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말에 남친 친구 부부가 엄청난 포 맛집을 찾았다고해서 들렀다. 듣기로는 밴쿠버에서 지난 주 잠깐 여행 온 친구가 토론토 맛집이라면서 꼭 들러야한대서 같이 들렀다고.. 토론토 현지인인 나는 몰랐는디? ㅋㅋㅋㅋㅋ 이런건 여행객들이 더 잘 아는 듯.

 

더퍼린 선상에 있는 욕데일 몰 근처이며, 줄서서 먹는다고 해서 오전 11시 오픈 시간에 맞춰서 딱 11시에 도착함. 오픈 시간 정각인데 플라자에 이 식당만 주차가 꽉 차있었다. 우리는 반대편 주차자리에 차 댐..

 

Pho Anh Vu

3200 Dufferin St, North York, ON M6A 3B2 / 구글 평점 4.3 ⭐⭐⭐⭐ 메뉴: https://phoanhvu.net/menu/

 

Menu | Pho Anh Vu

Our Menu - Pho Anh Vu Vietnamese Restaurant Explore the full flavors of Vietnamese signature dishes at Pho Anh Vu - North York, Ontario. Khai Vị - Appetizers Phở - Beef Rice Noodle Soup (We use Be

phoanhvu.net

흡사 우리나라 갈비탕과 같은 뽀도 있었다.. 대박..

메뉴 보면서 좀 놀란게 뽀집인데 가격대가 꽤 쎈 것. 위의 갈비뽀도 $18 (which is understandable.) 또, 기타 뽀집에서 볼 수 없을만한 스페셜 메뉴(?)도 찾아볼 수 있었다. 내가 시킨 선지가 들어간 S3 등.

 

친구 부부까지 4인이서 에피타이져 두 개에 메인 다섯 개 시켜먹었다. 백 불 넘게 나왔을 듯..

 

시킨 메뉴는:

1. 구운 새우에 망고 샐러드 ($13)

2. 스프링롤 4피스 ($13)

3. 라지 뽀 ($18)

4. 스몰 뽀 ($13.45)

5. 숯불 돼지고기에 현비밥 ($14)

6, 7 동일 메뉴 선지 뽀 ($13)

 

구운 새우 망고 샐러드 $13

이거 엄청 맛있었다. 남친은 초딩입맛이라 한 입 먹고 젓가락 놈. 내가 베트남은 안가봤지만 동남아 밖에서 이렇게 동남아 느낌 나는 망고 샐러드는 처음인 것 같았다. 구운 새우와 절인 망고의 조합이 인상깊었고, 말린/toast한 견과류와 양파가 훌륭했다. 재료를 아끼지 않고 최대한 현지식으로 준비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이 샐러드를 먹기 위해 재방문 의사 있음.

 

스프링롤 4피스 $13

평범했다. 안에는.. 잘게 다진 표고?가 들어간건지 아무튼 버섯 느낌이 강했는데, 엄청 뜨거웠음.. 역시나 가끔 보이는 냉동 스프링롤이 아니라 진짜 스프링롤 같았는데 스프링롤은 저번에 포스트한 Cafe Pho Nho가 더 맛있었음. 자세한 사항은 이 포스트에: 2021.07.08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나의 토론토 베트남 쌀국수 맛집 발굴 분투기 (및 추천 리스트 1편)

 

나의 토론토 베트남 쌀국수 맛집 발굴 분투기 (및 추천 리스트 1편)

제목이 장황하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베트남 쌀국수(이하 뽀)에 대해 남들보다 조금 까다롭다. 어떻게 까다로운지는 설명을 잘 못하겠는 사이비이나 ㅋㅋㅋ 아무튼,,, 뭐 그렇다 나는 나나이

catherine1ee.tistory.com

반응형

기본 뽀. 스몰 사이즈 $13.45

내 입맛에는 기본 뽀는 그냥 저냥. 기름이 너무 많았고 달았다. 국수는 안뺏어 먹어봐서 잘 모름.

 

내가 시킨 선지 뽀 S3, $13

소고기와 돼지고기가 둘 다 들어간 선지 뽀이다. 레몬그라스 향이 강하다고 해서 내 최애뽀인 Pho Do Bien 너낌날까 해서 시켰는데 그건 아니었다. 싱겁게 먹는 편인데도 간이 싱겁다고 느껴졌다..

