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워털루(or 워터루)에 듀플렉스 갖고 있는 오빠 집에서 마카토 제면기로 파스타를 해먹고 감명받아 남친이 엄마께 선물해준 후, 나도 갖고 싶다는 생각이 스멀 스멀 올라오는 찰나 엄마가 내게 마카토를 사주셨다 ㅋㅋㅋㅋㅋ 워털루 듀플렉스 오빠가 쏘아올린 작은 공...★

 

부동산 투어하러 워털루 갔다가 파스타 먹고 온 날 포스팅은 요기 👉

2021.08.03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워털루 다녀오고, 마카토 제면기에 파스타 해먹고, 오늘은 파리 바게트로 정신 없고.

 

 

워털루 다녀오고, 마카토 제면기에 파스타 해먹고, 오늘은 파리 바게트로 정신 없고.

지난 주는 캐나다 (대부분의 주의) 롱위켄이었다. 월요일이 Civid Day였던지라 온타리오주 직장인들은 토/일/월 쉬게 되는 셈이었는데, 나는 금요일도 쉬어서 금/토/일/월 쉬었다. 1. 토요일에는 애

catherine1ee.tistory.com

 

아래는 본가에서 만든 파스타인데, 아래 비교되어 짓밟힐 내 파스타와 너무 비교되어서 자폭이라는 걸 알고도 올려본다 ㅋㅋㅋㅋㅋㅋㅋ

 

동생이 뽑는 파스타면

우리집은 대식 집안이다.

아래는 내가 약 한 달 간 주말마다 써먹은 마카토 요리 모음. 위와 비교하면 너무 아마추어 같고 구리지만 그래도 열심히해먹었다..

 

꾸덕 버섯 파스타

 

위의 꾸덕 버섯 파스타는 토론토 버섯 파스타 맛집 GUSTO 101에 영감받아 넓고 얇은 면으로 하고 싶었지만 어떻게 하다보니 저렇게 만들자는 의견이 모아져(?) 저런 칼국수 같은 모양으로 진화...

 

맛은 있었으나 너무 너끼해서 야식으로 고춧가루 마늘 식초 팍팍 넣고 들기름에 깻잎 올려 막국수를 말아먹었다는 후일담이..

 

강슈슈 놀러 왔을 때 다시 해 먹은 엔젤 헤어 버섯 크림 파스타에 쥬키니 보트.

바질은 내가 재배한 것이다.

 

내맘대로 토마토 계란 국수

 

지난 8월 달, 한자와 나오키 시즌 2의 마지막 화를 보며 꽃빵에 고추 잡채와 함께 먹었다. 내 맘대로 토마토 계란 국수이다. 소면같이 뽑는게 목표였는데 라면같이 되었다. 확실히 생면을 물에 넣고 끓이니 더 부푸는(?) 모양새이다.

 

동생이 뽑은 파스타면을 보고 있자니 현타가 온다. 더 분발해야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주는 캐나다 (대부분의 주의) 롱위켄이었다. 월요일이 Civid Day였던지라 온타리오주 직장인들은 토/일/월 쉬게 되는 셈이었는데, 나는 금요일도 쉬어서 금/토/일/월 쉬었다.

 

1. 토요일에는 애증관계 키치너-워털루 지역을 다녀왔다 ㅋㅋㅋ 토론토 돌아오는 길에 차가 막히는 것을 피해 굉장히 일찍 다녀왔다. 다녀온 이유는... 사실 요즘 집/땅을 보러 다니는데, 남자친구의 선배가 워털루에 듀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고 해서 기분 전환도 할 겸, 구경도 하고 동네도 알아볼겸 셋이 나들이감..

