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캐나다는 기생충약 복용이 대중적으로 널리 퍼지지 않은 나라이다.

 

내가 초딩 때만 해도 1년에 두 번인가.. 봄, 가을에 회충약을 복용했던 기억이 있는데, 캐나다 학창시절 동안은 그런게 있었는지조차 전혀 기억이 없다..

 

캐나다에서 기생충약이란, 실제로 기생충이 많이 생겨서 몸에 증상이 생기면 의사에게 진단을 받은 뒤, 처방을 받은 후 복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헌데 우리 부모님 지인 중 아들 둘이 각각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의사하는 집안이 있는데.. 기생충 증상이나 뭐 그런거 없어도 부모님께 1년에 한번 복용하는 것을 권했다카더라. 실제로 그 집 어머니 아버지는 복용하시고, 우리 부모님께도 기생충약 구해서 먹으라고 추천해줌. 그 분들은 한국에서 기생충약을 받으셨다고 함.

 

그 말씀을 들으신 우리 부모님, 찬장에서 10년 남짓은 되어보이는, 한국에서 구입해오신 기생충약을 꺼내오시는데...ㅋㅋㅋㅋㅋㅋㅋ

 

나: "엄마, 이거 우리 못 먹어. 유통기한 지난 약은 먹는거 아니야. 이거 먹으면 우리 다 죽을지도 몰라."

 

엄마: "어떡해. 당장 한국에 갈 수도 없고. 여기는 의사 처방 받아야지만 기생충약 구입할 수 있다는데."

 

나: "나도 그렇게 듣긴 했는데 방법은 있을거임. 내가 알아보겠음."

 

🐛 그래서 내가 알게 된 "캐나다에서 의사 처방 없이도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기생충약" 🐛

 

사실 내가 질문을 여쭈었던 약사님은 화이자에서 출시한 콤바트린(Combatrin)이라는 약을 추천해주셨는데, 내가 나나이모 방문 중 들렀던 샤퍼즈 약사님이 "콤바트린은 이름값 때문에 비싸지~ 옆에 있는 이건 이름은 없는데 뭐 똑같은 약이지~" 해서 구입했다.

 

콤바트린은 내 패밀리 닥터 클리닉 안 약국에서 $20이었는데, 그 때 당시에는 딱 한 박스 남아있다고 해서 구입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나나이모 샤퍼즈를 가니.. 똑같은 콤바트린 12알 든 한 박스에 $26.99였던가, 거의 30불 가까이 하는 것이 아닌가.

 

기생충약은 몸무게 대비 몇 알을 한꺼번에 복용해야하기 때문에 같이 복용할 식구 등의 몸무게를 잘 계산해보면 한꺼번에 한 가정이 한 박스 이상 복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을 유의해야 한다.

 

아무튼 그래서 내가 구입하게 된 아래의 Jamp-Pyrantel Pamoate. 콤바트린과는 다르게 10알 들어있다. 한 박스에 $19.99. 한국과 비교하자면 비싸긴 한 것 같은데 막 백 배 차이나서 한국에 있는 친지들에게 연락해서 소포로 받아와야 할 정도는 아니고, 1년에 한번이니 그냥 동네 약국에서 사먹을만 하다.

 

 

이 약을 구입하기 전 알아두면 좋을 팁:

  • 약사들이 이 약을 도대체 왜 찾는지 물어볼 수 있음. 여기서 대답을 잘 못하면 구입을 거절(?) 당할 수도 있다고 함(? 아니 그래도 설마 그렇겠어..?) 그런데 왜 구입하는지는 분명히 물어보긴 하는 듯.
  • 내 경우에는 우리 식구가 낚시를 좋아해서 생선을 직접 잡아 먹고 집에서 재배한 채소를 즐겨먹는데, 그렇기 때문에 예방 차원에서 일년에 한번 쯤 온 가족이 복용하기 위함이라고 대답함. 약사는 납득하고 우리에게 판매하기로 함 ㅋㅋ
  • 앞서 언급했다시피 사람 몸무게에 따라서 복용양이 달라진다. 콤바트린에 경우, 내 기억이 맞다면 11kg (25lbs) 당 한 알이었다. 만약 55kg 여성이라면 콤바트린 다섯 알을 한꺼번에 복용해야 하는 것이다. 내가 구입한 Jamp-Pyrantel Pamoate는 복용양이 살짝 다른데, 어찌되었던 몸무게에 비례해 여러 알을 복용해야 하는 것은 이쪽도 마찬가지이다.
  • 웬만하면 온 식구가 한꺼번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전염성이 강하다나..
  • 식전/식후 복용에 대해 문의했는데 상관은 없지만 속이 메스꺼울 수도 있으니 식후를 추천하신다 한다.
  • ※ 위 내용은 제가 약사님과 대화하면서 습득한 내용으로, 전문 의학 advise는 전혀 아니니 모두 각자의 패밀리 닥터/약사님께 문의해주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11.01 22: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캐나다에도 팔긴하는거였꾼여!?ㅋㅋ저는 한국에서 먹고왓어용ㅋㅋ

반응형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다의 품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다.

 

각설하고,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할 때 맨땅에 헤딩으로 바로 캐쉬를 지급하는 것보다 에어 캐나다와 연계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구입한 후 포인트로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아서, 많은 분들께서 혜택을 보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작성한다.

 

1.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 구입 vs.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 구입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한번 비교해보자.

 

에어 캐나다 공식 사이트(aircanada.com)으로 들어가 항공권을 검색하면 항공권을 돈으로 지불할 것인지, 포인트로 지불할 것인지에 대한 옵션이 뜬다.

 

 

우선 돈($CA)을 선택, 편도로 성인 1명 토론토 ➔ 인천 직항 10월 25일 비행기를 검색해보겠다.

 

 

토론토에서 인청 직항인 약 13시간이 걸리는 비행기의 일반 이코노미석은 $1,068, 비즈니스석은 $4,370이다.

 

똑같은 항공편을 포인트로 검색해보겠다.

 

일반 이코노미석은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 캐나다 달러 $60, 비즈니스석은 7만 2천 7백 포인트 + 캐나다 $60이다.

 

그럼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그리고 7만 2천 7백 포인트는 도대체 얼마일까?

 

에어로플랜 공식 사이트(https://aeroplan.points.com)에 들어가 Buy Points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4만 4천 포인트는 약 1,350 캐나다 달러이다. 이 경우, 이코노미석은 1,068 캐나다 달러이므로 돈으로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 반면, 비즈니스석인 7만 2천 7백 포인트는 2,000 캐나다 달러 대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석 항공권을 원한다면 포인트를 돈으로 사서 포인트로 결제하는 것이 약 절반 가량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인 것이다.

 

참고로 에어로 플랜은 포인트 구입 프로모션을 종종 한다. 최근 최대 80%까지 더 얹어주는 프로모션을 종료한 바 있다. 예를 들어, 10만 에어로 플랜 포인트가 3,000 캐나다 달러라면, 보수적으로 50%를 더 얹어준다 해도 10만 + 5만 = 15만 에어로 플랜을 3,000 캐나다 달러에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개이득!). 이를 잘 활용해 포인트를 쟁여두면, 위 비즈니스석 포인트를 사례로 들어, 대략 3천 캐나다 달러로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두 장을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에어로플랜은 메리어트 호텔, 힐튼 호텔 등과도 연계해 쓸 수 있으니 일석 n조이다.

 

2.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꼭 현금으로만 구입해야 하는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신용카드가 있다.

 

캐나다에는 에어로플랜과 연계된 신용카드가 많이 있다.

 

그 중에 내가 현재까지 애용하는 카드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하 아멕스) 코발트 카드로,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1포인트를 에어로플랜 1포인트로 환전 가능하다.

 

내 기억으로 나는 2019년 7월부터 아멕스 코발트 카드를 이용했는데, 벌써 약 7만 7천 포인트가 쌓였었다. 이번에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끊으면서 사용한 3만 2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제외하고 현재 약 4만 5천 포인트가 남았다. 

 

 

👉 아멕스 카드 사용법 및 장단점 정리글:

2021.10.05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내가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나나이모 부모님댁에 휴가차 방문한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앞서 작성했듯, 남친이 토론토 ☞ 밴쿠버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을 에어로플랜(Aeroplan)

catherine1ee.tistory.com

현재 남은 에어로플랜 포인트 약 4만 5천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이렇게 바뀌었다!

 

위에서 확인할 수 있다시피,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는 3만 7백 포인트지만,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똑같은 날짜의 똑같은 항공권 포인트 가격이 세 배 이상 뛰었다. 비즈니스석을 보통 캐나다 달러로 지급했을 경우 약 $2천~2천 5백 정도의 가격이었다.

 

아멕스 포인트를 에어로플랜으로 환전하는 것이 약 24시간이 걸린다고 해서 좀 걱정했는데 (티켓 가격은 상시변동이기 떄문에..), 정말 1초도 안되서 내 아멕스 포인트가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되었다.

 

Complete Transfer 버튼을 누르는 순간, 내 Aeroplan 계정에 내가 환전한 포인트가 곧바로 이동되었다.

 

에어로플랜의 주의사항이 하나 있다면 환전한 포인트를 다시 무를 수 없으며, 포인트의 유효기간이 정해져 있다는 것이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내 포인트의 유효기간은 2023년 3월 23일이다. 만약 포인트가 쌓였는데 유효기간이 다가온다면 포인트를 여기 저기 환전시키던지, 포인트로 작은 물건을 하나 사던지 하면 큰 지장 없으리라 생각한다(만 에어로플랜에 직접 문의 요망.)