 

고명 다 올린 후
베트남식 소시지 등이 들어가 있고, 면발도 우동면발 같은 쌀국수이다. 보통 뽀 가는 면 아님.
숯불 돼지고기 $14

 

숯불이라는 거 말고는 그냥 평범했던.. 지금 보니 brown rice가 아니라 쌀밥이네 ㅋㅋㅋ

 

뭐, 여러가지 다른 여타 뽀집에서 볼 수 없던 메뉴들이 있어 즐거운 식사였다. 망고 샐러드는 의외의 발견이었고. 그리고 양이 무지 많음..

 

주문하자마자 패티오는 물론, 식당 내부가 아주 꽉 차서 우리가 나갈 즈음엔 줄을 서기 시작했다. Assume하면 안되겠지만 겉으로 판단하기엔 모두 베트남 분들 같았음.. 가족 단위로, 할머니 할아버지부터 유모차 탄 갓난쟁이 애기들까지 삼삼오오 오후 12시가 되기도 전 꽤나 큰 식당이 아예 꽉 찼다. 진짜 내가 캐나다에서 머리털 나고 이렇게 많은 동남아계 분들과 한 자리에 있어본게 처음이다. 토론토 베트남 이민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곳인가..? 그럼 맛집 인정이지! ㅋㅋ 아무리 그래도 내 남바완 노스욕 뽀집은 여전히 Pho Bistro다.

 

뽀에 진심 내 토론토 뽀 고군분투기👇👇👇

2021.07.08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나의 토론토 베트남 쌀국수 맛집 발굴 분투기 (및 추천 리스트 1편)

 

나의 토론토 베트남 쌀국수 맛집 발굴 분투기 (및 추천 리스트 1편)

제목이 장황하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베트남 쌀국수(이하 뽀)에 대해 남들보다 조금 까다롭다. 어떻게 까다로운지는 설명을 잘 못하겠는 사이비이나 ㅋㅋㅋ 아무튼,,, 뭐 그렇다 나는 나나이

catherine1ee.tistory.com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09.16 07: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옷ㅋㅋㅋ 담에 망고샐러드 도전해야겠어요!!

반응형

지난 주 금요일인 6월 11일부터 온타리오 정부가 패티오 개장을 다시 허용했다.

 

겨울이 긴 토론토는 패티오가 있느냐 vs. 없느냐 차이로 매출이 많이 갈린다. 현지인들이 정말 목이 빠져라 여름에 패티오 식사에 시원한 맥주 한 잔 들이키는 것만 기다리기 때문이다.

 

이곳도 역시나 시국 탓에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많이 힘들었다. 때문에 아래와 같은, 도로를 이용한 패티오 개장을 잠정적으로 허용해 준 듯 싶다. 도로 위 패티오를 위한 꼬깔콘 및 콘크리트 블록 등이 토론토시 소유로, 시에서 패티오 개장을 원하는 식당들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있는 듯 보인다. 지금 상황에서 패티오까지 설치 못하게하면 정말 봉기 일어날지도..

 

아무튼 그 탓에 가뜩이나 비좁은 도로가 꽤나 엉망진창인 상황이다. 사람들 다 쏟아져 나오고, 심지어 자전거 타는 사람들도 아주 많다. 이번 여름은 내내 이럴 듯 하다.

 

가뜩이나 넓지 않은 도로 양쪽에 패티오 설치, 스트릿카, 자동차들, 그리고 아슬 아슬한 자전거들이 한 곳에 몰려있다.

 

나도 지난 금요일 패티오 개장이 허용되자마자 나름 외식을 열심히 했다. 테이크 아웃하면 특히나 맛이 떨어지는 국수집 위주로 돌았다 (중국 란주 라미엔 -> 베트남 쌀국수 -> 짬뽕 / 짜장 / 탕수육 순).

 

지난 주,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쌀국수집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패티오가 잘 구비되어 있고 채식 쌀국수에 채소만 들어 있는게 아닌 콩고기도 들어가 있다길래, 주말을 맞아 남자친구 친구분들과 오랜만에 단체 외식을 하기로 했다.

 

사람이 붐빌 것 같아 느긋하게 오후 2:30분에 만나기로 했는데... 멀리 운전해서 갔더니 아뿔싸. 이 집은 글쎄 오후 4시부터 장사를 한단다. 주차해놓고 우왕좌왕하고 있으니 주인 아주머니께서 너무 일찍 왔다고, 조금만 있다 오라 소리치신다. 나는 늦은 점심을 먹을 생각으로 오전에 콩나물국에 밥말아먹고 왔는데, 친구분들은 정말 아무것도 안 먹고 쫄쫄 굶고 왔다고...