 

워털루에서 찍은 사진 아래 먹을 것 사진 빼고 진짜 이것 뿐이다.
워털루에 아기자기 이쁘게 꽃장식 해놓은 곳이 많아서 ㅎㅎ 이곳도 예외가 아니었어서 찍어봤당.
더블 에스프레소에 apple walnut scone

 

집이랑 동네 좀 둘러보고 근처 Midnight Run이라는 인디 카페에 들렀는데, 내가 2015년인가.. 12월 파이널 끝나고 그레이하운드를 타고 도착한, 눈이 휘몰아치던 바로 그 날 방문했던 바로 그 곳이 아닌가!!! 동네 좁네 ㅋㅋㅋ

 

내부가 조금 바뀐 것 같았지만, 분명히 내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유일하게 방문했던 그 카페가 맞았다.

 

워털루 꼴랑 두 시간 돌아다니고 느낀 점은:

- 워털루는 토론토랑 멀다. (솔직히 내가 그 날 너무 피곤하고 비몽사몽해서 그렇게 느낀 것일 수도 있다. 코시국 이후 최장거리 여행(?)이기도 하고. 아무튼 난 이동시간이 너무 힘들었다 ㅠㅠ

- 두 시간 돌아봤는데도 잘 모르겠다. 모르는 동네는 투자할 생각을 아예 고이 접자.

- 대~~충 통계를 보았을 때 집값 대비 렌트 ROI가 토론토보다 높은 것 같다. 토론토는 그 ROI가 밴쿠버보다 높다. 대신 unversity town이기 때문에, 최단기 렌트자들이 많을 것 같다 (워털루 학생, 코옵 학생 등) = 관리 어려움.

- Waterloo와 Laurier 학생들(4+년 안 졸업), 교수 등 학교 관계자, 잠시 Google 등 테크 회사들을 거쳐가는 고소득 엔지니어들 (이들은 몇년 후 떠날 사람들), 그리고 원래 거주하던 원주민들을 제외하면 인접 도시 대비 인구 유입이 얼마나 될까 잘 모르겠다.

= 아무튼 결론은, 모르는 곳은 쳐다도 보지 말자.. ^^ 나는 토론토 포에버..

 

2. 마카토 제면기

 

워털루 다녀오고 듀플릭스 오너 오빠네 집에 가서 진짜 처음부터 파스타 반죽에 토마토 소스까지 만들고 잘 먹고 잘 놀다 왔다.

 

제면기로 파스타면은 처음 만들어보는데 얼마나 탱글 탱글하던지! 입속에서 파스타면이 춤추는 것 같았다. 숙성도 30분밖에 시키지 않았는데 말이다. 지름신 강림.. 정신 잠깐 놓았다간 바로 지를 각이다.

 

오늘 엄마한테 말씀드렸더니, 엄마도 작년에 제면기 구입을 생각 중이셨는데 어느 브랜드가 좋은지 몰라서 고사하셨었다고. 듀플릭스 오너 오빠 말씀으로는 Made in Italy 마카토(Marcato)라는 브랜드가 제일 믿을만하고 좋다고 한다. 이 오빠는 이태리에 먹방 여행까지 다녀오신 찐이다. 이태리 골목 골목에서 논나들이랑 파스타 만들고 놀았다고 한다. 지금 캐나다 아마존에서 동일 제품 $111.99에 절찬리 판매 중이다.

 

Marcato 제면기에 대해 대충 찾아보니 이상한 물질 안배어 나오고 (이게 제일 중요), 청소하기 용이하다고 하긴 한다. 엄마 참고하시라고 한국 코스트코에서 마카토 제면기 상세설명을 보내드렸는데, 세계 특허랑 좋은 건 다 있는 듯 ㅋㅋㅋ (아래는 코스트코 링크 복붙)

제품 특징

  • 중금속이나 도금이 묻어 나오지 않는 안전하고 견고한 제면기
  • 식품에 닿아도 안전한 아노다이징 알루미늄 합금의 롤러 (세계 특허)
  • 고분자 수지 코팅된 스크레퍼 (세계 특허)
  • 롤러 표면 경화처리를 통한 내구성 강화 (세계 특허)
  • 편리한 사용 및 세척, 분해 가능한 Combs (세계 특허)

 

나도 지르고 싶은데 집에 자리가 없다.

