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맛집 포스팅 중 미시사가에 위치한 사천 국수집을 강추한 적이 있다. 바로 아래 글인데,

 

👉 2021.07.18 - [일상다반사/캐나다 맛집] - 토론토 지역 미시사가 중국집 맛집 Szechuan Noodle Bowl (쓰촨/사천음식)

 

여기서 내가 초강추한 사천식 묵 에피타이져가 있다. 이제 그걸 어떻게 똑같이 만드는지 알게 되어서 쓰게 되는 글 ㅋㅋㅋ

 

내 사랑 마라탕.. 마라샹궈.. 마라 샐러드.. 마라 마라 마라맛 모든 것의 비밀은 마치 대한민국 모든 짜장면집이 쓴다는 사자표 춘장과 같은 요녀석에게 있었다.

 

바로 그 이름도 직관적인 麻辣红油 ㅋㅋㅋㅋㅋㅋ (malahongyu/말라홍요우=마라맛빨간기름)

빠빠빠 빨 간맛~🔥🌶️

이것이 바로 중국판 사자표 춘장

 

이 상품은 남친이 아마 노스욕 H마트에서 구매했을거다. $5 이내로 구매했을 듯. 쏜힐 월드온영 지하 중국 그로서리 Seasons 슈퍼마켓에서는 더 큰 버젼을 $2.99에 판다카더라.

 

우리집은 한국식 고추기름도 다 손수 만드는 그런 집인데, 특히 원조 마파두부 및 중국식 매운 국수 시리즈에 미친 동생은 산초, 팔각 등의 중국 향신료를 직접 사다모아 마라 기름을 만들어오곤 했었다. 레시피나 비법 같은건 공유하지 않았고, 그냥 동생이 만드는 마라요리만 얼쑤하며 얻어먹어오다 동생이 코로나가 터진 직후 본가로 돌아갔다. 나는 마라 기름을 직접 만드는 건 감히 생각도 하지 않고 (순두부찌개용 고추기름은 내가 만들 수 있다만 ㅋㅋㅋ) 마라는~본래 밖에서 사먹는 것이다~~를 2년 째 외치던 중, 남자친구가 요 무우우울건을 스스로 척척 사온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마라 기름만 있으면 중국 식당에서 마라 들어가는 대부분의 요리를 직접 집에서 만들어볼 용기가 생긴다. 대충,

 

마라탕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고 사골 국물에 끓임.

마라샹궈 = 원하는 토핑을 이 기름에 빨리 볶음.

마라 샐러드 = 이 기름에 (중국) 간장, (중국) 식초를 넣고 섞음.

란저우 라멘 = 소고기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국수를 삶아 먹음.

훠궈 홍탕 = 각종 육수에 이 기름을 넣고 샤브샤브를 해먹음.

량피 = 이 기름에 땅콩 소스를 넣고 국수를 잘 비빔.

기타 각종 마라 요리 = 그냥 기본 요리법에 이 기름을 넣고 간을 맞춤 ㅋㅋㅋㅋㅋㅋ

 

음.. 거의 우리나라 고추장 된장 수준인데 ㅋㅋㅋ

⚠️ 참고로 per serving 칼로리는 무려 800 칼로리다.

 

반응형

 

마라탕 먹으면 살찌는게 괜한 이야기가 아닌 것이다. 여기다 땅콩 소스까지 섞으면 칼로리 대환장 파티인데 맛있는건 어쩔 수 없음.

 

아무튼 내가 지난 일주일 간 이 기름으로 아주 잘 해먹은 사진 몇 장 투척한다.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 묵

 

청포묵 대신 집에 있던 도토리묵을 활용한, 미시사가의 쓰촨 누들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도토리묵 무침. 다진 마늘, 파를 얹고 집에 있던 보통의 양조간장, 식초를 넣고 이 기름을 투척했다. 음식점에서 먹는 맛이 나서 눈물이 났다. 우리 이제 미시사가 안가도 돼.

 

 

이건 진짜 중국너낌 RGRG. 오이는 으깨지 않고 용모양? 뱀모양? 으로 슬라이스 해서 속 안까지 양념이 잘 베어들게끔 칼질했다. 여기서는 잘 안보이는데 나중에 따로 포스팅 올려야지.. 두부피 (beancurd sheet) 국수처럼 슬라이스해서 다진 마늘, 파에 위의 도토리묵과 같은 양념 만들어서 뿌리고, 화룡점정으로 고수와 깨를 잔뜩 올렸다.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땅콩 소스까지 따로 만들어서 뿌려먹었다. 칼로리는 알고 싶지 않다. 진짜 대존맛.. JMT!!!

 

 

이건 두부피 국수 건두부피 삶은거에 (뒷부분 쭈글 쭈글한 것, 잘 안보임) 위와 같은 용모양? 뱀모양? 칼집 낸 미니 오이 두 개, 거기다 청경채 잠깐 물에 튀겨서 삶은 계란이랑 같은 양념장에 섞어 먹은 내맘대로 중식 마라 샐러드이다. 고기 1도 안들어갔는데 엄청 든든함.