 

 

급한 불 끄는게 문제였던지라 이 동네 사는 친구분 추천을 받아 Drake Commissary라는 곳으로 향했다. 직접 구운 빵, 화덕 피자, 수제 버거 등을 파는 카페 겸 바이다. Larder이라는 명칭답게 수제 케챱 및 각종 디저트와 양념 등도 취급하며, 바로 옆에는 양조장이 있어 수제 맥주를 구입할 수 있다고 한다. 뭔가 디스틸러리 느낌이 나는 곳으로, 근처 Museum of Comtemporary Art Toronto Canada가 있다. 바로 앞의 잔디밭은 (역시나) 콘도가 들어선다고 이미 굴삭기로 땅을 엎어버린지 오래. 이 동네에는 벽돌로 지은 건물이 많았다.

 

나, 남자친구, 남자친구 친구 부부, 남자친구 친구분까지 5인이었던지라 패티오는 거절당했다. 대신 친구분 오피스가 같은 빌딩에 있어서, 테이크 아웃 한 다음 그곳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코시국만 아니었다면 버글거렸을 내부.

 

단촐한 메뉴. 나는 사워도우 피자 중 toasted sesame + pepperoni를 시켰고, 남자친구는 veggie 수제 버거를 시켰다.

 

번이 쫄깃하고 맛있었던 수제 베지 버거 (한 입 뺏어먹어서 안다.)

 

 

이후 근처 Ethica Coffee라는 곳에 들러 에스프레소 한잔 씩 뽑아 마셨다. 여기 커피 산미 장난 아니다. 예상치 못했던 터라 좀 놀랐다. 크레마가 예술이다. 커피콩을 직접 볶는다고 한다.

 

 

근처 기찻길 인근을 한바퀴 돌고, 다른 약속이 있는 친구분 1과 빠이한 후 (오피스 개방 감사합니다) 친구 부부와 다시 포집으로 향했다. 절대 그냥 돌아갈 수는 없었다. 오늘 내 미션은 콩고기가 들어간 채식 뽀를 먹는 것이었기에 ㅋㅋ

 

포집은 2060 Dundas St. West에 있는 Cafe Pho Nho: https://phonho.ca/

주차자리도 서너군데 정도 있고, 근처 주택가에 스트릿파킹도 가능하다. 애로사항은... 매일 매일 4시부터 여는 것과 ㅋㅋ 오로지 현금만 받는다는 것.

 

벽에 붙어있는 QR코드로 메뉴를 보고, 주문서에 메뉴와 수량을 적어내는 시스템이다.

 

아직도 우리가 시킨 번호가 기억난다.

 

133번 스프링롤 하나: $6.25

73번 컴비네이션 베트남 쌀국수: $9.50 X 2 = $19

78번 생고기 & 익힌 고기 쌀국수: $10.50

102번 채식 쌀국수: $10.50

 

스리라차에 해선장이 저렇게 반반 따로 나왔다. 아마도 코시국이라 소스통째로는 안주는 듯. 나는 해선장 안먹는뎅 ㅋㅋ

 

스프링롤 추천한다. 토론토에서 먹어본 튀긴 스프링롤 중 손에 꼽는다. 나는 보통 새우가 들어간 fresh 스프링롤만 먹기 때문에 튀긴 스프링롤은 어차피 많이 안먹어봤지만, 아무튼 슈퍼에서 공수한, 기름 잔뜩 먹은 눅눅한 냉동 스프링롤이 아니다. 맛있었다.

 

 

남자친구가 시킨 78번 뽀. 숙주, 바질 등은 넣지 않은 상태. 고기 뿐 아니라 비프볼에 천엽에 각종 소 부산물에, 이건 그냥 컴비네이션 뽀였다.. 고기만 먹는 남자친구는 도대체 뭘 시킨거냐며 경악 ㅋㅋ (그냥 빼고 먹어..)

 

이 집은 여타 뽀집들과 달리 모든 요리가 원사이즈인데, 양이 많다. 특히 국물이 엄청나게 많고, 아주 펄펄(!!!!) 끊는다. 저 사기그릇을 만지는 것도 거의 불가능한 수준이다 (우리 모두 서버분들 손가락 안녕하신지 매우 걱정했다...)

