뒷마당에서 키운 토마토들. 종류도, 색깔도, 크기도 제각각이다.

 

뒷마당에서 키우는 타이 바질(Thai Basil)이다. 베트남 쌀국수에 얹어나오는데, 한국 서부경남에서 먹는 방아잎과 향이 유사하다.

 

 

방아잎. 전 부쳐먹으면 맛있다. 아빠가 진주분이시라 아주 좋아하신다. 배초향이라고도 부르는 모양인데, 진주에서는 이거 따서 전도 부쳐먹고, 된장찌개에도 넣는다고 한다. 가리장이라는 서부경남 토속 음식에도 들어간다고 한다.

 

 

멕시칸 할라피뇨 고추. 캐나다에 살다보니 이곳 식자재에도 많이 익숙해졌는데, 단단한 식감에 매운 맛이 일품이다. 장아찌 담가 먹으면 맛있다.

 

아래는 나나이모에 있으면서 엄마가 해주신 정겨운 집밥 사진들. 내가 9월 한 달간 페스코 채식을 해 9월 식탁에는 고기 반찬이 올라간 적이 없었다.

 

 

집에서 만든 오징어 젓갈, 뒷마당에서 재배한 깻잎을 넣은 달걀찜, 우엉과 당근이 들어간 밥, 마늘 장아찌, 김치, 파래김, 감자볶음. 감자볶음은 중동 음식에 많이 넣는 쿠민(cumin)을 살짝 넣어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캐나다 20년 세월이다보니 엄마는 세계 각국의 향신료를 응용하신다.

 

 

아빠가 잡으신 첨(chum)연어의 알. 이거야 말로 자연산 이쿠라 마끼가 아니고 무엇인가 말인가 ㅋㅋ

 

연어를 해체할 때 알을 채취해서 간장에 담가 2일 이후, 4일 이내 먹어야 한다고 한다. 끈적 끈적 단백질 덩어리이다. 오이, 아보카도, 고추냉이를 넣고 셀프로 말아 먹는다.

 

 

왕연어, 연어의 전설이라는 쉬눅(chinook)연어 알에 오징어 젓갈, 그리고 아스파라거스 볶음. 아스파라거스는 참기름을 넣고 한식 요리법으로 조리해서 밥반찬에 딱이다.

 

다른 날 간장을 많이 머금은 연어알.

 

파김치가 아니고 릭(leek)김치. 대파보다 달다. 대파 구하기가 상대적으로 힘든 이곳에서는 서양 요리에 많이 쓰이는 릭을 사용해 파김치를 담근다.

 

 

엄마가 만드는데 재미 붙히신 이탈리아 빵 포카치아. 본래 이태리 어부들이 먹던 빵이라는데, 재료는 내맘대로인 듯. 엄마는 빵효소(?)를 키우시는데, 그거 가지고 맨날 만드신다.

 

 

뒷마당 색색깔 토마토를 따서 로즈마리, 타임 등의 허브를 가미해 구운 포카치아. 옆집 할아버지가 좋아하신다.

 

 

하바르티 치즈와 토마토, 닭가슴살 등을 넣고 이렇게 브런치로 해먹는다. 접시와 컵&소서는 쉘리.

 

 

굴이 필요할 때는 약 40분을 달려 퀄리컴 비치와 코트니 사이에 있는 Fanny Bay의 굴 양식장에 가서 갓 딴 굴을 구입해온다. 주말에 들렀더니 고등학생 쯤으로 보이는 딸내미와 그 언니가 카운터를 보고 있었다. 가게 앞에는 저렇게 굴 껍질들이 성벽처럼 쌓아올려져 있다. 바닷내음이 향기롭다.

 

 

굴깍두기에 코트니 한인 농장에서 구입한 알타리 무를 이용한 무김치, 무청 김치.

 

굴깍두기

 

진주에서는 굴깍두기가 이렇게 작다고.. 나는 어려서부터 이렇게 먹어서 특이하다고는 생각을 안해봤는데, 엄마는 결혼하고 나서 이런 굴깍두기를 처음 먹어보셨다고 하셨다.

 

 

오랜만에 꽁치에, 굴깍두기에, 무청으로 만든 시래기 버섯 볶음에, 알타리 김치, 그리고 무청 김치.

 

 

갓 지은 쌀밥에 신선한 굴깍두기에 무슨 미사여구가 더 필요할까.

 

 

집앞 바닷가 썰물 때이다. 다시마, 톳 등이 저렇게나 많이 쓸려왔다.

 

 

한국에서는 곰피를 정말 많이 먹었는데, 이곳에서는 신선한 다시마가 곰피 역할을 한다. 아주 끈끈한게 알긴산이 풍부한 듯. 마늘, 양파, 고추를 넣은 양념장과 밥을 싸악 싸먹으면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다. 내 인생 음식 탑 쓰리에 든다.

 

 

9월 페스코 채식 끝내고 며칠 전, 육개장 해먹은 날. 내가 엄마 달걀찜을 아주 좋아해서 거의 매일 먹다시피 한다. 캐나다 서부 고사리가 정말 맛있는데, 이 고사리도 듬뿍 들어갔다. 진짜 통통하고 맛있음.

 

 

이 닭들의 달걀이다.

 

 

깻잎을 넣은 엄마표 계란찜. 참기름, 고춧가루를 풀어 먹는다.

 

방아잎전과 호박전 반반

 

앞서 언급했던 방아로 만든 방아잎전. 해물을 넣어서 굽는다. 내가 알기로는 방아가 서부경남인들 이외 한국인들에게는 생소한 허브인데, 바질향이라 외국인들이 엄청 좋아한다.

 

 

물회가 먹고싶던 참에 아빠가 회를 떠주시고 엄마는 물회에다 쏨뱅이와 놀래미, 농어를 하나씩 구워주셨다. 된장 베이스의 물회이다.

 

 

뒷마당에서 재배한 깻잎, 상추 등을 듬뿍 넣고 시원하고 새콤하게 만들었다.