 

결론:

  • 언제나는 아니지만,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보다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할 수 있다 (메리어트, 힐튼 호텔 등 연계 호텔 및 기타 항공사에도 적용.)
  • 에어로플랜 포인트는 언제나 구입 가능하며, 프로모션 기간에는 보너스 포인트를 얹어주니 이 때를 잘 활용하면 좋다.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포인트와 에어로플랜의 환전율은 1:1이다. 신용카드를 잘 활용하면 많은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모을 수 있다!
  • 아멕스만 에어로플랜과 연계되어 있는 것은 아니고, 비자 등의 카드 중에서도 좋은 프로그램이 많다.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을 때 주의사항:

진짜 비즈니스석은 lie-flat seats로, 의자를 100% 눕혀 꼭 침대로 만들 수 있는 1인석이어야 한다(내 기준 ㅋㅋ). 종종 비즈니스 클래스 가격도 다 받고 조금 넓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같은걸 비즈니스석이라고 판매하는 작은 항공기 항공편이 있다. 이 경우, 비즈니스 클래스 돈 다 내고 타는건 손해라고 생각한다 (이 경우, 차라리 이코노미릍 타고 돈 아끼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에어 캐나다에 경우, 항공을 끊을 때 lie-flat seat을 제공하는 비즈니스석인지 아닌지를 결제 전 체크할 수 있다.

 

이렇게 Lie-flat seat이 포함되어 있다고 나오는지를 체크해보자.

 

또는 시간 밑에 뜨는 Preview Seats를 클릭, 비즈니스석 옵션을 선택한 후
이처럼 1인석 씩 누울 수 있는 구조인지를 확인해보자.

 

👉 토론토 ➔ 밴쿠버 왕복 에어캐나다 비즈니스석 후기 글 1탄 & 2탄: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2021.10.21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메이플 리프 라운지)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1탄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아침 비행기 후기에 이은 2탄, 밴쿠버 → 토론토 저녁 비행기 후기! 1탄은 아래 클릭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

catherine1ee.tistory.com

 

이거 얘기하다가 ㅋㅋㅋ 우리 거래처분(?) 중에 친한 분이 자기 에어로플랜 포인트 보여줬는데 세상에나 50만 포인트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이렇게 많이 모았냐고 하니까 그 분은 에어로플랜 비자 카드 쓰신다고... 아무리 그래도 돈을 얼마나 이렇게 쓰면 50만 포인트 모으냐고 하니까 그냥 일적인 걸로 이것저것 살 거 많다고.. 매년 하와이나 캐리비안으로 가족 여행을 가는데, 그 때마다 계속 모으고 있는 포인트 덕에 항공권을 직접 구입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한다. 부자들이 더 부자가 되는 이유를, 이런 소소한 케이스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ㅋㅋㅋㅋㅋㅋㅋ

 

특히나, 만약 사업체를 운영해 expense 처리 할 일이 많다면 에어로플랜 연계된 신카 사용하고 비행기 꽁으로 타자! ✈️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내가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나나이모 부모님댁에 휴가차 방문한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앞서 작성했듯, 남친이 토론토 ☞ 밴쿠버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을 에어로플랜(Aeroplan)으로 결제해주었고, 덕분에 코시국에 한층 더 편히 집에 올 수 있었다. 토론토로 돌아가는 날짜가 정해져 있지 않았다가 내가 나나이모에 도착하고 곧 또 다시, 이번에는 내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구매했다. 이번에도 비즈니스 클래스를 끊었는데, 내 주 신용카드인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하 아멕스) 코발트 카드 덕을 많이 봤다.

 

오늘의 주제는 내가 짠순이임에도 불구, 어떻게 1~2년 남짓한 단 기간에 아무리 국내선이지만 비즈니스 클래스를 끊을 포인트를 획득하고, 사용한 포인트보다 더 많은 포인트가 아직까지도 남았는지에 대한 것이다. (굳이 말하자면 사실 캐나다는 국내선이 웬만한 국제선보다 비싸다.)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 참고할 수 있는 전 글들: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 2021.08.18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

최근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보니 뉴커머분들이 꽤 되시는 것 같아 쓰는 완전 주관적인 내 기준 토론토 1인 한 달 생활비 포스트! 제 블로그를 조금 둘러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저는 가계부

catherine1ee.tistory.com

 

나에게는 세 개의 신용카드가 있다.

 

첫번째 카드: RBC 리워드 비자 카드 (비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지마자 만든 RBC 다짜고짜 비자 카드. 아래와 같이 생겼었다.

 

기억 속으로 사라진 내 첫 Visa Signature RBC Rewards 카드

 

그 때 당시에 우리집에서 가장 가까운 은행이 RBC였고, 학생들에게 연회비를 뜯지 않는다 해 어찌어찌 만들게 되었었는데, 결론적으로 별 볼일 없는 카드다. 연 회비는 $39.

 

(누가 언젠가 내게 어떻게 수입이 없는데 고등학교 졸업 후 성인되고 바로 신용카드 만들 수 있었냐고 물었는데, 그건 나도 모르겠다. 나도, 내 동생도 다 성인 되자 우리 이름으로 만들어서.. 내 기억으로는 부모님 연대보증 없이도 홀랑 만들었던 것 같다.)

 

각설하고, $1 쓸 때 마다 꼴랑 1포인트 주는 카드였음. 기름값에는 더 줬던 것 같음;;

 

내가 학교 끝나자마자 바로, 그 동안 잊고 있던 연회비 청구서가 날아오길래 아예 없애버릴까 하다 RBC와는 거래도 오래 했고, 카드 한도도 많이 늘려놓았던 터라 그냥 더 별 볼일 없는, 하지만 연 회비는 없는 카드로 바꿨다. 그게 바로 아래의: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별 볼일 없는 RBC Visa+

👉 장점: 연회비 없음

👉 단점: RBC와의 거래 히스토리만 없었다면 만들지 않았을 카드. 신용카드 한도가 꽤 되고 연회비도 없기에 남겨뒀다. 은행과 비자에 모두 전화해 내가 카드를 바꿔도 신용도 및 카드 한도에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확답을 듣고 바꿨다. 기름값, 슈퍼마켓 등 식료품 가게, 그리고 약국에서의 지출만 $1에 1포인트를 지급, 그 외에는 $1에 0.5포인트(😩!!!). 애시당초, 은행 리워드 포인트 제도 자체가 대부분 비효율적이다.

 

두번째 카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강추👍)

 

짠순이글 "캐나다 토론토 짠순이 1인 가구 한 달 생활비 (지극히 주관적 주의)"에서도 언급했다시피, 나는 식비와 여행비가 대부분의 지출을 차지한다.

 

아멕스 카드도 여러 개가 있지만, 아멕스 입문용으로는 코발트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된다.

 

 

 

연회비는 1년 CAD$120, 즉 월 $10이지만 곧 개편되어 월 $12.99가 된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족하는 카드.

 

👉 장점:

 

1. 이쁘다 ㅋㅋ

 

2. 첫 가입에 웰컴 보너스 50,000까지 지급. 조건은 첫 1년 매달 $500 지출, 6개월까지 30,000 포인트 지급 + 첫 세 달 $3,000 지출 시 20,000 포인트 지급. 이는 캐쉬 value로 약 1천 5백 캐나다 달러이다.

 

아멕스는 각종 항공사 및 호텔 체인 등과 제휴가 잘 되어 있어,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포인트를 보통 1:1 비율로 교환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벤트 및 프로모션 시, 1:3 비율로 교환해주는 것도 봄.

 

다음 글에 작성할 에어 캐나다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자사 멤버쉽 리워드와 1:1 혹은 간간히 그 이상으로 교환 가능한 카드이다.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를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 비즈니스 끊기:

2021.10.23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

catherine1ee.tistory.com

 

3. 먹고 비행기 타는 것에 대부분인 내 라이프 스타일에 최고인 카드이다. 외식비를 포함한 식비 (장보기, 커피 등) 및 우버이츠, 도어대시 등의 배달앱을 사용할 때 $1에 5포인트를 지급한다. 얼마 전에 생긴 시스템인데,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에는 $1에 3포인트를 지급. 우버, 리프트 공유 차량 서비스를 포함한 각종 항공 및 여행 관련 지출에 대해서는 $1에 2포인트를 지급. 나머지는 $1에 1포인트를 지급한다.

 

4. 각종 프로모션이 많다. 아멕스 회원들에게만 제공되는 상품이 타사보다 확연히 퀄리티가 높다고 느낌. 항시 업데이트 되는 프로모션 중 최근의 사례는 영세자영업을 응원하자! 프로모션이 있었는데, 등록된 스몰 비즈니스에 아멕스로 결제하면 아멕스에서 지출 내역에 상관없이 $5를 돌려주었다. 그렇게 해서 내가 돌려받은 금액만 해도 이번 여름에 $55이니 쏠쏠하다. Wayfair 등 각종 파트너사와의 제휴를 통해 얼마 이상 아멕스로 구입 시 $xx 돌려주는 프로모션을 아주 많이 한다.

 

 

👉 단점 및 기타 사항:

 

1. 아멕스를 거부하는 곳이 있기 때문에 비자나 마스터는 필참이다. "아멕스 받으시나요?" 항상 물어봐야 한다. 특히나 Lobalw계 슈퍼마켓, 갤러리아, H-Mart는 아멕스를 받지 않는다. 아멕스 받는 식료품점은 메트로 등 기타 非로블로계 메인 슈퍼마켓 및 PAT 한인마켓. 한인 식당이나 중국계 식당은 특히나 아멕스를 꺼린다.

 

2. 듣기로는 회원을 아무나 받지는 않는다고 하는데(?) 나도 통과한걸 보면 그닥 허들이 높은 것 같지는..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바로 전화가 와서 인적사항 답하고, 연봉이랑 직업이랑 직장 말하면 바로 주소로 카드 보내줌. 전화통화도 5분이 넘지 않았던걸로 기억.. 엄청 간단했음.

 

3. 혹시나 이자 내시는 분들을 위해.. 아래 위 카드보다 이자율이 1~2% 정도 높은 듯 (20.99%+ 정도. 아래 위 카드는 19.99%부터 시작.)