 

3. 파리 바게트 캐나다 첫 매장 장소 첫 공식화

 

오늘 이것 때문에 넘 힘들었다.. ㅋㅋ 뙇 출근을 해서 가뜩이나 이메일이 산더미처럼 밀려있는데, Jack한테서 이메일이 와있었다. 이제 토론토 욕빌 110 Street West 공식적으로 발표해도 된다고. 어제 변호사 사인한 것 같은데 나는 휴일이었어서.. (지못미...)

 

아직 언론보도와 파리 바게트 공식 발표 전이었기 때문에 내가 개인적으로 링크드인에 글을 올려도 되냐 물었고, 이미 부동산 업자(!!!!!!!!!)들이 글을 올리고 있다며, 바로 하라고 답변해줬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재주는 내가 부리고.. 돈이랑 보도는 부동산 업자들이 먹고.......

 

암튼 그래서 부랴 부랴 남들한테 뺏기기 전에 글을 썼는데, 곧바로 blogTO에서도 보도가 되었다. 분명히 부동산 쪽과 연결이 있다 얘들...

 

아.. 내가 어제 휴일이었음에도 불구 이메일 체크만 잘 했다면 24시간 먼저 발표하는건데 말이다. 핳핳

 

아무튼지간에, 이 자리를 빌어...

  • 지난 3월, 파리 바게트 1호점을 위해 Jack과 저를 네 시간이나 자차로 운전하고 돌아다닌 내 남자친구 감사합니다. 내조(?) 외조(?) 모르겠다. 아무튼 감사합니다.
  • 또 나와 같이 욕빌 매물들 비 맞으면서 영상 찍어서 유튜브에 올릴 수 있게 해준 남자친구,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 내 뻬이보릿 client이자, 지금은 친구 먹은 Jack 도 감사합니다. 2018년, 내 한 통의 메세지를 무시하지 않고 제 토론토 pitch를 귀기울여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비하인드 스토리인데, Jack한테 연락했을 때 나는 취직한지 2주도 안된 햇병아리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파리 바게트 연락한게, 그냥 단순하게 "아 근처에 빠바 있으면 좋겠는데~~ 연락해볼까~~~" 해서..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Jack이 나를 너무 잘 대해주고, 사업적으로도 서로 시너지가 있을 수 있다고 확신해서 지금에까지 오게 되었다. 물론 나도 진짜 그 때 당시 최선을 다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삐약 삐약
  • 110 Bloor St. West는 사실 내 남자친구가 강추 강추했던 매물인데, 매물 연결 건너편에 Bay Station과 인접, 욕빌 돌산??? (토론토분들 다 어딘지 아시쥬? 여름에 사람들이 널부러져 있는 그 돌바닥산..)과도 연결되어있고, 캐나다 최고 럭셔리 retail street Bloor St. West를 face하는 캐나다 전역 최고 위치 중 하나인데다가 (루이비통, 구찌 바로 옆임) 무엇보다 지금 영블에 Eataly가 거의 독접으로 마켓을 씹어먹고 있는 상태라 승산이 있으리라 생각했다. 또, 10만 인구의 토론토 대학교와도 인접하고 ROM 등 토론토 관광명소와도 인접, 캐나다 대형 서점 Indigo와도 인접 등등 여러가지 메리트가 많은 장소였다. 개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학생 때 거의 매일 방문한 장소이기도 했기 때문에 더 자신감을 가지고 추천할 수 있었다 ㅋㅋㅋㅋㅋ
  • 방금 Jack이 나한테 댓글 남겨줌 ㅠㅠ 갬덩.. 진짜 최고의 클라이언트. 인간적으로도 너무 훌륭하고 배울 점이 많은, 존경스러운 분이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정말 소중하게 대하심. 이런 클라이언트만 있으면 소원이 없겠다.. ㅠ0ㅠ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