 

 

벌써 나나이모에서의 마지막 주말이 지나가고 있다. 이 블로그 글을 작성하는 동안, 엄마 아빠 그리고 동생은 김치만두를 빚고 있다. 얼른 작성 완료하고 도우러 가야한다 ㅋㅋㅋ

 

학창시절 내내 정말 싫었던 나나이모지만 이렇게 한번씩 방문해서 자연산 재료로 만든, 엄마 아빠의 손길이 듬뿍 들어간 음식들을 먹으며 경치 좋고 한산한 공원을 거닐다보니 여기도 꽤나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내가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나나이모 부모님댁에 휴가차 방문한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앞서 작성했듯, 남친이 토론토 ☞ 밴쿠버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을 에어로플랜(Aeroplan)으로 결제해주었고, 덕분에 코시국에 한층 더 편히 집에 올 수 있었다. 토론토로 돌아가는 날짜가 정해져 있지 않았다가 내가 나나이모에 도착하고 곧 또 다시, 이번에는 내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구매했다. 이번에도 비즈니스 클래스를 끊었는데, 내 주 신용카드인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하 아멕스) 코발트 카드 덕을 많이 봤다.

 

오늘의 주제는 내가 짠순이임에도 불구, 어떻게 1~2년 남짓한 단 기간에 아무리 국내선이지만 비즈니스 클래스를 끊을 포인트를 획득하고, 사용한 포인트보다 더 많은 포인트가 아직까지도 남았는지에 대한 것이다. (굳이 말하자면 사실 캐나다는 국내선이 웬만한 국제선보다 비싸다.)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 참고할 수 있는 전 글들: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 2021.08.18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

최근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보니 뉴커머분들이 꽤 되시는 것 같아 쓰는 완전 주관적인 내 기준 토론토 1인 한 달 생활비 포스트! 제 블로그를 조금 둘러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저는 가계부

catherine1ee.tistory.com

 

나에게는 세 개의 신용카드가 있다.

 

첫번째 카드: RBC 리워드 비자 카드 (비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지마자 만든 RBC 다짜고짜 비자 카드. 아래와 같이 생겼었다.

 

기억 속으로 사라진 내 첫 Visa Signature RBC Rewards 카드

 

그 때 당시에 우리집에서 가장 가까운 은행이 RBC였고, 학생들에게 연회비를 뜯지 않는다 해 어찌어찌 만들게 되었었는데, 결론적으로 별 볼일 없는 카드다. 연 회비는 $39.

 

(누가 언젠가 내게 어떻게 수입이 없는데 고등학교 졸업 후 성인되고 바로 신용카드 만들 수 있었냐고 물었는데, 그건 나도 모르겠다. 나도, 내 동생도 다 성인 되자 우리 이름으로 만들어서.. 내 기억으로는 부모님 연대보증 없이도 홀랑 만들었던 것 같다.)

 

각설하고, $1 쓸 때 마다 꼴랑 1포인트 주는 카드였음. 기름값에는 더 줬던 것 같음;;

 

내가 학교 끝나자마자 바로, 그 동안 잊고 있던 연회비 청구서가 날아오길래 아예 없애버릴까 하다 RBC와는 거래도 오래 했고, 카드 한도도 많이 늘려놓았던 터라 그냥 더 별 볼일 없는, 하지만 연 회비는 없는 카드로 바꿨다. 그게 바로 아래의: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별 볼일 없는 RBC Visa+

👉 장점: 연회비 없음

👉 단점: RBC와의 거래 히스토리만 없었다면 만들지 않았을 카드. 신용카드 한도가 꽤 되고 연회비도 없기에 남겨뒀다. 은행과 비자에 모두 전화해 내가 카드를 바꿔도 신용도 및 카드 한도에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확답을 듣고 바꿨다. 기름값, 슈퍼마켓 등 식료품 가게, 그리고 약국에서의 지출만 $1에 1포인트를 지급, 그 외에는 $1에 0.5포인트(😩!!!). 애시당초, 은행 리워드 포인트 제도 자체가 대부분 비효율적이다.

 

두번째 카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강추👍)

 

짠순이글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에서도 언급했다시피, 나는 식비와 여행비가 대부분의 지출을 차지한다.

 

아멕스 카드도 여러 개가 있지만, 아멕스 입문용으로는 코발트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된다.

 

 

 

연회비는 1년 CAD$120, 즉 월 $10이지만 곧 개편되어 월 $12.99가 된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족하는 카드.

 

👉 장점:

 

1. 이쁘다 ㅋㅋ

 

2. 첫 가입에 웰컴 보너스 50,000까지 지급. 조건은 첫 1년 매달 $500 지출, 6개월까지 30,000 포인트 지급 + 첫 세 달 $3,000 지출 시 20,000 포인트 지급. 이는 캐쉬 value로 약 1천 5백 캐나다 달러이다.

 

아멕스는 각종 항공사 및 호텔 체인 등과 제휴가 잘 되어 있어,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포인트를 보통 1:1 비율로 교환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벤트 및 프로모션 시, 1:3 비율로 교환해주는 것도 봄.

 

다음 글에 작성할 에어 캐나다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자사 멤버쉽 리워드와 1:1 혹은 간간히 그 이상으로 교환 가능한 카드이다.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를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 비즈니스 끊기:

2021.10.23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

catherine1ee.tistory.com

 

3. 먹고 비행기 타는 것에 대부분인 내 라이프 스타일에 최고인 카드이다. 외식비를 포함한 식비 (장보기, 커피 등) 및 우버이츠, 도어대시 등의 배달앱을 사용할 때 $1에 5포인트를 지급한다. 얼마 전에 생긴 시스템인데,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에는 $1에 3포인트를 지급. 우버, 리프트 공유 차량 서비스를 포함한 각종 항공 및 여행 관련 지출에 대해서는 $1에 2포인트를 지급. 나머지는 $1에 1포인트를 지급한다.

 

4. 각종 프로모션이 많다. 아멕스 회원들에게만 제공되는 상품이 타사보다 확연히 퀄리티가 높다고 느낌. 항시 업데이트 되는 프로모션 중 최근의 사례는 영세자영업을 응원하자! 프로모션이 있었는데, 등록된 스몰 비즈니스에 아멕스로 결제하면 아멕스에서 지출 내역에 상관없이 $5를 돌려주었다. 그렇게 해서 내가 돌려받은 금액만 해도 이번 여름에 $55이니 쏠쏠하다. Wayfair 등 각종 파트너사와의 제휴를 통해 얼마 이상 아멕스로 구입 시 $xx 돌려주는 프로모션을 아주 많이 한다.