 

카드 신청 및 자세한 사항 링크는 이곳을 클릭

리퍼럴 코드로 가입하고 신규 가입 포인트 더 팡팡 받기 이곳을 클릭

세번째 카드: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추천👍)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은색인데 왜 여기서는 보라색인지 모르겠다.

 

아멕스를 안 받는 곳에서 사용하는 스코샤 뱅크 비자 패스포트 카드. 누구든 받는 visa카드이기 때문에 필참이다.

 

스코샤 뱅크 X 비자에서 나름 아멕스 코발트를 대항마로 출시한 카드로, 출시된지 얼마 안된 것으로 안다 (2018년인가 2019년에 처음 출시.)

 

👉 장점:

 

1. 해외 나가서 사용할 시 환전 수수료가 없다. 캐나다 5대 메인 뱅크 중 스코샤 뱅크만이 오퍼하는 유일한 혜택이다. NO FOREIGN TRANSACTION FEE! (기타 스코샤 골드 아멕스 카드도 환전 수수료가 없음.)

 

 

2. 첫 1년 여행 관련 지출은 $1에 5포인트까지 준다는데 $1,600 가치의 포인트까지만 준다는걸 보니 조건이 있음. 또, 가입 후 첫 세 달 동안 $1,000 사용하면 30,000 포인트까지 지급. 이 외 식비, 외식비, 교통비, 유흥비 등의 지출은 $1에 2포인트 지급. 2021년 11월부터 리워드 포인트를 영화관인 씨네플렉스 scene 포인트로 교환 가능하다고 한다.

 

3. 비자 카드이기 때문에 신카 받는 곳에서는 절대 빠꾸먹는 일 없음.

 

👉 단점 및 기타 사항:

 

1. 첫 1년에 포인트 다섯 배까지 줘서 아멕스 코발트 스펙에 + 해외 환전 수수료까지 까준다고해 대박이라고 생각했는데, 1년 뒤 지금 다시 리뷰하니 포인트로는 그닥.. ㅎㅎ 스코샤 뱅크 비자 포인트 가지고 제휴사 포인트 환전 등을 해본 적이 없어서 얼마나 메리트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아마 여타 은행 리워드 시스템이 그렇듯, 별 볼일 없을 것이다. 그저 해외 카드 없이 해외 자주 나가는 분들에게 환전 수수료+안전빵 비자 버프 때문에 강추인 카드.

 

2. 연회비가 $139라는데 나는 내본 적이 없다. 내 스코샤 뱅크 계죄가 Ultimate Package이기 떄문이다. Ultimate Package 계좌를 열면 스코샤 은행과 연계된 신용카드 한 장의 연회비를 까준다. Ultimate Package 계좌는 계좌에 항시 $5,000이 들어있어야 연회비가 없다는 조건이 있다. 단 하루라도 $5,000에서 내려가면 얄짤없이 한 달에 $39 빼감 ㅋㅋ

 

3. 가입 조건은 신청자의 연봉이 최소 6만 불이 넘거나, 가구 소득이 10만 불이 넘거나, 재산이 최소 25만 불이라는 걸 증명해야 신청할 수 있다.

 

카드 신청 및 자세한 사항 링크는 이곳을 클릭

 

신용카드 결론 기타 사항

 

👉 신용카드는 개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잘 숙고하고 정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자동차를 몰지 않는 나에게 기름값에 포인트를 몇 배 더 준다고 하면, 의미가 없을 뿐이다!

 

👉 위와 같은 이유로, 먹고 돌아다니는 것이 대부분의 경비인 나에게는 아멕스 코발트가 가장 적합하다. 해외에 나갈 때 환전 수수료가 없는 스코샤 비자 패스포트도 세컨드 카드로 안성맞춤이다. 은행과 연계된 신용카드들은 은행과 잘 샤바샤바해서 연회비를 물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한번 잘 얘기해보자.

 

👉 언급했듯, 스코샤 비자 포인트는 내가 딱히 써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으나 물건 구매, 신용카드 빛 갚을 때 포인트를 현금과 같이 사용해 갚을 수 있는, 으레 신용카드들이 모두 제공하는 그런 혜택들이 있다. 하지만 어느 카드나 자체 리워드 및 포인트로 물건을 구매하거나 카드빚을 갚는 등의 행위는 대체로 매우 비효율적이기 떄문에 추천하지 않는다. 아마 $0.5~$1 쓰고 받는 1포인트당 구매력이 $0.5~$0.75 정도 되지 않을까.

 

👉 내가 듣기로는 새로 출시된 스코샤 뱅크 골드 아멕스가 위의 아멕스 X 스코샤 패스포트 카드를 합쳐놓은 카드라는데 내가 직접 써본 적은 없어서 후기는 못쓰겠다. 휴가 보내고 토론토 돌아가면 한번 계산기 두드려 볼 계획이다.

 

👉 이 외, 재산세를 신용카드로 낼 수 있는 캐나다 정부가 인정해주는 ㅋㅋ 유일한 카드 등 (캐네디언 타이어 카드) 노트에 적어놓은 것은 많은데 아직 다 소화하지 못했다. 차차 올리도록 하겠다.

 

마지막으로,

 

캐나다 거주자라면 몰라서는 안될 사이트인 ratehub.ca를 추천하고자 한다. 아래 들어가서 간단한 질문에 답을 하면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상황에 가장 맞는 캐나다 신용 카드를 추천해준다. 이 외에도 모기지율, 각종 은행 정보 및 투자 정보 등 좋은 정보들이 보기 좋게 소개되어 있으니 특히나 캐나다 뉴커머분들께선 꼭 한번 들르시기를 추천합니다.

 

https://www.ratehub.ca/credit-cards

 

Compare the best credit cards in Canada - Ratehub.ca

Compare the best credit cards in Canada using our comparison calculators and extensive content on insurance, interest rates and rewards programs.

www.ratehub.ca

 

다음 글은 아멕스 포인트 긁어모아 에어로플랜 환전 후 항공권 구매까지를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 (방금 발행)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를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 비즈니스 끊기:

2021.10.23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기 ✈️🍁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

catherine1ee.tistory.com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맛집 포스팅 중 미시사가에 위치한 사천 국수집을 강추한 적이 있다. 바로 아래 글인데,

 

👉 2021.07.18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토론토 지역 미시사가 중국집 맛집 Szechuan Noodle Bowl (쓰촨/사천음식)

 

여기서 내가 초강추한 사천식 묵 에피타이져가 있다. 이제 그걸 어떻게 똑같이 만드는지 알게 되어서 쓰게 되는 글 ㅋㅋㅋ

 

내 사랑 마라탕.. 마라샹궈.. 마라 샐러드.. 마라 마라 마라맛 모든 것의 비밀은 마치 대한민국 모든 짜장면집이 쓴다는 사자표 춘장과 같은 요녀석에게 있었다.

 

바로 그 이름도 직관적인 麻辣红油 ㅋㅋㅋㅋㅋㅋ (malahongyu/말라홍요우=마라맛빨간기름)

빠빠빠 빨 간맛~🔥🌶️

이것이 바로 중국판 사자표 춘장

 

이 상품은 남친이 아마 노스욕 H마트에서 구매했을거다. $5 이내로 구매했을 듯. 쏜힐 월드온영 지하 중국 그로서리 Seasons 슈퍼마켓에서는 더 큰 버젼을 $2.99에 판다카더라.

 

우리집은 한국식 고추기름도 다 손수 만드는 그런 집인데, 특히 원조 마파두부 및 중국식 매운 국수 시리즈에 미친 동생은 산초, 팔각 등의 중국 향신료를 직접 사다모아 마라 기름을 만들어오곤 했었다. 레시피나 비법 같은건 공유하지 않았고, 그냥 동생이 만드는 마라요리만 얼쑤하며 얻어먹어오다 동생이 코로나가 터진 직후 본가로 돌아갔다. 나는 마라 기름을 직접 만드는 건 감히 생각도 하지 않고 (순두부찌개용 고추기름은 내가 만들 수 있다만 ㅋㅋㅋ) 마라는~본래 밖에서 사먹는 것이다~~를 2년 째 외치던 중, 남자친구가 요 무우우울건을 스스로 척척 사온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마라 기름만 있으면 중국 식당에서 마라 들어가는 대부분의 요리를 직접 집에서 만들어볼 용기가 생긴다. 대충,

 

마라탕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고 사골 국물에 끓임.

마라샹궈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음.

마라 샐러드 = 이 기름에 (중국) 간장, (중국) 식초를 넣고 섞음.

란저우 라멘 = 소고기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국수를 삶아 먹음.

훠궈 홍탕 = 각종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샤브샤브를 해먹음.

량피 = 이 기름에 땅콩 소스를 넣고 국수를 잘 비빔.

기타 각종 마라 요리 = 그냥 기본 요리법에 이 기름을 넣고 간을 맞춤 ㅋㅋㅋㅋㅋㅋ

 

음.. 거의 우리나라 고추장 된장 수준인데 ㅋㅋㅋ

⚠️ 참고로 per serving 칼로리는 무려 800 칼로리다.

 

반응형

 

마라탕 먹으면 살찌는게 괜한 이야기가 아닌 것이다. 여기다 땅콩 소스까지 섞으면 칼로리 대환장 파티인데 맛있는건 어쩔 수 없음.

 

아무튼 내가 지난 일주일 간 이 기름으로 아주 잘 해먹은 사진 몇 장 투척한다.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 묵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묵을 활용한, 미시사가의 쓰촨 누들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도토리묵 무침. 다진 마늘, 파를 얹고 집에 있던 보통의 양조간장, 식초를 넣고 이 기름을 투척했다. 음식점에서 먹는 맛이 나서 눈물이 났다. 우리 이제 미시사가 안가도 돼.