 

동일 제품은 현재 중국 쇼핑몰 징동에서 12.40원, 한국돈 약 2천 2백원이 조금 넘게 팔리고 있다. 제품에 대한 동영상과 상세 설명 등(중국어지만)이 마련되어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이 👉링크를 클릭하셔서 한번 둘러보시길..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요즘 주구장창 중국 음식 아니면 국수 포스팅만 하는 것 같은데 오늘은 그 둘을 합친 중국 국수...

 

베이징과 런던 살 때 란주(兰州) 칼면을 많이 먹었다.

 

베이징에서는 그냥 좋아하는 정도의 음식이었고, 런던에서는 내게 정말 없어서는 안될 눈물에 젖은 음식이었음 (눈물 젖은 도삭면 드셔보셨나요...)

 

런던 피카딜리 광장 근처랑 우리 학교 LSE 근처 (결국 홀본역 근처) 란저우 라미엔 진짜 맛있게 하는 곳이 있는데, 언젠가 찾아서 포스팅 하겠다.. 현지인들만 가는 찐 맛집이고 살인적인 런던 물가에 시달리던 나를 어루만져 주던 두 곳..

 

아무튼 베이징 & 런던에서의 기억 때문에 토론토에서도 란저우 라미엔에 대한 좋은 기억을 안고 찾게 되었는데, 마침 우리집 근처에 오픈한 곳이 있어 첫빠로 다녀왔었더랬다.

 

오픈은 2018년 정도에 한 기억이 남. 내가 영국에서 대학원 생활 마치고 토론토로 돌아온 후 몇 달 지나 오픈했으니.

 

1. 다운타운 추천 란저우 라미엔 맛집: GB Hand-Pulled Noodles (66 Edward St, Toronto, ON M5G 1C9)

 

아래 사진은 내가 취직한 직후 친구랑 캐치업 한다고 엄청 추운 날 손 호호 불어가며 들어가서 먹었던 라미엔이다. 친구가 처음에는 국숫집 가자고 했을 때 심드렁 했는데 나중에 음식점 잘 골랐다고 엄지척 해줬음. XL까지의 사이즈가 있는데, XL는 엄청 커서 내 동생밖에 못 먹을 양이다. 근데 맛있어서 결국 다 들어감. 국물까지 원샷함. 가게 안은 엄청 좁고, 라면바같이 1인용 바 테이블이 주를 이루고 2인, 4인용 테이블은 정말 몇 없다. 진짜 다닥 다닥 붙어서 먹는 협소한 장소인데, 코로나 시국인 지금은 어떻게 됐을려나 모르겠다. 이 맛이 너무 그리워서 코시국에 우버로 두 번인가 시켜먹은 경험이 있다. MSG를 아예 안쓰는 것 같진 않은데 그래도 나름 깔끔하고 개운하다. 한 젓가락 처음 흡입할 떄 바로 입에 착 들러붙는 그런 맛이 있다. 서비스는 기대하면 안되고, 회전율이 생명인 작은 국숫집이기 떄문에 그냥 빨리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요즘 오다 가다 보니 여전히 협소한 사이즈이지만, 패티오를 마련해놓긴 했다. 곧 들를 예정 (사실 지금 먹고싶어서 미치겠음 ㅋㅋ 입맛만 다시고 있다.)

 

내가 항상 에피타이저로 시키는 해파리 냉채. 한국 해파리 냉채를 거의 비슷한 맛 남 (겨자는 없이 식초로만.) 양에 비해 꽤나 비싸다. 내 기억엔 $5~6 정도 했다.

 

2. 노스욕 핀치 추천 란저우 라미엔 맛집: Gol's Lanzhou Noodle (5505 Yonge St, North York, ON M2N 5S3)

 

https://lanzhou.ca/

 

Gol's Lanzhou Noodle

Lanzhou handmade-noodles have over 200 years of history. Now its popularity has spread across all of China and around the world, becoming a global cuisine!

lanzhou.ca

여긴 핀치에 새로 오픈한 프랜차이즈 브랜드 Gol's Lanzhou Noodle인데, 패티오도 잘 세팅해놓고 모든 면에서 평타 이상이다. 사실 맛으로만 따지면 다운타운의 GB Hand-Pulled Noodle이 더 맛있다.

 

오픈 직후 방문했는데, 오픈빨인지는 몰라도 젊은 사람들이 친절하게 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많이 보였다. 나는 다른 지점 메뉴를 보고 마장 량피가 있냐고 물어봤는데 이 지점엔 아쉽게도 (아직?) 없는 메뉴였다.