 

 

👉 단점 및 기타 사항:

 

1. 아멕스를 거부하는 곳이 있기 때문에 비자나 마스터는 필참이다. "아멕스 받으시나요?" 항상 물어봐야 한다. 특히나 Lobalw계 슈퍼마켓, 갤러리아, H-Mart는 아멕스를 받지 않는다. 아멕스 받는 식료품점은 메트로 등 기타 非로블로계 메인 슈퍼마켓 및 PAT 한인마켓. 한인 식당이나 중국계 식당은 특히나 아멕스를 꺼린다.

 

2. 듣기로는 회원을 아무나 받지는 않는다고 하는데(?) 나도 통과한걸 보면 그닥 허들이 높은 것 같지는..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바로 전화가 와서 인적사항 답하고, 연봉이랑 직업이랑 직장 말하면 바로 주소로 카드 보내줌. 전화통화도 5분이 넘지 않았던걸로 기억.. 엄청 간단했음.

 

3. 혹시나 이자 내시는 분들을 위해.. 아래 위 카드보다 이자율이 1~2% 정도 높은 듯 (20.99%+ 정도. 아래 위 카드는 19.99%부터 시작.)

 

카드 신청 및 자세한 사항 링크는 이곳을 클릭

리퍼럴 코드로 가입하고 신규 가입 포인트 더 팡팡 받기 이곳을 클릭

세번째 카드: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추천👍)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은색인데 왜 여기서는 보라색인지 모르겠다.

 

아멕스를 안 받는 곳에서 사용하는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누구든 받는 visa카드이기 때문에 필참이다.

 

스코샤 뱅크 X 비자에서 나름 아멕스 코발트를 대항마로 출시한 카드로, 출시된지 얼마 안된 것으로 안다 (2018년인가 2019년에 처음 출시.)

 

👉 장점:

 

1. 해외 나가서 사용할 시 환전 수수료가 없다. 캐나다 5대 메인 뱅크 중 스코샤 뱅크만이 오퍼하는 유일한 혜택이다. NO FOREIGN TRANSACTION FEE! (기타 스코샤 골드 아멕스 카드도 환전 수수료가 없음.)

 

 

2. 첫 1년 여행 관련 지출은 $1에 5포인트까지 준다는데 $1,600 가치의 포인트까지만 준다는걸 보니 조건이 있음. 또, 가입 후 첫 세 달 동안 $1,000 사용하면 30,000 포인트까지 지급. 이 외 식비, 외식비, 교통비, 유흥비 등의 지출은 $1에 2포인트 지급. 2021년 11월부터 리워드 포인트를 영화관인 씨네플렉스 scene 포인트로 교환 가능하다고 한다.

 

3. 비자 카드이기 때문에 신카 받는 곳에서는 절대 빠꾸먹는 일 없음.

 

👉 단점 및 기타 사항:

 

1. 첫 1년에 포인트 다섯 배까지 줘서 아멕스 코발트 스펙에 + 해외 환전 수수료까지 까준다고해 대박이라고 생각했는데, 1년 뒤 지금 다시 리뷰하니 포인트로는 그닥.. ㅎㅎ 스코샤 뱅크 비자 포인트 가지고 제휴사 포인트 환전 등을 해본 적이 없어서 얼마나 메리트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아마 여타 은행 리워드 시스템이 그렇듯, 별 볼일 없을 것이다. 그저 해외 카드 없이 해외 자주 나가는 분들에게 환전 수수료+안전빵 비자 버프 때문에 강추인 카드.

 

2. 연회비가 $139라는데 나는 내본 적이 없다. 내 스코샤 뱅크 계죄가 Ultimate Package이기 떄문이다. Ultimate Package 계좌를 열면 스코샤 은행과 연계된 신용카드 한 장의 연회비를 까준다. Ultimate Package 계좌는 계좌에 항시 $5,000이 들어있어야 연회비가 없다는 조건이 있다. 단 하루라도 $5,000에서 내려가면 얄짤없이 한 달에 $39 빼감 ㅋㅋ

 

3. 가입 조건은 신청자의 연봉이 최소 6만 불이 넘거나, 가구 소득이 10만 불이 넘거나, 재산이 최소 25만 불이라는 걸 증명해야 신청할 수 있다.

 

카드 신청 및 자세한 사항 링크는 이곳을 클릭

 

신용카드 결론 기타 사항

 

👉 신용카드는 개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잘 숙고하고 정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자동차를 몰지 않는 나에게 기름값에 포인트를 몇 배 더 준다고 하면, 의미가 없을 뿐이다!

 

👉 위와 같은 이유로, 먹고 돌아다니는 것이 대부분의 경비인 나에게는 아멕스 코발트가 가장 적합하다. 해외에 나갈 때 환전 수수료가 없는 스코샤 비자 패스포트도 세컨드 카드로 안성맞춤이다. 은행과 연계된 신용카드들은 은행과 잘 샤바샤바해서 연회비를 물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한번 잘 얘기해보자.

 

👉 언급했듯, 스코샤 비자 포인트는 내가 딱히 써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으나 물건 구매, 신용카드 빛 갚을 때 포인트를 현금과 같이 사용해 갚을 수 있는, 으레 신용카드들이 모두 제공하는 그런 혜택들이 있다. 하지만 어느 카드나 자체 리워드 및 포인트로 물건을 구매하거나 카드빚을 갚는 등의 행위는 대체로 매우 비효율적이기 떄문에 추천하지 않는다. 아마 $0.5~$1 쓰고 받는 1포인트당 구매력이 $0.5~$0.75 정도 되지 않을까.

 

👉 내가 듣기로는 새로 출시된 스코샤 뱅크 골드 아멕스가 위의 아멕스 X 스코샤 패스포트 카드를 합쳐놓은 카드라는데 내가 직접 써본 적은 없어서 후기는 못쓰겠다. 휴가 보내고 토론토 돌아가면 한번 계산기 두드려 볼 계획이다.