 

 

내가 시킨 채식 뽀. 위에 고기처럼 보이는건 콩고기로, 텍스쳐는 마치 느타리버섯을 먹는 것 같은 꼬들꼬들한 식감이다. 유부? 동두부? (아마도 유부)도 들어가 있고, 표고버섯도 있고, 청경채, 배추에 심지어 무우까지 들어가 있다.

 

내 뽀와 남친 뽀.. 국물 한번 맛보고 동시에 내뱉은 말은.. "달다!"

 

이 집, 국물이 달아도 너무 달다. 아쉽게도 나는 단 음식을 대체적으로 좋아하지 않아서 ㅜㅜ 다시 찾을 일은 없을 것 같다. 아직까지 내 맘의 1등은 크리스티에 있었던 옛 뽀집 Pho Rex (여기가 정말 토론토 최고였는데 안타깝게도 문을 닫았다.) 그 외는 오싱턴 Pho Rùa Vàng Golden Turtle Restaurant (특히나 fresh 스프링롤이 일품이다), 다운타운 이스트 Mi Mi Restaurant, 쏜힐의 Pho Bistro, 그리고 내가 정말 애정하는 (하지만 모든 곳에서 파는 것은 아닌) Pho Do Bien을 위한 다운타운 이스트의 Pho East (Pho Do Bien을 좋아한다면 BC 주의 Pho Boi S2가 정말 맛있다. 토론토에는 지점 없음.)

 

아무튼 정말 오랜만에 두 끼나 밖에서 외식을 했다. 특별한 목적없는 지인들과의 나들이가 얼마만이었던가.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먹을 것 없는 이튼근처를 떠돌다가 멈춰서게 된 곳. 사실 특별한게 있어서라기 보다 그냥 춥고 배고파서 아무데나 들어갔는데 이곳은 내가 3월달에 교수님과 미팅을 가졌던 영화 극장 카페 아닌가... 카페와 레스토랑이 겸해져 있는 곳인데 교수님을 만났을 당시에는 아침이었어서 티하나 시켜먹었었다. 이곳에서 토론토 국제영화제인 tiff도 하고 새로지은 건물이라 그때 인상깊게 투어한 기억이 있는데 오늘 이곳에서 저녁을 먹게 되는구나~ 싶었다.




출처는 모두 구글 맵.


안 분위기는 그냥 깔끔. 5시 반 쯤 들어섰는데 이 넓은 장소가 텅 비어있다가 곧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Olive & Bonacini는 캐나다에서 아주 유명한 푸드 체인 브랜드 회사인데 1993년 Jump로 시작해서 Bannok, Canoe 등 토론토 유명 레스토랑들이 모두 이 회사 것이다. Canteen도 그 중 하나인 셈이고.


유명 브랜드 레스토랑인 만큼 가격대가 좀 있는 편이다. 우리가 시킨 것은 버터치킨 피자와 오늘의 스페셜이었던 따뜻한 버섯 샐러드.



Butter Chicken Pizza ($16)

닭허벅지 살과 고수, 망고 그리고 염소+양젖을 섞은 할루미 치즈가 토핑으로 얹어진 피자. 화덕 피자였고 (아마) 특이해서 값은 아깝지 않았지만 맛은 특별하진 않았다.


오늘의 스페셜로 시킨 따뜻한 버섯 샐러드 ($18). 구운 송이버섯과 파, 그리고 감자에 염소치즈 크림소스가 매우 인상적이었던 샐러드였다. 너무 맛있었는데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던 ㅜㅜ


메뉴 셀렉션도 그닥 많지 않고 가격이 전체적으로 이름값을 하느라 overpriced 된 느낌이어서 다시 찾아가고 싶지는 않지만 샐러드가 너무 맛있었다. 대충 어떻게 만드는지 감은 잡히니까 나중에 한번 도전해 봐야겠다 :)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몬트리올 간다고 할 때부터 친구가 노래를 그렇게도 부르던 Au Pied de Cochon, 어우 피에 드 코숑!

Pied de cochon은 말 그대로 돼지 발이라는 뜻으로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족발집...이 되겠습니당.

족발집을 불어로 말하니 그럴듯 해 보이네요.


가는 길은 Mont Royal역에서 내려서 오른쪽으로 두번 꺾으면 골목길이 나오는데 그쪽으로 10분 안되게 걸어가면 된다.

푸틴 맛집 라 방키즈 (La Banquise)와 매우 가까운 거리!


