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에어로플랜(Aeroplan)은 1984년 캐나다 대표 항공 에어 캐나다 단골 고객들의 포인트 적립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탄생 후, 2002년 자회사로 독립, 이후 여러 M&A 과정을 거치다 2018년, 부모인 에어 캐나다의 품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다.

 

각설하고,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할 때 맨땅에 헤딩으로 바로 캐쉬를 지급하는 것보다 에어 캐나다와 연계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구입한 후 포인트로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아서, 많은 분들께서 혜택을 보셨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작성한다.

 

1.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 구입 vs.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 구입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한번 비교해보자.

 

에어 캐나다 공식 사이트(aircanada.com)으로 들어가 항공권을 검색하면 항공권을 돈으로 지불할 것인지, 포인트로 지불할 것인지에 대한 옵션이 뜬다.

 

 

우선 돈($CA)을 선택, 편도로 성인 1명 토론토 ➔ 인천 직항 10월 25일 비행기를 검색해보겠다.

 

 

토론토에서 인청 직항인 약 13시간이 걸리는 비행기의 일반 이코노미석은 $1,068, 비즈니스석은 $4,370이다.

 

똑같은 항공편을 포인트로 검색해보겠다.

 

일반 이코노미석은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 캐나다 달러 $60, 비즈니스석은 7만 2천 7백 포인트 + 캐나다 $60이다.

 

그럼 에어로플랜 4만 4천 포인트, 그리고 7만 2천 7백 포인트는 도대체 얼마일까?

 

에어로플랜 공식 사이트(https://aeroplan.points.com)에 들어가 Buy Points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4만 4천 포인트는 약 1,350 캐나다 달러이다. 이 경우, 이코노미석은 1,068 캐나다 달러이므로 돈으로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 반면, 비즈니스석인 7만 2천 7백 포인트는 2,000 캐나다 달러 대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석 항공권을 원한다면 포인트를 돈으로 사서 포인트로 결제하는 것이 약 절반 가량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인 것이다.

 

참고로 에어로 플랜은 포인트 구입 프로모션을 종종 한다. 최근 최대 80%까지 더 얹어주는 프로모션을 종료한 바 있다. 예를 들어, 10만 에어로 플랜 포인트가 3,000 캐나다 달러라면, 보수적으로 50%를 더 얹어준다 해도 10만 + 5만 = 15만 에어로 플랜을 3,000 캐나다 달러에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개이득!). 이를 잘 활용해 포인트를 쟁여두면, 위 비즈니스석 포인트를 사례로 들어, 대략 3천 캐나다 달러로 토론토 ➔ 인천 직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두 장을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에어로플랜은 메리어트 호텔, 힐튼 호텔 등과도 연계해 쓸 수 있으니 일석 n조이다.

 

2.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꼭 현금으로만 구입해야 하는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신용카드가 있다.

 

캐나다에는 에어로플랜과 연계된 신용카드가 많이 있다.

 

그 중에 내가 현재까지 애용하는 카드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하 아멕스) 코발트 카드로,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1포인트를 에어로플랜 1포인트로 환전 가능하다.

 

내 기억으로 나는 2019년 7월부터 아멕스 코발트 카드를 이용했는데, 벌써 약 7만 7천 포인트가 쌓였었다. 이번에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끊으면서 사용한 3만 2천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제외하고 현재 약 4만 5천 포인트가 남았다. 

 

 

👉 아멕스 카드 사용법 및 장단점 정리글:

2021.10.05 - [생활정보/꿀팁 & 내돈내산] -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캐나다 추천 신용카드 ✈️💳 (feat.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코발트 카드)

내가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나나이모 부모님댁에 휴가차 방문한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앞서 작성했듯, 남친이 토론토 ☞ 밴쿠버행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을 에어로플랜(Aeroplan)

catherine1ee.tistory.com

현재 남은 에어로플랜 포인트 약 4만 5천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이렇게 바뀌었다!

 

위에서 확인할 수 있다시피, 내가 나나이모 ➔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석을 구입했을 당시 지급했던 포인트는 3만 7백 포인트지만, 내가 티켓을 구입하자마자 똑같은 날짜의 똑같은 항공권 포인트 가격이 세 배 이상 뛰었다. 비즈니스석을 보통 캐나다 달러로 지급했을 경우 약 $2천~2천 5백 정도의 가격이었다.

 

아멕스 포인트를 에어로플랜으로 환전하는 것이 약 24시간이 걸린다고 해서 좀 걱정했는데 (티켓 가격은 상시변동이기 떄문에..), 정말 1초도 안되서 내 아멕스 포인트가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환전되었다.