 

👉 이 외, 재산세를 신용카드로 낼 수 있는 캐나다 정부가 인정해주는 ㅋㅋ 유일한 카드 등 (캐네디언 타이어 카드) 노트에 적어놓은 것은 많은데 아직 다 소화하지 못했다. 차차 올리도록 하겠다.

 

마지막으로,

 

캐나다 거주자라면 몰라서는 안될 사이트인 ratehub.ca를 추천하고자 한다. 아래 들어가서 간단한 질문에 답을 하면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상황에 가장 맞는 캐나다 신용 카드를 추천해준다. 이 외에도 모기지율, 각종 은행 정보 및 투자 정보 등 좋은 정보들이 보기 좋게 소개되어 있으니 특히나 캐나다 뉴커머분들께선 꼭 한번 들르시기를 추천합니다.

 

https://www.ratehub.ca/credit-cards

 

Compare the best credit cards in Canada - Ratehub.ca

Compare the best credit cards in Canada using our comparison calculators and extensive content on insurance, interest rates and rewards programs.

www.ratehub.ca

 

다음 글은 아멕스 포인트 긁어모아 에어로플랜 환전 후 항공권 구매까지를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 (방금 발행)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를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 비즈니스 끊기:

2021.10.23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

catherine1ee.tistory.com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YYZ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불구 공항이 미어터진다는 소리를 익히 들어왔기에, 언제까지 공항에 도착해야하나 고민했는데 어제 온라인 체크인 할 때 에어 캐나다에서 국내선이라도 최소 90분 전에 도착하라고 안내함.

 

나는 공항에 오전 7시 10분 정도 도착했는데, 세상에. 사람이 꽤, 엄청 많았다. 더 깊이 들어가자면, 백인들이 엄청 많았고 (정말 오랜만에 이렇게 많은 백인들을 봄) 또 그 중에서 시니어들이 엄청 많았다. 다들 단체 휴양이라도 가시나..

 

코시국인만큼 온도 체크 등을 해야해서 늦어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temperature check는 하지 않았다.

 

대신 공항 셀프 체크인 기계들을 지나서 security를 위한 줄을 서기까지 비탑승자들도 들어갈 수 있는 구조였는데, 이제는 체크인부터 탑승자들만 들어가게 막아놨다. 코시국 이전에는 security에서 걸리는 거 있으면 줄 근처에 서성거리다가 다시 일행이 받아오고 그랬는데, 이제 빼박 뺏길 물건은 뺏기게 생김 ㅋㅋ

 

그리고 이 security가 은근 시간을 많이 잡아먹었다. 엄마가 들깨가루(...)들고 오라고 해서 배낭에 넣어갔는데, 그게 걸렸다. 직원이 주섬 주섬 비닐봉투에서 꺼내보더니 제대로 보지도 않고 좀 어이없다는 듯이 다시 배낭에 집어넣음 ㅋㅋ 그거 걸려서 거의 한 10분 안짝으로 소요된 듯.

 

오히려 나는 오빠가 사준 스프레이형 소독제를 뺏기리라 생각했는데, 그건 뺏기지 않았다. Technically inflammable인데.. ㅋㅋ

 

비즈니스석을 끊었던 터라 Maple Leafs Lounge 등을 들어가고 싶었지만 시간이 여의치 않아 아쉽게도 스킵했다 ㅠㅠ

 

게이트 앞은 문전성시였는데, 앉을 자리를 찾을 수 힘들 정도로 붐볐다. 다행히 한 군데 자리를 잡아 15분-20분 정도 기다리니 Zone 1 보딩하라는 안내가 들려왔다. 8시 5분에 보딩했다.

 

1인석들
내 자리 1K

국내선 중에는 규모가 작아 비즈니스석이 없는 항공기도 있는데, 내가 탑승한 AC105 항공기는 비즈니스석이 있었다. 1인용씩 세팅이 되어있어 선택했고, 특히 내가 앉은 1K자리는 비즈니스 맨 앞석인데다 창가라 양쪽/앞에 사람이 없어서 골랐다.

 

물 한병과 베게, 이불 세트, 그리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이 준비되어 있었다. 모두 탑승하고 출발하기까지 약 50분이 걸렸는데, 기다리는 동안 TV를 볼 수 있어서 좋았음. 수납 공간이 넉넉했던 것도 마음에 들었다. Most importantly, 이코노미석과 달리 비즈니스석은 끝까지 누워서 침대로 만들어도 뒷사람에게 폐가 가지 않아 맘이 편하다.

 

코시국 신인류

탑승까지는 일케 ㅋㅋ 사진에는 싱글 마스크인데 탑승까지 더블 마스크에 페이스 쉴드까지 장착. 공항에서 페이스 쉴드 한 사람들 몇몇 공항 직원/승무원들 밖에 없었음..

 

 

이륙하자마자 거의 바로 식사 메뉴를 받았다. 메뉴 줄 때 승무원이 이름 명단 하나씩 보면서 이름 불러줌.

 

Hot or Cold Breakfast가 준비되어 있었는데, 보다시피 메뉴는:

 

Hot Breakfast: 후르츠 샐러드, 크로와상, 버터, 딸기잼, 구운 코코넛을 올린 치아씨드 푸딩. 다 먹으면 메인 코스인 오믈렛, 치킨 소시지, 코티지 지츠, 구운 감자, 피망 렐리쉬.

 

Cold Breakfast: 과일, 요구르트, 그래놀라, 아몬드, 에멘탈 치즈, 체다, 체리 토마토, 크래커에 크로와상과 버터 & 잼.

 

나는 Hot Breakfast 와 블랙 커피를 주문했다.

 

 

나이브스 아웃 보면서 먹었는데 개꿀잼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계속 보려고 벼르다가 남친이 의리없게 나 빼고 벌써 봤다고 해서 언제 볼지 8ㅅ8 각만 재고 있었는데 오늘 해치웠다. 강추.

 

아침식사 에피타이져

과일들은 모두 당도가 아주 높고 신선했고, 빵은 맛없었다. 접시도, 음식도 빵도 모두 엄청 차가웠다. 소금 & 후추가 바둑돌을 연상케하는 미끈한 돌과 같은 통에 들어있었는데 신선했다. 브라우니는 안먹음. 치아시드 푸딩은 엄청 너끼함.. 남김

 

빵이랑 과일 먹으니 곧 나온 내 메인 디쉬 오믈렛.