 

 

이건 진짜 중국너낌 RGRG. 오이는 으깨지 않고 용모양? 뱀모양? 으로 슬라이스 해서 속 안까지 양념이 잘 베어들게끔 칼질했다. 여기서는 잘 안보이는데 나중에 따로 포스팅 올려야지.. 두부피 (beancurd sheet) 국수처럼 슬라이스해서 다진 마늘, 파에 위의 도토리묵과 같은 양념 만들어서 뿌리고, 화룡점정으로 고수와 깨를 잔뜩 올렸다.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땅콩 소스까지 따로 만들어서 뿌려먹었다. 칼로리는 알고 싶지 않다. 진짜 대존맛.. JMT!!!

 

 

이건 두부피 국수 건두부피 삶은거에 (뒷부분 쭈글 쭈글한 것, 잘 안보임) 위와 같은 용모양? 뱀모양? 칼집 낸 미니 오이 두 개, 거기다 청경채 잠깐 물에 튀겨서 삶은 계란이랑 같은 양념장에 섞어 먹은 내맘대로 중식 마라 샐러드이다. 고기 1도 안들어갔는데 엄청 든든함.

 

동일 제품은 현재 중국 쇼핑몰 징동에서 12.40원, 한국돈 약 2천 2백원이 조금 넘게 팔리고 있다. 제품에 대한 동영상과 상세 설명 등(중국어지만)이 마련되어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이 👉링크를 클릭하셔서 한번 둘러보시길..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이번 달 초 각각 CIBC와 RBC에서 받았던 상담 비교를 정리해보았다. 혹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까 해서 (또 내가 나중에 두고 두고 꺼내보려고) 작성한다.

 

참고로 캐나다는 다섯 개의 대형 은행(RBC, TD, BMO, CIBC, Scotiabank)이 있는데, 가끔 미국/한국분들이 어느 은행이 좋냐 물으시는데 이 중 아무데나 고르면 크으은 차이 없이 다 비슷 비슷하다..

 

마지막으로.. 저는 월급 따박 따박 나오는 직장인입니다. 자영업하시는 분들/유학생/뉴커머 분들이 필요로 하시는 정보와는 아주 다를 수 있으니 혹시나 관심 있으시면 참고만 해주세요.

CIBC

  • 그냥 1800 번호로 했던 것 같은데 중국계 여자분이 받음.
  • 나는 연봉 말해주고 빚 유무 여부 말해주고 그쪽은 사려는 집이 얼마 정도인지, 콘도라면 관리비는 얼마나 나갈 것 같은지 여부 물어봄.
  •  여기서, CIBC이 분은 모기지를 제 BASE SALARY의 5배로 측정해줌. 내가 보너스도 넣어주면 안되냐고 했더니 안된다고 함 (참고로 코시국 전에 Scotiabank인가 한인 모기지 브로커한테 연락했었는데, 보통 base 연봉에 4배까지 준다고 함. 통화시간 약 2분, 좀 단호박이었음)
  • 모기지율은 현재 five year fixed 2.2% (이건 네고 전혀 안한 upfront 모기지율)
  • 리얼터들이 말하는 pre-approval 이라는 개념이 여기는 없다고 함(??) 지금 당장 통화 중에도 내 프로필을 CIBC 시스템에 입력해 구두로 모기지가 얼마정도 나올지 말해주면 그거 가지고 헌팅 시작하라고 함. 서류같은거 필요없다고 했음.
  • 시스템 프로필 설정해 놓고 그 모기지+율이 얼마나 유효한지 물었더니 3개월이라고 함.

RBC

  • 지인이 모기지 받은 능력 쩌는 브로커 있다고 해서 소개받음.
  • 여기서는 내 GROSS INCOME의 딱 다섯 배를 맞춰서 준다고 함. 보너스, 부수입 등의 수입을 모두 다 계산해준다고 함!!!🎉🎉🎉 
  • 모기지율을 엄청 자세하게 말해줬는데, RBC 직원 모기지율을 말해줌:
  • Five year variable: 1.3%
  • Five year fixed: 2.14%
  • Four year fixed: 1.99%
  • Three year fixed: 1.83%
  • Two year fixed: 1.79% 내가 RBC 직원도 아닌데 이 모기지율로 받을 수 있냐 물었더니 약 3초 간의 정적이 흐름. 그러고 나서 뭐, 우리가 우리 직원들한테 해주는게 이 정도다, reference point로 쓰라고 말함. 나중에 네고할 때 박박 우기면 비슷하게라도 해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음.
  • 다운페이가 20%일 때만 gross income의 다섯 배를 내주고, 그 이하면 4배까지밖에 못 준다고함.
  • 여기는 Pre-approval이라는게 있다고 함. 아래 서류를 내면 4-5 business days 안에 나온다고 함. 유효기간은 4개월. 4개월 안에는 원래 받은 모기지율보다 절대 안올릴거라고 함.
  1. 2019 and 2020 T4 (보통 브로커들이 2년 어치 수입~financial statement를 요구)
  2. Most recent 2 x pay stubs
  3. 90-day bank statement showing down payment

 

반응형

 

또 CIBC나 RBC나 둘 다 지금 모기지 받으면 30만 불~50만 불 모기지 받는 기준으로 $1000~$3000 리베이트 있다는데 이건 뭐… 넘 작고 귀여워서 패쓰…ㅋㅋ 이건 CIBC가 더 많이 줌.

 

상담 후 느낀 점은 뭔가… stress test가 그렇게 빡세지 않겠는걸…? (저 위 서류만 내고 pre-approve 받는다 치면.)

 

내가 legal한 부분을 하나 질문했는데, CIBC는 약 5초의 정적이 흐르다가 자기가 알아서 해준다고 했고, RBC는 변호사한테 물어보라고 했음.

 

또 내일 당장 승진/연봉이 오르면 새 연봉을 그대로 반영해준다 함.

 

신속하고 효율적인 상담을 위해 상담 전 준비해놓아야 할 사항:

  • Base 연봉, 보너스, 그리고 각종 부수입
  • 빚 여부 (자동차, 학자금 등 고정지출/대출 유무 여부)
  • 알아보는 지역 (GTA인지 그 밖인지)
  • 콘도를 구입하고자 한다면 콘도 관리비를 얼마로 예상하는지 (이걸 물어보는 이유는 고정지출로 여겨져서)

참고로 First Home Buyer Incentive의 일환으로 RRSP에 있는 돈은 첫 주입 구입할 때 RRSP 계좌에 최소 3개월 있는 돈만 끌어쓸 수 있으니 참고.. (남친이 이것 때문에 작년에 좀 골치가 아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최근 블로그 유입 키워드를 보니 뉴커머분들이 꽤 되시는 것 같아 쓰는 완전 주관적인 내 기준 토론토 1인 한 달 생활비 포스트!

 

제 블로그를 조금 둘러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저는 가계부를 센트 단위로 항시 작성하는 사람입니다. 지극히 지극히 주관적이니 그냥 궁금하신 분들께서는 아, 이렇게 사는 사람도 있구나, 참고만 해주시면 되겠습니다.

 

⚠️저는 직장 생활 4년 차 다운타운 토론토 1인 가구이며 (직장이랑 집이랑 걸어서 갈 수 있음), 고양이x1 집사이며, 집밥을 아주 즐기며 (외식 안좋아함), 자동차가 없는 뚜벅이입니다. 남친이랑 데이트 및 외식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함. TMI이나 렌트, 학자금 대출 등은 없습니다 (따라서 여기서는 렌트, 모기지 비용 등은 다루지 않을 예정). 이 점 유의하시고 참고해주시면 되겠습니다.

2019년 ~ 2021년 7월까지 가계부 총정리 및 평균 비용:

(가족 식사, 데이트, 화장품, 의류 등 극단적으로 주관적인 카테고리는 뺌)

 

반응형

 

장보기 비용 (Grocery Shopping):

👉2019년 평균 $99.22, 1년 총 $1,190.60.

👉2020년 평균 $179.45, 1년 총 $2,153,42.

👉2021년 1월~7월 평균 $162.35, 1년 총 $1,135.46

= 3년 평균 월 $147.00

 

2019년은 엄마가 자주 오래 계셔서 엄카로 장본 덕을 좀 봤다. 2020년은 코로나가 터지고 외식, 친구 모임 등의 바깥 활동이 현저히 제약되면서 장보는 비용이 약 두 배로 치솟았다. 한번 장보러 나가서 평소보다 더 많이 홀딩해서 온 이유도 크다. 올 2021년 역시 코시국에 집밥을 해먹는 비중이 코시국 전보다 늘었으나, 2020년보다는 장보는 비용이 조금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년도와 상관없이 확실히 설날, 추석, 땡스 기빙, 크리스마스 등의 명절에 장보는 비용이 훨씬 높아진 걸 확인할 수 있다.

 

참고로 내가 자주 가는 슈퍼마켓은 몬트리올에 본사를 두고 있는 Metro (대부분의 다운타운 지점에서 화/수/목요일에 학생증을 들고 가면 10%해주니 학생이시라면 꼭 10% 찬스를 놓치지 마세요! 티끌모아 태산임), H-Mart, 갤러리아 (다운타운 익스프레스 지점들 수요일에 학생 할인 5%), Farm Boy, Fresh City Farms. H-Mart와 갤러리아는 아멕스 카드를 받지 않지만, 경쟁 한인 슈퍼 PAT는 받는다카더라. 식비 + 여행 지출이 높은 나로서는 아멕스 카드가 짱이다. 식비 포인트 x5임. 추후 캐나다 신용카드에 대한 포스팅도 하나 하겠음.

 

외식 비용:

👉2019년 1년 총 $69.35

👉2020년 1년 총 $69.55

👉2021년 1월~7월 총 $69.11 (벌써 뭘 이렇게 혼자 먹었지; 이게 다 우버이츠 탓이다.)

= 3년 평균 월 $69.34

 

말 그대로 혼밥만 포함한 비용 (데이트/친구들 외식 비용 따로 카테고리 있음). 가끔 엄청 바쁘거나 특정 음식이 엄청 땡길 때 혼밥하는 비용만 포함한 비용이다.