 

당연히 중국인들이 운영하고 있는데, 앞서 언급했다시피 젊은 사람들이 엄청 친절하려고 노력했다. 서버도 캐나다식으로 트레이닝된 듯 했고 (중국집에서 팁 안아까운거 처음) 안에서 국수 만드는 주방장도 아주 젊은 중국인이었음 (거의 내 또래..) 반대로 다운타운 추천집은 서버들도 영어 잘 못하고 주방도 중국에서 갓 데리고 들어온 것 같은 장인같이 생긴 분들을 고용함 (진짜 바로 앞에서 중국 국수 휘휘 만드는데 완전 LMIA 따놓은 당상일 듯 ㅋㅋㅋㅋㅋㅋㅋ)

 

달걀은 추가해야 줌 ($1이었던가 $2였던가)

 

결론적으로 둘 다 맛있긴 한데, 다운타운의 GB Hand-Pulled Noodle이 내 입맛에는 훨씬 더 맛있다. 서비스나 청결도 등등을 따지면 노스욕의 Gol's Lanzhou Noodle이 압도적이다.

 

요즘 토론토에 도삭면 유행같은게 번져서 (거의 10년 전 일본 라멘 열풍의 작은 버젼을 보는 듯) 여기 저기 새로운 라미엔집 간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내 뽀 투어처럼 언제 한번 싹 돌아볼 예정이다.

 

참고로 고수랑 파가 엄청 많이 들어가는 음식이니 고수 싫어하는 분들은 무조건 부야오썅차이 외쳐야함.. 저는 고수맛으로 먹습니당. 냠냠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미시사가 들를 때 마다 항상 참새가 방앗간 찾듯 가는 곳이 있다.

 

Szechuan Noodle Bowl: 400 Dundas St E, Mississauga, ON L5A 1X5

지금 확인해보니까 웹사이트는 닫혔다. 저번에 찾았을 땐 깔끔한 웹사이트가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서버비를 안낸 듯 ㅋㅋ

 

 

코시국에 문을 닫은 레스토랑들이 많은데 내가 애정하는 쓰촨 누들볼.. 안닫아서 너무 감사하다 ㅠㅠ

 

코로나 터지기 직전 한번 방문하고 거의 1년 만인가, 거진 2년 만의 방문이었다. 밖에 간이 패티오가 마련되어 있었는데 odd한 시간이었어서 그런지 (3시 반 정도) 한 팀도 없어서 안에서 전세내고 먹었다. 마침 indoor는 한 팀만 받는다고 써있었다. 코로나 전에는 방문 할 때마다 사람들이 꽤 차있는 지역 내 나름 맛집이었다. 구글 평점도 4.4로, 중국집치고 아주 양호하다.

 

언제나 에피타이져로 시키는 묵

 

처음에 이곳을 방문하게 된건 사천식 묵을 먹기 위해서였다. 사천 가정식을 잘한다길래, 사천식 고추기름에 식초를 버무린 량피가 고팠던 내가 방문해보았고, 그 이후로 내 미시사가 최애 식당으로 등극.. 영어로는 clear noodles in chili인데, 국수라기보다는 그냥 길게 썬 청포묵같은거다. 에피타이져로 항상 시키는데, cold dishes/에피타이져 섹션에 있는 메뉴가 아니라 taste of native인가? 그 쪽 메뉴에 있어 잘 찾아야한다. 가격은 $5.99. 흰 쌀밥 한 그릇에 묵 다 먹고 남은 고추기름을 비벼먹으면 밥도둑이 따로 없다.

 

시금치 수타면

이건 이 집의 약간 시그니쳐 같은 시금치 수타면인데, 영어 메뉴는 special hand-made spinach noodles. 소고기, 갈은 돼지고기, 채소 등 옵션이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우리는 항상 소고기를 시킨다. 소고기는 저렇게 여타 중국/대만식 국수에 많이 나오는 braised beef인데, 우리나라로 따지면 갈비살을 부드럽게 쪄낸 느낌이 난다.

 

김이 서려버린 수타면 인증샷

이것도 아주 맛있다. 기름 범벅이긴 한데 중국요리, 특히 쓰촨요리가 다 고추기름 아니겠나..ㅋㅋ 국물 퍼먹으면 아주 맛있다. 남자친구가 혈관 막힌다고 말릴 정도 ㅋㅋㅋ 이것도 미판에 말아먹으면 아주 맛있다. 가격은 $10.49.

 

탕수육 같음

우리나라 탕수육 맛이 나는 pineapple sweet and sour chicken or pork. 이 날은 돼지고기로 시켰다. 보통은 미판 한 그릇 시켜서 같이 먹는데, 이 날은 내가 배가 크게 고프지 않았아서 세 가지 요리만 시켰다. 가격은 $11.99.

 

여기 음식은 항상 신선하고, 뜨겁고, 빨리 나오고 정갈하다. MSG 맛도 안느껴진다 (이거 정말 중요한 포인트다.)

 

코로나 때 오니까 컵을 안주고 종이컵을 주고, 국수에 나오는 국물 떠먹는 숫가락은 일회용 플라스틱이었던 점이 아쉬웠다.

 

단골집이었던지라 다른 음식들도 많이 시켜먹어 봤는데, 저 위 세 메뉴는 꼭 must이다.

 

저 세 음식 모두 합해서 $32.17, 팁까지 $37 내고 왔다. Cash & debit only.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