치킨 소시지는 당연히 안먹었고.. 치즈랑 감자, 그리고 렐리쉬는 먹을만 했다. 오믈렛은 노코멘트하겠다 ㅋㅋ

 

아래는 티비 보면서 주섬 주섬 먹은 간식거리들.

 

어제 강슈슈가 미리 생일 축하한다고 사준 선물 중 라뒤레 마카롱.

그리고 안전벨트 하다가 손톱 와장창 깨졌다. 사진에 보이는 내 엄지손톱 이제 없음 ㅋㅋㅋㅋㅋㅋ

 

 

나이브스 아웃 다 보고 아콰피나 제작/주연의 Awkwafina Is Nora from Queens를 봤는데 ㅋㅋㅋㅋㅋㅋㅋ 이거 꿀잼임. Fresh Off the Boat의 최근 & 밀레니얼 버젼이다 ㅋㅋㅋ 아콰피나가 한/중 혼혈 플러싱에 사는 노답 백수 27살로 나오는데 피식 피식 웃기다. 개인 적으로 김씨네 편의점보다 재밌었음. 오늘 비행기에서 5화?까지 밖에 못봐서 잘 모르겠는데 엄마가 한국인인 설정인 듯 하다. 근데 엄마는 안나온다. 중국인 할머니랑 아빠랑 셋이 사는데 시즌 1 2화에서 아콰피나 할머니가 애틀란타 시티 가서 한국인 할머니들이랑 맞짱뜨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ㅋㅋㅋㅋㅋㅋ 쇼핑몰 전기 콘센트 가지고 싸우는데 웃김 ㅋㅋㅋㅋㅋㅋㅋ 여기서 노라역인 아콰피나가 할머니가 한국인 할머니들한테 시비 털다 몰에서 쫒겨났다는 소리 듣고 "할머니 내가 반 한국인인거 알자나!!" 하는 말이 나와서 한중 혼혈인 설정이구나~ 싶었음. 에피소드 내내 죽을 "jook"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H 마트 레퍼런스 종종 나오고 ㅋㅋㅋ

간략 후기:

- 4시간 20분 비행 예정이었는데, 이런 제길 4시간만에 도착 ㅋㅋㅋㅋㅋㅋ Nora From Queens 더 보고 싶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 비행기 내리고 싶지 않을 만큼 편안했다.

- 나이브즈 아웃 & Nora From Queens 재밌음.

- 이불이 담요가 아니라 한국에서 쓰는 누빔 이불? 같은거라 진짜 따뜻함.

- 밥은.. 비즈니스석도 맛이 없다. 차라리 콜드 먹었으면 치즈라도 한 장 더 먹는건데.

 

결론적으로, 편안함과 프라이버시, 코시국 safety를 위해서는 강추한다. 양옆으로 모르는 사람들 어깨 닿고 마스크 내리고 밥 먹는 것 보다 훨씬 안전하다고 느꼈다.

 

Is it worth the money? Hell ya.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09.21 19: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답답하셧겠어요! 저도 조만간 비행기 탈예정인데 쪼금 걱정되네요 ㅠㅠ

  2. 다솜곤듀 2021.09.23 10: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모님 보러 갔구먼 희희 열린이웃 한번 실패해서 다시 시도하러 와따 뚠뚠
    맛난거 많이 먹고 오시게낭

반응형

1. 외근

 

9월 7일부터 캐나다 정부에서 인정하는 백신을 2차까지 맞은 외국인들이 모두 입국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인들은 같은 조건으로 8월부터 입국이 가능했다. 이전에는 비즈니스 방문은 non-essential로 분류되어 변호사와 연계해 출장을 성사시켜야 했고, 2주 자가격리는 면제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달부터 미국인들 뿐만 아니라 모든 외국인의 입국 제한이 풀리면서 (물론 바이러스가 미쳐 날뛰는 국가는 제외 등 예외 있음) 오늘에만 이번 달 세번째로 대만/한국/한국의 클라이언트들을 위해 외근을 나갔다.

 

오늘 외근으로 쉴새없이 네 시간 가까이 걸었다. 코로나 터지고 최고 기록인듯.
날씨가 좋아서 찍은 MaRS 빌딩.

 

내가 알기로는 아마 이번 주 부터? 토론토 대학교가 개강해서 학생들이 꽤 있었다. 사실 이맘때가 토론토 성수기인데 (10만 토론토 대학교 학생들 방학 끝내고 들어오는 시기 ㅋㅋ) 코시국이라 그런지 널널했다. 캠퍼스가 썰렁해서 좀 아쉬웠다. 지금 공사판이기도 하고..

 

4시간을 걷고 크로와상을(를) 얻었다!

 

집 가서 먹으라고 주신 Hazukido 크로와상.. 집에 밥 없었는데 빵 잘 먹었습니다..

 

전세계 돌아다니시는 분이 토론토가 맘에 드신다며 1-2년 살고 싶을 정도라고 하셨는데, 그런 극찬이 따로 없었다 ㅎㅎ

 

2. 다가오는 휴가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휴가를 냈다. (그러고도 휴가 10일 남은건 안비밀..ㅋㅋ) 원래 9월-11월 사이 클라이언트 출장이 물밀듯 쏟아질테니 가드 올리라는 이야기를 들어왔는데,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내 생일과 캐나다 추수감사절을 끼고 본가인 나나이모에 가기로 했다!!! (사실 지난 주말에 급 결정함.)

 

엄빠가 하도 코로나 걱정을 하셔서, 이번에 처음으로 토론토->밴쿠버 가는데 비즈니스석(..)을 끊었다. 비즈니스석이 옆자리에 사람 없는 1인석이기에. 남자친구가 본인 Aeromile 포인트로 끊어줬다. 이 자리를 빌어 고마웡.

 

Aeromile? 애로마일? 에어마일? 에어로마일? 하여간, 이게 진짜 괜찮은 reward 프로그램이다. 몰랐는데 얼마 전 에어 캐나다가 샀다고 하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포인트와 1:1 컨버트도 가능하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기본 식비로 나가는 지출에 x5 포인트를 주기 때문에, 엥겔 지수가 아주 높은 내 라이프 스타일에 안성맞춤인 카드사다. 내 지출 내역이 식비 vs. 비행기 둘로 나뉘기도 하고.