 

커피 비용:

👉2019년 1년 총 $81.12

👉2020년 1년 총 $22.29

👉2021년 1월~7월 총 $0

 

코시국 전인 2019년에는 아무래도 출퇴근하면서 습관적으로 먹었던 커피가 좀 됐고, 2020년부터 가파르게 커피 비용이 줄었다. 올해 내가 혼자 나가서 마신 커피는 없었던걸로..

 

점심 비용:

👉2019년 1년 총 $187.20

👉2020년 1년 총 $25.16

👉2021년 1월~7월 총 $0

 

나는 출퇴근 할 때도 보통 도시락을 싸고 다녔는데, 가끔 직장 동료들이 나가서 먹자거나 점심 시간을 이용해 친구들 볼 때... 뭐 그럴 때 썼던 것 같다.

 

친구 모임 (외식 등), 선물 등 비용:

👉2019년 1년 총 $645.34

👉2020년 1년 총 $159.66

👉2021년 1월~7월 총 $39.62

 

전기세 (1+1 거주):

👉2020년 1년 평균 $45.03, 총 $540.38

👉2021년 1월~7월 평균 $63.02, 총 $441.17

 

올 4월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는데 딱 그 달만 전기값이 월 평균 두 배 이상 나왔다 ㅡ.,ㅡ

 

인터넷 비용:

👉3년 째 월 $45.14, 총 $541.68. Bell 쓴다. 무제한이고 세전은 딱 $40인 셈인데, 나름 딜이라서 바꾸지 않고 있음. 속도 등 여러모로 만족.

 

핸드폰 비용:

👉음슴. 취직하고 거의 곧바로 개인폰 없애고 회사폰 하나로 살아왔다. 예전 가계부 보니 월 평균 $33.90 지출.

 

대중교통 비용:

👉2019년 1년 총 $290.35 (이 중 12월이 $91.2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0년 1년 총 $98.25 (이 중 1, 2월이 각각 $40 넘음 ㅋㅋㅋㅋㅋㅋㅋ)

👉2021년 음슴.

 

토론토가 춥다보니.. 겨울에 너무 추우면 지하철 타느라 (해 늦게 뜨는 어두운 토론토 아침에 늦잠 자느라) 12, 1, 2월 대중교통량이 늘어난다.

 

우버/리프트 비용:

👉2019년 1년 총 $62.46

👉2020년 음슴.

👉2021년 음슴.

 

우리집 고양이 레몽이 비용 (사료, 모래, 장난감, 생필품, 병원비 등 합해서):

👉2019년 1년 총 $432.49

👉2020년 1년 총 $352.88

👉2021년 1월~7월 총 $244.92

= 캐나다에서 고양이 한 마리 키우는 비용..ㅋㅋ

 

생필품 비용:

👉2020년 1년 총 $122.46

👉2021년 1월~7월 총 $80.93

 

일단 위 내 정보를 종합해보면 토론토 다운타운 거주 1인 가구 장보는 비용 + 외식 + 전기세 + 인터넷비 + 생필품 등의 한 달 종합 고정 지출이 약 $500 이하라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솔직히 300대..)

 

소비 합계로만 보면 데이트 비용, 취미 활동, 자기계발 등을 포함한 내 한 달 평균 생활비 총 지출은 약 CAD$500~700이며, 여행, 경조사 등 특별한 선물 등이 필요한 버젯을 따로 관리하고 있다.

 

*렌트/모기지/집보험 등 집에 관련된 비용을 모두 뺀* 2019년 총 지출은 기념일 선물, 부모님 여행 경비까지 다 댄 하와이 여행까지 모두 합해 $16,764.71였으며, 2020년은 $9,108.43이었다 (하와이가 약 6천 불이었으니 하와이 안갔으면 2년 연속 쓴 비용은 결국 엇비슷했다는 이야기.)

 

나는 내가 평범하게 쓰는 타입인 줄 알았는데 주위에는 외식으로 x천불 가볍게 쓰는 분들이 많으시더라.. (심지어 학생들까지..) 토론토에서 살면서 식비 $500 내에 살 수 있나요?? 하시는 분들을 꽤 봤어서 나는 충분히 가능은 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그리고 한 가지 덧붙히자면, 애기가 없는 나와 비슷한 성향의 커플이라면 식비, 전기, 인터넷 등 대충 그냥 저거 나누기 2라서 두 당 비용이 덜 들어갈 수도 있겠구나.. 싶기도 하다 ㅋㅋ (실제로 나 혼자 먹기 너무 많아 상해서 버리는 음식 많음.)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나는 돈을 꽤 안쓰는 타입이며, 보통 삼시세끼 다 집에서 해먹고 옷도 잘 안사고 화장도 잘 안한다. 전자기기에 관심도 없으며, 그냥 돈 쓰는거에 별 관심이 없다. 자격증 경신을 필요로 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앞서 언급했다시피 집과 직장이 도보 거리에 있어서 날씨만 좋으면 잘 걸어다닌다. 또, 캐나다는 웬만한 콘도에 다 콘도 체육관이 있어서 거기서 운동한다.

 

만일 치과, 안과, 처방약, 물리치료, 마사지 및 기타 보험 등 extended medical 보험이 없는 비직장인(또는 제약이 많은 직장인)이라면 그 부분도 신경을 써야하겠다. 대신 캐나다 전국민 의료보험 (온타리오는 오힙, OHIP) 커버가 된다면 치과, 안과 등 빼고 병원 갈 일이 무료라 부담 없음. 그리고 자차가 있다면 따로 보험료 등 유지비도 고려.

 

많은 분들이 토론토 생활비에 대해 여쭤보시는데, 내 기준 식비+유흥 등 한 달 $500이면 아주 충분하고 (물론 집에서 밥해먹을 줄 알아야함), 렌트는 만일 룸메랑 1+1 정도 나누어서 거주한다 하면 대충 계산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아래는 혹시나 내가 쓰는 가계부 엑셀 정리표 필요하신 분 계실까 첨부하는 파일👇👇👇

가계부 Draft.xlsx
0.01MB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09.15 2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요즘 돈모으려고 노력중인데 자극이되는거같아요!! 정말 마니안쓰시는편이시네요~~!!

    • Favicon of https://catherine1ee.tistory.com BlogIcon 캐서린 리 2021.09.16 00: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몰라서 많이 쓰는건지 안쓰는건지 기준점이 없었는데 주위분들이 제 식비 듣고 많이 놀라시더라고요... ㅎㅎ

반응형

나는 원래 마사지를 꼬박 꼬박 즐기는 마사지 덕후이다. 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진지하게 돈을 많이 벌어야겠다 결심한게 ㅋㅋㅋㅋㅋㅋㅋㅋ 마사지 처음 받고 나서 이거 맨날 받으려면 부자 되어야겠는걸..? 싶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중국에 거주했을 때 일주일에 한번 씩 마사지를 받을만큼 아주 애정했으나 그때만큼 시원한 마사지를 캐나다에서는 찾지 못해 안타까워하던 중, 이번 클리닉을 꼭꼭 소개하고 싶어 이 글을 작성한다. 서론 관심 없으신 분들은 아래 👉 이 손가락 부분만 보셔도 무방

 

절대 못잃어~~ 내가 할매될 때까지 운영해줘 JC Clinic~~~👵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나는 RMT를 취급한다는 SPA를 그닥 믿지 않는다.

 

2019년 Yonge & xxxxxx 한인 스파에서 RMT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 전화 예약을 했으며, 전화 받으신 분께서 중국인 RMT 분도 괜찮냐고 여쭤보셔서 그게 무슨 상관이져;; 당근 괜찮다고 대답했고, 방문해서 마사지를 받고 나왔다.

 

RMT분과 나는 마사지를 받기 전에 간단한 small talk를 나누었고, 내가 성함을 여쭈었다. 당연히 한국 이름은 아니었다.

 

마사지를 마친 후 보험 처리를 위해 가지고 온 영수증에는 너무나도 흔한 한국인 이름이 찍혀있었고, 내가 집에 와서 전화를 걸어 사장님께 자초지종을 여쭙자 사장님께서는 몇 초간의 정적 끝에 저를 마사지 해주셨던 중국분이 RMT가 아니었다고 대답하셨다.

 

팁까지 100% 환불 받았으며, 애초에 팁도 정말 나를 마사지 해주신 분이 100% 가져가셨을지 의심됨. E-transfer로 환불받았는데 나보고 언제 들러서 종이 영수증 가져다 달라고까지 요구함;; 어이가 없었음 (결국 안함.)

 

 

환불받은 즈응거

 

한 시간에 $85였던 것으로 기억하고, HST와 팁까지 합쳐 위의 가격이 나왔었다.

 

오늘 글의 주인공 JC Clinic: 20 De Boers Dr #204, North York, ON M3J 0H1

이후 내가 지금까지 개인 RMT 이외에는 사기를 당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SPA에 발걸음을 끊고, 아는 언니에게 카이로를 추천받았다.

 

카이로는 그 전까지 받아본 적이 없었는데, 아는 언니의 속눈썹 technician이신 엄청 까다로운 친구분께서 지금까지 다녀본 한국과 캐나다 물리치료 통틀어 최고라는 추천을 받고 쉐퍼드 웨스트 JC Clinic에 방문을 하게 됨.

 

👉 여기는 한인 형제분이 운영하시는 클리닉이며, 형제 두 분 모두 카이로 자격증이 있으신 닥터분들이심.

👉 형님이신 전은수 선생님은 RMT도 하시며, 동생분인 전은빈 선생님은 카이로를 더 집중적으로 practice하고 계심.

👉 가격을 보면, 검증받은 카이로 닥터 + RMT분께 직접 진료/마사지를 받는데 SPA보다 절대 더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분들은 팁도 안받으신다. 여러 면에서 SPA보다 오히려 더 저렴하다고 생각.