 

Complete Transfer 버튼을 누르는 순간, 내 Aeroplan 계정에 내가 환전한 포인트가 곧바로 이동되었다.

 

에어로플랜의 주의사항이 하나 있다면 환전한 포인트를 다시 무를 수 없으며, 포인트의 유효기간이 정해져 있다는 것이다. 위에서 확인 가능하듯, 내 포인트의 유효기간은 2023년 3월 23일이다. 만약 포인트가 쌓였는데 유효기간이 다가온다면 포인트를 여기 저기 환전시키던지, 포인트로 작은 물건을 하나 사던지 하면 큰 지장 없으리라 생각한다(만 에어로플랜에 직접 문의 요망.)

 

결론:

  • 언제나는 아니지만, 평범하게 에어 캐나다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보다 에어로플랜 포인트로 같은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이 훨씬 더 저렴할 수 있다 (메리어트, 힐튼 호텔 등 연계 호텔 및 기타 항공사에도 적용.)
  • 에어로플랜 포인트는 언제나 구입 가능하며, 프로모션 기간에는 보너스 포인트를 얹어주니 이 때를 잘 활용하면 좋다.
  • 아멕스 멤버쉽 리워드 포인트와 에어로플랜의 환전율은 1:1이다. 신용카드를 잘 활용하면 많은 에어로플랜 포인트를 모을 수 있다!
  • 아멕스만 에어로플랜과 연계되어 있는 것은 아니고, 비자 등의 카드 중에서도 좋은 프로그램이 많다.

 

에어 캐나다 비즈니스 클래스 끊을 때 주의사항:

진짜 비즈니스석은 lie-flat seats로, 의자를 100% 눕혀 꼭 침대로 만들 수 있는 1인석이어야 한다(내 기준 ㅋㅋ). 종종 비즈니스 클래스 가격도 다 받고 조금 넓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같은걸 비즈니스석이라고 판매하는 작은 항공기 항공편이 있다. 이 경우, 비즈니스 클래스 돈 다 내고 타는건 손해라고 생각한다 (이 경우, 차라리 이코노미릍 타고 돈 아끼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에어 캐나다에 경우, 항공을 끊을 때 lie-flat seat을 제공하는 비즈니스석인지 아닌지를 결제 전 체크할 수 있다.

 

이렇게 Lie-flat seat이 포함되어 있다고 나오는지를 체크해보자.

 

또는 시간 밑에 뜨는 Preview Seats를 클릭, 비즈니스석 옵션을 선택한 후
이처럼 1인석 씩 누울 수 있는 구조인지를 확인해보자.

 

👉 토론토 ➔ 밴쿠버 왕복 에어캐나다 비즈니스석 후기 글 1탄 & 2탄: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방금 밴쿠버에 도착했다. 나나이모 비행기까지 약 두 시간 시간을 버려야 해서 지금 이 순간 키보드를 두드려보기로 함. 나는 오늘 아침 8시 55분 토론토 → 밴쿠버 비행기를 탔다. 코시국임에도

catherine1ee.tistory.com

2021.10.21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메이플 리프 라운지)

 

코시국 에어 캐나다 밴쿠버 → 토론토 비즈니스 클래스 후기 2탄 (에어 캐나다 저녁 식사, 밴쿠버

1탄 토론토 → 밴쿠버 비즈니스 클래스 아침 비행기 후기에 이은 2탄, 밴쿠버 → 토론토 저녁 비행기 후기! 1탄은 아래 클릭 👇👇👇 2021.09.19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코시국 에어 캐나다 토

catherine1ee.tistory.com

 

이거 얘기하다가 ㅋㅋㅋ 우리 거래처분(?) 중에 친한 분이 자기 에어로플랜 포인트 보여줬는데 세상에나 50만 포인트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이렇게 많이 모았냐고 하니까 그 분은 에어로플랜 비자 카드 쓰신다고... 아무리 그래도 돈을 얼마나 이렇게 쓰면 50만 포인트 모으냐고 하니까 그냥 일적인 걸로 이것저것 살 거 많다고.. 매년 하와이나 캐리비안으로 가족 여행을 가는데, 그 때마다 계속 모으고 있는 포인트 덕에 항공권을 직접 구입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한다. 부자들이 더 부자가 되는 이유를, 이런 소소한 케이스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ㅋㅋㅋㅋㅋㅋㅋ

 

특히나, 만약 사업체를 운영해 expense 처리 할 일이 많다면 에어로플랜 연계된 신카 사용하고 비행기 꽁으로 타자! ✈️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