 

아마 휴가 때 느긋하게 코시국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석 후기와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글을 올리게 될 듯 하다.

 

3. 페스코 채식

여전히 페스코 채식한다고 깝치는 중이다. 생각보다 어렵진 않다. 고기 생각도 안나고.. 다만 열심히 해보겠다며 9월 1일, 2일 각각 1일 차, 2일 차 삼시세끼라고 포스팅했는데 그 이후 포스팅 중지함 ㅋㅋㅋㅋㅋ 내가 페스코 채식을 중지한건 아니고, 바로 그 다음 날 외근 나가고 너무 바빠서 간장 계란밥에 밥 비벼먹고, 하여간 딱히 대단한 음식을 해먹지 않아서 화가 나서 포스팅을 그만 두었다 ㅋㅋㅋㅋㅋ 9월의 절반이 지나가는 지금도 성실히 삼시세끼 페스코 채식 중이다.

 

아래는 내가 마라맛 빨간 기름 포스팅에서 소개한 내가 이번 달 꽂힌 음식들 일부.

 

2021.09.12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오늘은 내가 사천 요리사!! (feat. 빨간맛) 🌶️

 

4. 블록체인 스타트업

그닥 돌아가고 싶지 않은 나나이모 청소년 시기를 보낸 나도, 나나이모 출신 친구들은 있다. 그 중 대만계 family friend가 있다. 원래 부모님끼리 먼저 친해지셨는데, (당시 서로 영어가 안돼 한자 필사로 커뮤니케이션 함 ㅋㅋㅋㅋㅋㅋ) 사남매에 부모님까지 모두 여섯 식구임. 첫째부터 셋째까지 딸딸딸이라 마지막 아들 하나 낳으려고 넷 낳은게 너무나 현저히 보이는 지극히 전통적이고 가부장적인 동양 가족이었는데, 아빠가 대만에서 수의사였다. 그리고 가부장적인 것과는 별개로 식구 모두 참 소탈하고 선했음. 그냥 착하다고 말하기도 부족한 "선한" 바이브의 가족이었음 ㅋㅋ 첫째 딸이 나랑 같은 학년이라 친구였다. 둘째는 나랑 두 살인가 차이 나나..

 

아무튼 나는 첫째 둘째랑 친했다. 그 둘 꼬셔서 고등학생 때는 같이 퀘벡 가서 유치원에서 일하기도 했다. 애들 넷이 공부를 다 굉장히 잘했었다.

 

대학가야 할 때가 되자 내가 첫째를 꼬셔 같이 토론토 대학교를 왔다. 나는 천상 문과였는데 이 집 애들은 빼박 이과라 전공도 달랐고 같이 듣는 수업도 없었다.

 

나는 트리니티 컬리지를 나왔는데, 이 집 애들은 첫째부터 셋째까지 생명과학 라싸하면서 유니버시티 컬리지를 나왔고, 막내 아들은 유티 공대를 나왔다. 엔싸나오고 지금 유티에서 박사 과정하나.. 아무튼 로보틱스 쪽으로 잘 나가는 듯 하다.

 

각설하고, 왜 이게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관계가 있느냐?

 

이 집 딸 셋 중에 첫째와 셋째는 천상 여자다. 얌전하고, 조신하고, 사근 사근하고, 진짜 딱 옛날 어르신들이 좋아하실 그런 며느릿감 애들인데, 둘째가 좀 왈가닥에 짖궂고, 하여간 괴짜였다. 나를 빡치게 한 적도 한 두 번 정도 되는 친구였다 ㅋㅋㅋ 쉬익 쉬익

 

첫째 따라 나머지 동생 셋 다 유티 나와서 모두 지금 토론토 사는데, 작년까지만 해도 첫째한테 듣기로는 둘째가 다단계에 빠졌다고 했었다. 그래서 같이 걱정해줬는데, 웬걸.

 

남 걱정은 역시 하는게 아니다. 이 괴짜 지지배가 블록체인 스타트업을 창업해서 미국 DraftKings에 팔았다는거 아닌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전화해서 와우 너무 축하한다! 너 돈 많이 벌었겠다? 하니까 수줍게 세금 많이 떼였다고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단계라니.. 암호화페 블록체인 뭐 그런걸 사기로 생각하고 오해한거 아녀? ㅋㅋㅋㅋㅋㅋㅋㅋ 물론 얘는 다단계도 충분히 할 수 있는 멘탈이긴 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나나이모 촌구석에서 토론토까지 와서 창업해서 20대 어린 나이에 엑싯한거 축하. 초딩 때부터 거의 같이 자라다시피 하고 하도 착하고 선한 가족이라 내가 다 기특하고, 뿌듯하고 그렇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맛집 포스팅 중 미시사가에 위치한 사천 국수집을 강추한 적이 있다. 바로 아래 글인데,

 

👉 2021.07.18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토론토 지역 미시사가 중국집 맛집 Szechuan Noodle Bowl (쓰촨/사천음식)

 

여기서 내가 초강추한 사천식 묵 에피타이져가 있다. 이제 그걸 어떻게 똑같이 만드는지 알게 되어서 쓰게 되는 글 ㅋㅋㅋ

 

내 사랑 마라탕.. 마라샹궈.. 마라 샐러드.. 마라 마라 마라맛 모든 것의 비밀은 마치 대한민국 모든 짜장면집이 쓴다는 사자표 춘장과 같은 요녀석에게 있었다.

 

바로 그 이름도 직관적인 麻辣红油 ㅋㅋㅋㅋㅋㅋ (malahongyu/말라홍요우=마라맛빨간기름)

빠빠빠 빨 간맛~🔥🌶️

이것이 바로 중국판 사자표 춘장

 

이 상품은 남친이 아마 노스욕 H마트에서 구매했을거다. $5 이내로 구매했을 듯. 쏜힐 월드온영 지하 중국 그로서리 Seasons 슈퍼마켓에서는 더 큰 버젼을 $2.99에 판다카더라.