 

나는 코로나 직전까지 동생 전은빈 선생님의 카이로를 매주 받다가 (도수치료!!!) 상태가 정말 정말 좋아져서 씐나서 매주 화요일 퇴근 이후 눈보라를 뜷고 치료 받으러 가다가 코로나가 터져서 정말 락다운 직전까지 다녔었다. 도수치료 + 자세교정 효과를 정말 톡톡히 보고, 솔직히 재택 시작 코로나 전에 전은빈 선생님께 진료 받아서 천만 다행이라 생각한다.

 

이후 2020년은 치료고 보험이고 뭐고 ㅂㅂ… 하다가 또 찌뿌등한게 도져서 RMT를 알아보던 중, 이왕 가는거 검증된 곳으로 가자고 생각해서 어제 먼 거리에도 다시 JC Clinic을 방문했다 (TTC로는 쉐퍼드 웨스트역에서 금방임.)

 

내가 마사지 한 이후 사진이라 이부자리(?)가 좀…ㅋㅋㅋ
RMT 해주신 카이로 닥터 전은수 선생님

결론

👉 여기서 RMT하는건 처음이었는데 너무 너무 너무 좋았다. 1시간 반 코스 예약이었음.

 

👉 RMT 시작하기 전에 10분 정도 consent form이랑 그런거 작성하고 assessment하고 어디를 중점적으로 마사지 받고 싶은지를 상담드리고 바로 마사지 들어감. 원래 너무할 정도로 친절하신 선생님들이셔서.. 서비스는 굳이 말 안할란다. 정말 기분 좋게 들어가서 나올 수 있는 곳이다. 나를 기억해주시고 정말 문 앞에서 두 팔 벌려 환영해주시고, 나갈 땐 문 밖에서까지 나가셔서 나 배웅해주심 ㅠㅠㅠㅠ

 

👉 친절은 둘째 치고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실력이 넘사벽이시다. 카이로 닥터이신 분이셔서 그런지 정말 세세하게 근육이랑 tissue랑 뼈랑 그런거 다 세세하게 설명해서 마사지 해주시며, 정말 너무 너무 너무 시원하다 ㅠ 어디 발란스가 안맞는지, posture 문제 찝어서 설명 세세하게 해주신다. 또 같은 클리닉인지라 내가 RMT 방문하기 전 카이로 치료 내역을 이미 꼼꼼하게 숙지해놓으셨더라.

 

👉 시원함을 말하지면.. 내가 중국 마사지 극찬을 하고 다니는데 중국 마사지 뛰어넘음 ㅋㅋ 나 보러 중국 온 친구들 다 내 중국 마사지샵 같이 가보고 한국으로 데리고 가고 싶은 손목이라 했었음

 

👉 언급했던 것처럼 문 밖에서까지 배웅해주시고, 마사지 끝나고 바로 다음 손님 없으니까 어지러우면 편할대로 침대에 더 누웠다 나와도 된다고 해주셨다.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설령 회사 보험 커버 안된다고 할지라도 재방문 의사 이따만큼이다.

 

👉 사무 직장인 분들, 하루종일 모니터 앞에서 코딩 짜시는 개발자 분들, 교통사고 후유증 있으신 분들, 재활치료 필요하신 분들, 혹시 카이로나 RMT 알아보신다면 꼭꼭 JC Clinic 방문해보시길!! 여기는… 실력 최고 천사들이 운영하는 클리닉입니다…

 

👉 캐나다에서 컬리지/유니 다니시는 분들 보통 학비에 카이로 & RMT 보험 포함되어 있으니 꼼꼼히 체크하셔서 매년 보험 버리지 마시고 JC Clinic에서 치료 받으시고 열공하세요!!

 

👉 나는 진짜 이 클리닉이 절대 안망했으면 좋겠어서 코로나 시기 동안 캐스모에서 누가 카이로/RMT 질문글 올리면 꼭꼭 여기 추천 댓글 썼던 사람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 관계자 아님…ㅋㅋㅋ 단순히 이 형제분들은… 제가 할매될 때까지 운영하셔야하기 때무네…⭐

 

카이로 전은빈 선생님 (동생분)
카이로 + RMT 전은수 선생님 (형분)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인바디 한지 꽤 되서 이번에 프로모션도 한다길래 겸사 겸사 Logic Fitness에 다녀와보았다.

 

베이뷰몰 건너편 신한은행 바로 옆에 위치해 있으며, 트레이너분들이 모두 한인이신 것 같았다.

주소: 20 Rean Dr, North York, ON M2K 1H3

  • 웹사이트에서 Free Trial을 신청하니 다음 날 트레이너분께 문자 메세지가 왔다. 예약을 잡고 들렀당.
  • 시간이 얼마나 걸리냐고 여쭤보았는데 한 시간+ 걸린다고 하셔서 좀 놀랐다 (이전 내가 경험했던 한인/비한인 체육관 trial보다 시간을 더 할애하시는 것 같았다.)

Free Trial 포함 사항:

  1. 혈압 체크
  2. 인바디 (vs. 이전 비한인 대형 체육관 갔을 때 내가 요청하자 겨우 해줌. 추가금 지불하라는 곳도 있는 듯)
  3. 간단한 Movement Test (vs. 이건 gym마다 다 다름)
  4. 식생활, 평소 운동량, 목표 등 인터뷰 및 상담

👉 웹사이트에는 표기되어 있지 않은 가장 큰 미스테리: PT는 50분 간격이며, 가격은 패키지로 구입할 경우 할인율 들어감. 가격은.. 체육관 영업 전략상 안밝히는게 좋을 것 같아 이곳에는 밝히지 않으나 화들짝 놀랄만한 가격은 아님. 트레이너님 경력에 따라 hourly rate이 정해지고, 가장 저렴한 주니어 PT 레벨도 있긴 한데 주니어 PT는 글쓰는 현재 기준 상주하지 않으심.

 

👉 나는 솔직히 웬만하면 맛보기로 프로모션 2회는 등록해봐야지~라는 마음은 먹고 있었으나 완전 100% 정한건 아니었다. 그런데 담당 트레이너 너무 선생님이 좋으셔서 ㅎㅎ (Kye쌤) 그 자리에서 결제했다.

 

👉 프로모션 2회 $100 + HST 해서 비자로 $113 결제하고 나왔고 (아멕스 안받음 - 신카는 비자랑 마스터카드만), 아래와 같이 파일 홀더에 인바디랑 Agreement + 영수증 곱게 넣어 집에 왔다.

 

 

역시나 학생 때 처럼 하체는 좋고 상체는 슈레기다. 학생 때 trial을 받고 트레이너가 내 하체 스펙과 능력이 일반인을 아주 많이 넘어서는 수준이라고 감탄한 적이 있다. 곧바로 상체 테스트 해보고 상체는 극단적 반대로 평균에 아주 못미치는 저질이라고 몸이 너무 발란스가 안맞는다고 했었음 ㅋㅋㅋㅋㅋㅋㅋ 나이를 먹어도 똑같음.

 

빼야 하는 지방은 0.0kg이며 반대로 늘려야 하는 근육은 5.8kg............ 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오징어?)

 

👉 집에 왔더니 쌤이 이메일로 summary랑 향후 플랜을 보내주심 (첨에 영어 쓰다 뮤츄얼 지인으로 인해 한국어 틈 ㅋㅋㅋㅋㅋㅋㅋ)

 

 

결론:

오늘까지 2회 다 마치고 왔는데, 담당쌤인 Kye님이 굉장히 honest하시고 편하시고 오히려 너무 salesy하지 않으셔서 대만족했음. 재활 전문이시라 그런지 빡세게 하는 것보다 안전하게 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시고 아무튼 추천하는 트레이너쌤이다. 나는 다이어트가 목적이 아니기도 하고..

 

내가 쌤이 너무 좋다고 남친한테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니까 남친이 나한테 service provider 복이 있다고 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진짜 강추하는 물리치료사쌤도 계신데 코시국 때문에 거의 1년 반만에 그 클리닉으로 RMT 받으러 내일 감!!!!! 후기 쓸거임!!!!!! 후기는 여기 클릭

 

아무튼 Logic Fitness는 전부터 눈여겨보고 있던 곳인데 이렇다 할 후기가 없어서 방문을 망설이던 곳이다. 코시국 동안 아예 닫은 줄 알고 안타깝다고 생각했는데, 재개하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 내부는 생각보다 협소했는데 내가 방문한 시간(금요일 오후 6시 30분)은 오히려 회원분들이 적어서 크게 불편함 느끼지 못했고, 협소한 대신(?) 깔끔하고, 관리가 잘 되어있고 깨끗한 인상을 받았다. 내가 하는 도중 6시 즈음에는 항상 여자 두 분만이 여자 트레이너분께 PT를 받으셨다.

 

아~~~ 2회 이상 결제 할 생각은 많이 없었는데 지금 갈등 중이다 ㅋㅋㅋㅋㅋㅋㅋ $1천 불 결제 각 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Logic Fitness 궁금하신 분들은 우선 free trial 해보시고 Kye쌤 강추 강추합니당! 부자되세요 쌤

 

나 근데 코시국 전에 이미 갤핏 추첨받아서 똑같은거 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라쿠텐은 모두가 아주 잘아는 일본의 그 라쿠텐이 맞다. 참고로 라쿠텐은 캐나다 e-book 제조사 Kobo를 2011년에 $캐쉬$로 3억 1천 5백만 달러에 인수한 역사가 있다. Flex~💰 여기 기사: Kobo acquired: Japanese web retailer Rakuten paid $315M cash | VentureBeat

 

Kobo acquired: Japanese web retailer Rakuten paid $315M cash

All the sessions from Transform 2021 are available on-demand now. Watch now. Rakuten, the largest online shopping mall operator in Japan, has acquired e-reader manufacturer Kobo for $315 million in cash. In the deal, Rakuten has bought 100 percent of all i

venturebeat.com

 

아무튼지간에 라쿠텐 캐나다 지사는 지금 노스욕에 있다. 뇌피셜이긴 한데 자동으로 쿠폰 찾아주는 Honey의 대항마로 캐쉬백 서비스를 런치함.