ㅋㅋㅋ 여기 들렀다 푸틴은 이따 야식으로 테이크 아웃 해갈까? ㅋㅋㅋㅋ 했지만 

나중에 이곳에서의 어마어마 무시한 양과 지방덩어리 요리에 우리 생각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이었는지 처절히 깨닫게 된...


저녁시간은 5시부턴데 예약 안하고 6시에 가니 테이블은 텅텅 볐는데도 앞에 먼저 도착한 팀은 되돌아가는 등 이리 빈 테이블들이었지만 모두 예약손님들을 기다리는 듯 했다.


우리는 딱 두명이라고 호스테스가 머리를 싸매더니 문가 자리도 괜찮냐 해서 oh bien sur~ 냉큼 착석했당


술집이나 Bar 분위기를 생각했는데 나름 깔끔하고 코지한 레스토랑이었어서 의외였던!





가게에서 직접 굽는듯한??? 바게트 빵들이 마치 장작더미처럼 쌓아올려져 있고 화덕에서 그리고 오픈 된 주방에서 이리저리 분주한 사람들.


6시가 조금 넘으니 가게가 시끌벅적 사람들로 꽉꽉 차기 시작했다.


이곳은 퓨전이 아닌 정말 프랑스 레스토랑으로서 평소에는 생소한 메뉴들이 많았는데, 메뉴는 요기!

http://www.restaurantaupieddecochon.ca/menu_e.html

푸아그라부터 돼지요리 오리요리 오리기름요리 들소 혀요리 등등 다다다 시도해보고 싶던 메뉴들이 많았다.

우리는 일단 가장 만만하고 추천을 많이 받는 돼지요리를 시키기로!

Home made boudin, 즉 홈메이드 소시지요리와 boudin tart, 소시지 타르트를 추천받았는데 둘 중에 많이 고민했던~




무한리필되는 보송보송 따뜻한 바게트 빵 완전 맛있어~~~ 버터도 정말 꽉꽉 채워서 푸짐하게 주고 여자 둘이서 빵이랑 버터 리필 한번 더 해먹고 ㅋㅋㅋ


메뉴는 고심끝에 친구가 추천한 homemade boudin (boudin noir)와 이 집 나름 간판인 족발을 시켜보았다.



족발인 Pied de Cochon $22

말그대로 우리나라에서도 먹는 족발에 버터소스와 메쉬포테이토 그리고 콘브레드...? 의 콜라보레이션이 인상적인 엄청나게 덴스하고 기름진 음식이었다.



사진에서 잘 표현되었는지 모르겠는데 나는 태어나서 메쉬포테이토가 기름에 쩔어서 치즈처럼 쫀득거리는 건 처음 먹어봤다.


몬트리올이 하도 추웠기에 그래, 우리는 이런 지방덩어리를 먹어도 괜찮아 살아남기위한거니깐! 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꾸역꾸역 먹은 ㅋㅋㅋㅋ



친구가 강추한 홈메이드 boudin $13.50. Boudin은 소시지라는 뜻인데 이 집 홈메이드 부댕은 선지소시지였던 듯



특별한 향이 인상적인 소시지였다. 역시 기름에 쩔은 메쉬포테이토와 함께~



너무너무 배불러서 남길 수 밖에 없었지만 살얼음 낀 토론토 겨울 밤 뜨뜻한 전기장판위에서 이 글을 쓰는 시점에 Au Pied de Cochon의 기름진 음식들을 또 한번 먹어보고 싶당~


여자들끼리 가면 솔직히 한 dish를 시키고 나눠먹어도 충분 할 것 같다... 눈치는 엄청 보이겠지만 ㅠㅠ 일단 에피타이져가 특이한 메뉴가 많으니 다음에 간다면 에피타이져 하나와 메인 하나만 시키고 싶은 마음.............


몬트리올 음식들은 전체적으로 뭔가 굉장히 dense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말 꽉 찬 느낌. 2% 부족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120% 음식을 표현하고 있는 듯한?


Au Pied de Cochon의 홈메이드 소시지와 족발요리 또한 난 정말 소시지야! 난 정말 족발이야! 라고 표현하는 듯한 그런 맛이었다.


간은 내 입맛에 살짝 강했던 것 같은데 그래서 빵을 리필해서 소스에 찍어먹었고 ㅠㅠ 아 guilty pleasure 때문에 괴로웠지만 그래도 좋은 시간이었다 :)


이곳 오리요리도 맛있다고 하는데 다음에 또 들를 기회가 있었으면~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