 

우리집은 한국식 고추기름도 다 손수 만드는 그런 집인데, 특히 원조 마파두부 및 중국식 매운 국수 시리즈에 미친 동생은 산초, 팔각 등의 중국 향신료를 직접 사다모아 마라 기름을 만들어오곤 했었다. 레시피나 비법 같은건 공유하지 않았고, 그냥 동생이 만드는 마라요리만 얼쑤하며 얻어먹어오다 동생이 코로나가 터진 직후 본가로 돌아갔다. 나는 마라 기름을 직접 만드는 건 감히 생각도 하지 않고 (순두부찌개용 고추기름은 내가 만들 수 있다만 ㅋㅋㅋ) 마라는~본래 밖에서 사먹는 것이다~~를 2년 째 외치던 중, 남자친구가 요 무우우울건을 스스로 척척 사온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마라 기름만 있으면 중국 식당에서 마라 들어가는 대부분의 요리를 직접 집에서 만들어볼 용기가 생긴다. 대충,

 

마라탕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고 사골 국물에 끓임.

마라샹궈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음.

마라 샐러드 = 이 기름에 (중국) 간장, (중국) 식초를 넣고 섞음.

란저우 라멘 = 소고기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국수를 삶아 먹음.

훠궈 홍탕 = 각종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샤브샤브를 해먹음.

량피 = 이 기름에 땅콩 소스를 넣고 국수를 잘 비빔.

기타 각종 마라 요리 = 그냥 기본 요리법에 이 기름을 넣고 간을 맞춤 ㅋㅋㅋㅋㅋㅋ

 

음.. 거의 우리나라 고추장 된장 수준인데 ㅋㅋㅋ

⚠️ 참고로 per serving 칼로리는 무려 800 칼로리다.

 

반응형

 

마라탕 먹으면 살찌는게 괜한 이야기가 아닌 것이다. 여기다 땅콩 소스까지 섞으면 칼로리 대환장 파티인데 맛있는건 어쩔 수 없음.

 

아무튼 내가 지난 일주일 간 이 기름으로 아주 잘 해먹은 사진 몇 장 투척한다.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 묵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묵을 활용한, 미시사가의 쓰촨 누들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도토리묵 무침. 다진 마늘, 파를 얹고 집에 있던 보통의 양조간장, 식초를 넣고 이 기름을 투척했다. 음식점에서 먹는 맛이 나서 눈물이 났다. 우리 이제 미시사가 안가도 돼.

 

 

이건 진짜 중국너낌 RGRG. 오이는 으깨지 않고 용모양? 뱀모양? 으로 슬라이스 해서 속 안까지 양념이 잘 베어들게끔 칼질했다. 여기서는 잘 안보이는데 나중에 따로 포스팅 올려야지.. 두부피 (beancurd sheet) 국수처럼 슬라이스해서 다진 마늘, 파에 위의 도토리묵과 같은 양념 만들어서 뿌리고, 화룡점정으로 고수와 깨를 잔뜩 올렸다.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땅콩 소스까지 따로 만들어서 뿌려먹었다. 칼로리는 알고 싶지 않다. 진짜 대존맛.. JMT!!!

 

 

이건 두부피 국수 건두부피 삶은거에 (뒷부분 쭈글 쭈글한 것, 잘 안보임) 위와 같은 용모양? 뱀모양? 칼집 낸 미니 오이 두 개, 거기다 청경채 잠깐 물에 튀겨서 삶은 계란이랑 같은 양념장에 섞어 먹은 내맘대로 중식 마라 샐러드이다. 고기 1도 안들어갔는데 엄청 든든함.

 

동일 제품은 현재 중국 쇼핑몰 징동에서 12.40원, 한국돈 약 2천 2백원이 조금 넘게 팔리고 있다. 제품에 대한 동영상과 상세 설명 등(중국어지만)이 마련되어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이 👉링크를 클릭하셔서 한번 둘러보시길..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나는 2021년 9월 한 달을 육/가금류를 소비하지 않는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지내보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주말에 방문할만한 채식 레스토랑을 검색하던 중 많은 채식주의자분들의 추천을 받은 Buhdda's Vengan Restauant를 이번 달 첫 비건 레스토랑으로 방문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학부 시절 방문했던 샐러드 볼 위주의 북미식 비건 레스토랑들은 정말 너무나 비건 같고, 감칠맛도 없고 뭐든지 퍽퍽하며 좋은 말로 하면 모든 메뉴가 담백하다고 해야 하나..? 건강하기만 한 맛이라고 해야할지.. 그런데 또 한편으론 소스는 많이 자극적이었던, 그런 인상으로 남아있다. 동행한 친구들이 모두 2차로 고깃집 가자고 강력히 주장해 실제로 2차를 갔을 정도로 미식적으로는 실망이 많았던 기억이라 한참을 재방문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그 동안 중국도 다녀오고, 중국 요리에 채식이라는 주류적인 카테고리가 당당히 따로, 또 매우 상업적으로 존재한다는 것도 알게 되고, 또 채식의 꽃은 기름..(!) 이라는 것도 주워듣다 보니 자연히 아주 오래간만의 첫 비건 레스토랑을 자연스레 기름 범벅 중식 레스토랑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Buhdda's Vegan Restaurant는 다운타운 차이나타운에서 좀 더 서쪽으로 들어간, 시끌벅적 차이나타운 중심과는 몇 블럭 정도 더 들어간 오래된 거리에 위치해있다. 1991년부터 한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한다. 김씨네 편의점에 나올 것만 같은, 그런 올드하고 티피컬한 다운타운 토론토 거리이다.

Buhdda's Vegan Restaurant

666 Dundas St W, Toronto, ON M5T 1H9 / 구글 평점 4.5 ⭐⭐⭐⭐ 메뉴: http://www.buddharestaurant.ca/

 

Buddha Vegan Restaurant

B uddha’s Vegan Restaurant is one of Toronto’s earliest Asian Vegan Restaurant. We adhere to a goal of serving tasty, healthy and plant-based cuisines. We believe that eating healthy is not only good for our body but also for our mind since a peaceful

www.buddharestaurant.ca

가게 앞에 스트릿 파킹을 하고 들어갔다. 우리가 시키게 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이 스페셜 $9.95라는 샌드위치 보드가 서있다. 마침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캐나다와 함께 진행 중인 Shop Small 파트너이기도 하다! (자영업 점포에 아멕스를 사용하면 해당 자영업 점포 1회 한 정으로 아멕스에서 고객에게 $5를 돌려준다.)