 

라쿠텐 사용 방법:

 

라쿠텐 캐나다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라쿠텐 계정을 만들고 라쿠텐 프로그램을 그저 받아들이기만 하면 된다: 

https://www.rakuten.ca/ (참고로 이건 캐나다 사이트. 미국은 .com으로 들어가면 된다.)

 

Shop. Earn. Get Cash Back. | Rakuten Canada

Find thousands of coupons, promo codes and discounts. Plus get Cash Back savings with online rebates.

www.rakuten.ca

 

만일 내가 아디다스에서 온라인 쇼핑을 하고싶다?

 

그럼 라쿠텐 검색창에 들어가 아디다스를 검색한다.

 

 

자, 여기 보면 라쿠텐에서 아디다스 캐쉬백은 2%라고 한다. 참고로 이 캐쉬백 %는 맨날 바뀜. 이벤트 할 때는 몇 배로 올라가기도 하고, 아무튼 항상 바뀌니 검색 요망.

 

 

아디다스를 검색해 들어가면 창이 넘어가게 되는데, Shop Now를 누르면:

 

1. 애드블록이 깔려있을 경우 애드블록이 꺼지는 버튼을 클릭하게 한다. 클릭하면 이런 창이 뜨고 아디다스 공홈으로 넘어감.

 

2. 애드블록 없을 시 바로 공홈으로 넘어감.

 

이후, 같은 창에서 쇼핑을 하시면 쇼핑 금액의 2%가 라쿠텐 계정 계좌(?)에 뜨게된다.

 

⚠️ 주의사항⚠️ 

❌ 위에 언급했지만 애드블록 깔려있으면 잘 작동 안됨.

❌ 장바구니 순서 문제:

먼저 장바구니에 상품을 넣어놓고 → 라쿠텐에서 검색해서 다시 들어가서 → 장바구니 결제를 하면 캐쉬백이 자동으로 반영되지 않는다.

 

무조건 라쿠텐을 먼저 activate 시키고 → 상품을 장바구니에 넣으시는 순서가 있어야지만 캐쉬백이 자동으로 반영된다.

 

만일 실수로 기존 장바구니 상품을 결제했다 하더라도, 라쿠텐 live chat에 연락해서 order number 등의 정보를 주면 바로 캐쉬백을 적립해주니 너무 걱정은 안해도 된다. 다만 귀찮을 뿐...

 

아래는 내가 코시국 전 적립한 캐쉬백 내역이다. 진짜 수표를 집으로 발송해준다. 수표 발송 기다리는게 싫으면 페이팔과 아마존 기프트카드 옵션도 있다.

 

 

익스피디아 같은 경우 그 때 캐쉬백이 6%였다 (하와이 여행 항공 긁은거.) 위에 나와있듯, $2,500 쓰고 $150불을 돌려받았다.

 

라쿠텐 사용 장점:

  • 레알 현금을 돌려준다.
  • Live Chat이 엄청 신속하고 친절하고 서비스 좋음.

라쿠텐 사용 단점:

  • 내 쇼핑 내역 데이터가 분명 어딘가에 팔리고 있음 ㅋㅋㅋㅋㅋㅋㅋㅋ 뭐 근데 이제는 구글이 나보다 나를 더 잘 알고 있으니 피할 수는 없는 듯 하다. 이왕 구글에 넘어간 인생, 캐쉬백이나 잘 챙기자.

아무튼 이래 저래 항공 구입/ 호텔 북킹 / 큰손 쇼핑 등 돈 많이 나갈 일이 있다면 꼭 라쿠텐에서 캐쉬백 %를 검색해보는 것을 추천!!

 

또 이번에 새로 오프라인 구입도 캐쉬백 받을 수 있게끔 앱을 새단장 했다는 소식이 있는데, 나는 이건 안써봐서 모름.

 

마지막으로, refer하면 신규 가입자에게 $5, 나에게 $25 준다고ㅋㅋㅋ 혹시 오늘 라쿠텐 계정 파실 분들은 아래 링크로 가입 부탁드려요 ㅋㅋㅋ! (라쿠텐 미국 아닌 캐나다 가입 링크🍁):

 

Rakuten Canada

Shop. Earn. Get Cash Back. | Rakuten Canada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 우편함을 열었는데 작은 소포가 하나 들어있었다.

 

난 뭘 시킨게 없는데... Hoxy..??

 

우래기 미모 실화냐...
좌꽈샤 우나무빗

 

약 한 달 전, 내가 올 1월에 주문했던 나무빗이 도착도 하지 않은 채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도착 알람이 떠서 클레임을 걸고 반품 처리를 한 일이 생각났다. 찾아보니 정확히 2021년 1월 31일에 주문했는데 오늘에서야 도착한 것. 수에즈 운하에 갇혔었나 ㅋㅋㅋㅋㅋ

 

 

내가 아마존 셀러를 한 전적이 있기에.. (2018년 ㅋㅋㅋ) 보통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제품들은 거의 100% 훨씬 더 저렴한 가격으로 중국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찾을 수 있다. 알리바바 들어가면 화이트 라벨링도 알아서 해주고 암튼 요즘 전세계 물건 중 메이드인 차이나 거르는게 더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믿을만 하다. 혹 의심되거나 알리바바 제품 질이 의심된다 하면 아마존이나 한국이면 쿠팡, 뭐 그런데서 대충 물건 찝어놓고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찾아보면 동일 상품을 엄청 쉽게 찾을 수 있음. 물론 디자인만 베낀 짝퉁도 많으니까 제품 상세설명 잘 보고 구입하면 엄청 저렴한 가격으로 득템을 할 수 있다. 단점은 진짜 세월아 네월아~~ 배송이 엄청 느려서 당장 필요한 제품들 말고 "있으면 좋은" 제품들을 주문해놓고 까먹고 있으면 뭔가 써프라이즈 선물같이 ㅋㅋ 배송이 언젠가 오기는 온다. 사기 아님.

 

https://www.aliexpress.com/

 

AliExpress - Online Shopping for Popular Electronics, Fashion, Home & Garden, Toys & Sports, Automobiles and More products - Al

By continuing to use AliExpress you accept our use of cookies (view more on our Privacy Policy). You can adjust your Cookie Preferences at the bottom of this page. Close

www.aliexpress.com

 

알리 익스프레스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혹여나 이번처럼 배송이 지연되었을 경우, 시간 안에 (내가 기억하기로는 180일인가.. 아무튼 수개월 내) dispute/클레임을 걸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알리 AI가 반품처리를 해준다.

 

올해 알리에서 산 물품은:

 

1. 올 겨울을 강타했던 눈오리 (미달러 $1.44)

2. 옥꽈샤 (꽈샤 aka 괄사 두 개 세트 미달러 $3.52)

3. 이번 글의 주인공 나무빗 (미달러 $$2.90)

 

이 있는데, 작년에는 거실장 덮어둘 원단도 저렴하게 구입했었다.

 

알리에서 몇 번 구입하면서 느낀 점은, 진짜 우리가 소비하는 제품들이 대부분 브랜드값이라는거 ㅋㅋ 최근 한 캐나다 유명 브랜드에서 파는 헤어 악세사리들을 모두 알리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뇌피셜이긴 하지만 이건 디자인 카피고 뭐고 그런게 아니라 그냥 화이트 라벨링인듯. 알리에서 사면 1/10도 안되는 가격에 좀 기다리기만 하면 배송을 받아볼 수 있다.

 

옥꽈샤나 나무빗 같은 경우는, 사실 나도 장바구니에 담고 구입 버튼을 누르기까지 저게 진짜 옥인지.. 나무인지.. 신뢰가 100% 가지는 않았다. 하지만 아마존 캐나다/미국에서 동일 제품을 열 배, 열 다섯 배 씩이나 비싸게 "진짜 옥", "진짜 나무" 라면서 판매하는 걸 보니 그냥 믿고 써야지 어쩌겠나 싶었다. 어차피 다 메이드 인 차이나이고 알리 유통 공장 제품들일텐데 ㅋㅋㅋ

 

오늘 저 나무빗으로 머리 빗어보니 정전기도 안일어나고, 뭔가 묵직하게 북북 거리는 소리도 나고 아무튼 저 가격에 만족한다. 유사 제품 현재 아마존 캐나다에서 캐나다 달러 $2~30 넘게 팔리고 있음.

 

아무튼 알리 익스프레스는 사기 아니고, 반품 처리도 엄청 쉽고 배송은 진짜 개답답하지만 그런 부분을 감안해서 "원하지만"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제품들을 하나 하나 저렴하게 사다보면 언젠가 써프라이즈 소포를 받아볼 수 있다 ㅋㅋㅋㅋㅋ

 

참고로 캐나다 사시는 분들은 스코샤 뱅크 패스포트 신용카드나 골드 아멕스 X 스코샤 뱅크 카드 있으시면 미달러 계산 시 환전 수수료는 안낼 수 있으니까 꿀팁 얻어가세요!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리직구 2021.09.20 09: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반응형

우리 기관에서 이번에 토론토로 데려온 회사인데 지난 주에 영블 Eataly 음식 쫙 풀었다고 해서 앱 다운받아 들어가봄.

 

완판되었으나 암튼 $24어치의 음식을 $7.99에 떨이팔이 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음.

 

한정 수량이고 그날 그날 처분해야 하는 음식을 담아 파는 것이기 때문에 안에 뭐가 들어있는지는 모르고, 선착순 reserve 시스템이다. 토론토에 들어온지 얼마 되지 않아 제휴 레스토랑이 엄청 많지 않고, 아직 밴쿠버는 서비스하지 않음.

 

벼르고 벼르다 오늘 내 단골 그로서리 Fresh City Farms에서 $24어치 $7.99 서프라이즈백을 하나 구매함.

 

참고로 Fresh City Farms(https://www.freshcityfarms.com/)는 로컬, 오가닉, 홈메이드, 글루텐프리, 비건 등등 온갖 힙한 수식어 최소 하나씩은 붙은 아이템들만 파는 곳이다. 홀푸드도 팜보이도 여기에는 명함을 못내민다. 토론토 로컬 Mabel's 표 비프 라자냐랑 대존맛 몬트리올 베이글 St. Urbain 베이글도 유통한다. 베이글 특히 강추 강추 강강추니까 꼭 한번 맛보시길 (한번 여기 베이글 먹으면 마트 베이글로 절대 못돌아가 다른 빵들도 기가맥혀!)

 

암튼 오늘 낮에 신카로 $7.99 결제,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에 픽업하라고 알람 뜨고 인증번호 줌 ㅋㅋ

 

뭔 김칫국을 먹었는지 내 써프라이즈백에는 당연히 밥(?) 끼니(??)가 들어있으리라 생각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자냐 절대 못잃어..)

 

그래서 저녁도 거의 굶다시피 하고 6시에 딱 맞춰서 캐셔한테 투굿투고!!! 하고 인증번호 줌 ㅋㅋㅋㅋㅋㅋ 캐셔가 어?! 하니까 아?! 하면서 갑자기 계산기 근처 미니 냉장고에서 뭔가를 줍줍하더니 이걸 줌 ㅋㅋㅋㅋㅋㅋㅋㅋ

 

냉장고에 꾸깃하게 접혀있던 내 써프라이즈백 ㅋㅋㅋㅋㅋㅋㅋㅋ

안이 묵직하길래 나름 기대함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꺼내놓고보니

 

저는 파이 안먹는단 말예욧!!

Mabel's 표 온갖 베리 다 들어간 유기농 파이 9인치짜리 대따 큰거가 들어있었다.

 

하...............................

 

실화냐..............? (밥 안먹고 이걸로 저녁 때우려던 사람)

 

참고로 난 디저트 ㅂㄹ.. 파이도 안먹음 잘.. 내돈내산 디져트 내 생애 손에 꼽음

 

아니 $24어치 저녁거리 써프라이즈백을 기대한 1인 가구 자취생에게 이렇게 이따시만한 6인용 짜리 파이를 건네주다니!!! ㅜ0ㅜ

 

하.. 일단 오늘까지 유통기한이라고 하니 맛이나 보자.. 이 비싼 파이 평소에는 내돈내산 절대 안할테니

 

하고 필링을 한 숟갈 떠먹었는데 개달다........................ 쉬익 쉬익 (단거 싫어함)

 

근데 반죽이랑 먹었는데 맛있는거.. 왜인지 모르겠는데 반죽에서.. 뭐랄까 숯불의 향기가 났다. 희한하네. 뭔가 불맛이 나는 파이었다. 필링도 아낌없이 들어가 있고 (생체리, 딸기, 블루베리, 라즈베리 아낌없이 들어가있음) 왜 비싼 줄은 알겠다.

 

뭐 경험으로 치고 앞으로도 종종...

 

하려는 순간 파이 포장에 $18.99 딱지를 발견하였다.

파이는 냉동고로 직행함.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캐나다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해 잘은 모르나 토론토엔 캐스모 다음 카페, 지역 별 맘카페, 밴쿠버 우밴유, 그리고 기타 등등 페북그룹 정도가 있다고 알고 있다.

 

현재 나는 위에 언급한 곳들이 아닌 Kanadian.me라는 곳에서 활동 중인데, 익명이지만 회원 모두들 엄청난 예의를 장착하신 분들로.. 자기소개 및 댓글 작성을 하신걸 보면 정말 똑똑하고 바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인 것 같다.

 

구글에 치면 이렇게 영어로 친절한 사람들만 들어오라고 써있다 ㅋㅋㅋㅋㅋ 참고로 www. 는 넣지 않는다.
지난 한달 간 인기글 순위. 사이드 허슬, 책 독후감, 코로나 백신, 가상화폐 등의 다양한 글들이 있다.

잡담도 많이 올라오지만 연령대가 20대 후반~30대 후반인 만큼, working professional 위주이고 때문에 재테크 관련 글들의 화력이 세다. 대부분 1.5세인 듯. 수학 박사, 공학 박사, 물리학 박사, 정치학 박사(..) 분들이 꽤 진지하게 활동하셔서 너드 카테고리도 따로 있고, 토론도 많이 오가며 주식 투자 등에 대한 이야기를 엿보는 것도 쏠쏠하다 (전반적으로 다들 좀 너디하신 듯.. 물론 아주 좋은 의미이다 ㅋㅋ)

 

이런 분들이 보통 SNS에서조차 찾기 희귀한 hidden gem들이신데, 이곳에서는 꽤나 목소리를 높히고 계신 것 같다. 악플 반말없는 청정 교민 커뮤니티는 개인적으로 처음이라 ㅋㅋㅋㅋ 그리고 초청을 통해 가입된 소규모 회원들과 나름 끈끈한 내적친분을 쌓을 수 있어서(?) 약 반년 동안 아주 잘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이다.

 

아무래도 운영진의 승인이 필요한 커뮤니티인지라, 회원수 또는 업뎃 수가 폭발적이지는 않으나 나름 캐나다 주류 사회에서 잘 자리잡은 교민들이 서로 으쌰 으쌰하는 건설적인 분위기라 가입만 할 수 있다면 강추한다. 내가 대학생 때 이렇게 쉽게 young professional들과 교류할 수 있었다면... ㅠㅋㅋ

 

여기 보면 진짜 다들 너무 열심히 살고 똑똑하다.. 각자 전문분야가 있어서 많은 정보 교류하고 지적인 깊은(?) 대화를 나누는 것도 가능하다. 질문을 하면 진짜 차근 차근 인내심을 갖고 답변을 해주신다들.. (거의 에세이 수준) 그리고 가장 중요한 점: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악플러 어그로꾼 청정지역이다.

 

미가입자가 링크를 통해 들어가면 가입 신청을 해야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 승인되는지는 모르겠다. 다만 지인 찬스(!)가 있어서 댓글에 자기소개, 가입하고픈 동기?를 남겨주시면 초기 회원인 제가 영자님께 초대장을 받아드릴 수 있어요? ㅋㅋㅋ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프렌치 키스가 프랑스에서는 아메리칸 키스라던데, 믿거나 말거나지만 어찌되었던 홍차의 대중화 된 버젼인 "런던포그"가 캐네디언 인 것만은 확실하다. 아이러니하게도 캐나다에서는 "런던포그"라는 이름으로 불려지지만 스코트랜드에서는 "밴쿠버 포그"라는 이름으로 불려진다고.

 

캐나다 밴쿠버의 한 작은 카페에서 발명된 얼그레이 홍차를 변형시킨 새로운 발견이라고들 하는데, 그 흔적을 찾아 올라가면 랭리에 있는 "아일랜드 커피샵" 카페가 가장 유명하다고 한다.

 

이렇게들 얘기는 하지만 캐나다 국영방송에서 처음 발명한 사람을 인터뷰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는가하면, 너도나도 내가 발명했다고 나서는 바람에 믿을 수 있을만한 출처는 희미한 듯 하지만, 어쨌거나 이 맛있는 홍차는 "캐나다" 것이다.

 

많고 많은 속설들 중 유력한 것에 의하면 밴쿠버 시골의 작은 카페에서 시작된 이 캐나다식 홍차 드링크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되자 캐나다 대형 커피 전문점인 Second Cup (세컨컵)에서 얄밉게도 낼름 선수를 쳐서 레시피에 대한 특허를 따냈다고 한다.

 

하지만 스타벅스에도 동명으로, 혹은 "바닐라 티라떼" 또는 "얼그레이 라떼" 등으로 사랑받고 있는 것 같으니 어디서든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국에서는 파는 지 잘 모르겠지만 레시피는 간단하다.

 

16oz (미디엄/그란데 사이즈) 기준

얼그레이 티백or루즈티백에 2/3을 뜨거운 물로 우린 뒤 바닐라 시럽 1 or 1.5펌프를 추가해주고 1/3을 곱게 거품 된 우유를 부어주면  따뜻하고 보송보송한 런던포그 홍차 완성이요 :)

 

 

커피와는 다른 포근한 매력이 있는 런던포그~ 어느 서양식 디저트에나 잘 어울리는 홍차를 베이스로 만든 차답게 스콘, 머핀, 쿠키, 케이크, 크리미한 디저트 모두모두모두! 런던포그랑 기가막히게 잘 어울린다. 단 것을 싫어하시는 분은 바닐라 시럽을 적게 넣어달라하시면 되고 반대이신 분들은 팡팡 더 많이 넣어달라시면 됩니당.

 

하하.. 오늘도 런던포그를 몇잔을 팔았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겨울날 캐나다의 엄청난 인기 메뉴이다. 아침에 출근하면 전날 가득 장전해둔 얼그레이 티백이 없어지고 없어지고 없어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만 좀 시키세요 이거 은근히 만들기 귀찮아요.. ㅋㅋ

 

아무튼

 

찻잎에서 우려나온 물이기 때문에 에스프레소보다는 옅고 채도가 낮은 브라운 색에 뭉개구름 같은 거품이 얹어진 달달한 바닐라향의 런던포그! 옛날엔 엄청 즐겨마셨는데 레시피가 생각보다 너무 간단해서 밖에서는 사먹지 않게 되었었다. "안개 낀 날의 런던"이라는 로맨틱하고 서정적인 이름만큼이나 부슬부슬 비오는 밴쿠버 이맘 때 날씨에 엄청 어울리는 드링크이므로, 내일 한잔 하겠습니다-! XD

 

사진 출처: Serious Coffee / Second Cup 홈페이지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