 

협소한 가게인데 사람이 많이 붐빈다는 리뷰를 봐서 오픈 시간인 오전 11시 직후 바로 달려가고 싶었는데, 늦어져서 11시 40분 쯤 도착했던 것 같다. 이른 시간에도 안에 사람들이 꽉 차 있었다.

 

 

마침 두 명이 앉을 수 있는 2인용 빈 테이블이 있어 앉았다. 우리가 앉은 2인 테이블 뒤에 또 다른 2인 테이블이 있었으니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공간에는 14인만 수용할 수 있는 셈이다.

 

사진에 살짝 보이다시피 아주 옛날 토론토 건물이라 현관에서 계단을 올라야 한다.

 

우리 자리 빼고 만석인 줄 알았는데 우리 뒤 테이블 바로 뒤 주방 뒤로 사람들이 자꾸 자꾸 들어가더라. 주방을 지나면 공간이 하나 더 나오는 듯 했다.

 

흡사 대학 시절 족보 프린트를 해놓은 듯한 메뉴판

 

들어가자 마자 느낀 점은 정말 엄청 옛날 시골 레스토랑..? 한국 깡촌의 김밥천국이 이런 느낌일까..? ㅋㅋ 찻주전자도 여기 저기 얼룩이 져있고, 타일 벽에도 심심찮게 얼룩을 찾아볼 수 있는게, 아주 아주 깨끗한 집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냥 일반적인 엄청 오래된 토론토 중국 레스토랑 분위기인데,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사장님 부부가 (특히 남편 사장님) 엄청나게 활기차고 친절하시다는 점;; 나는 중국 인구 많은 캐나다에서, 또 중국에서마저 이렇게 손님들에게 친절하고 시시때때로 콧노래를 부르며 즐겁게 서빙하는 사장님을 뵌 적이 없다. 팁 주고 싶은 중국집은 여기가 머리털나고 처음이었다.

 

우리가 시킨 메뉴는:

1. 산라탕 스몰 사이즈 (Hot & Sour $4.95) 👉 나눠먹으려고 $8.95하는 미디엄 사이즈 시켰는데 사장님이 두 사람이서 스몰로 충분하다고 하셔서 스몰로 바꿈. 양심적인 사장님 ㅋㅋ

2.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9.95) 👉 밥 같이 안 나옴

3. (이미테이션)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6.95)

4. 밥 한 공기 ($1.75)

 

스몰 사이즈 산라탕. 에피타이져로 2인이서 충분했다. 고기, 달걀 안 넣었는데도 감칠맛 나고 아주 맛있음, 표고 등 재료도 넉넉.
내가 시킨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위에 얹어진 건 불에 살짝 구운 두부피(bean curd)이고, 청경채, 배추, 당근 등 각종 채소들과 채수에 담백하게 한 그릇 말아져 나왔다.

 

이 국수가 엄청 맛있다. 담백해서 호불호 갈릴 듯 한데 나는 너무 만족했다. 가격도 $6.95밖에 안한다니! 게다가 내가 너무나 사랑하는 두부피를 살짝 구워서 겹겹이 쌓아 올렸다니! 그리고 그걸 오리고기라고 부른다니, 내게는 너무나 완벽한 메뉴였다.

반응형

남자친구가 시킨 오늘의 스페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밀가루 죽에 안에는... 콩인지? 아무튼 메인 속(?)인 무엇인가가 들어있다.

 

무엇보다 착한 가격..! 어디 가서 밥 깨나 먹는다는 성인 남녀 둘이서 배 두드리고 나왔는데 HST까지 $30이 안나왔다. 요즘 물가 생각하면 정말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게다가 이번에는 아멕스에게서 $5를 돌려받았으니 거의 그냥 $20으로 두 끼 배부르게 해결한 셈..

 

나는 산라탕과 콩오리고기 국수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곧 이 메뉴들만을 위한 재방문 의사가 있다. 또 다른 메뉴들도 모두 먹어보고 싶다.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은 사실 빵반죽에 제너럴 타오 소스 맛으로 먹는거라 다음에는 시키지 않을거임.

 

산라탕과 구운 두부피 국수는 정말 먹고 난 당일 밤까지 계속 생각날 만큼 맛있었다. 이 작고 허름한 가게에 왜 손님이 끊이지 않고, 토론토 최고의 비건 레스토랑 중 하나로 굳건히 자리를 잡았는지 그 이유를 알겠다. 사장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돈 많이 버셨으면 좋겠다. 식당 내부가 너무 협소해 코시국에 고생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오래 오래 운영하셨으면 좋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9.07 07: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다솜곤듀 2021.09.07 07: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니구나 내가 주소를 잘못 입력해서 즐찾해뒀네 ;;

반응형

도전! 9월 한 달 100%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살기

달걀, 유제품 & 해산물은 먹을 수 있는 페스코 식단! 🐟 🥛 🍳 육류, 가금류 X 🙅

 

오늘 아침 몸무게: 재는거 까먹음

 

오늘의 식단:

🌞 아침: 간단 에그인헬에 파스타 누들, 그리고 아이스 커피. 어제 만든 토마토 소스에 달걀 두 개 풀고 큐민을 넣었다.

🍚 점심: 아침에 안땡겨서 꽁쳐둔 천도 복숭아 한 알
🌝 저녁: 구운 연어에 스리라차 소스, 호박, 토마토 그리고 현미밥 🍚, 견과류 🥜. 어제 맛탱이가 가려는 호박을 한 팩에 2불 주고 사왔다. 노란 호박은 진짜 호박 맛이 진하다! 호박 호박한 맛 🎃🎃🎃

 

 

이번 주는 유난히 정신적으로 힘든 주간이었다. 먹고 사는게 다 그렇지 뭐..

 

남들 다 쉬는데 나는 내일 외근이다. 내가 스케쥴을 잡을 수 있어서 일부러 오전 10시로 잡았다. 12시 되기 전에 끝내고 롱위켄을 즐기려 한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