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워털루(or 워터루)에 듀플렉스 갖고 있는 오빠 집에서 마카토 제면기로 파스타를 해먹고 감명받아 남친이 엄마께 선물해준 후, 나도 갖고 싶다는 생각이 스멀 스멀 올라오는 찰나 엄마가 내게 마카토를 사주셨다 ㅋㅋㅋㅋㅋ 워털루 듀플렉스 오빠가 쏘아올린 작은 공...★

 

부동산 투어하러 워털루 갔다가 파스타 먹고 온 날 포스팅은 요기 👉

2021.08.03 - [일상다반사/캐나다 일상] - 워털루 다녀오고, 마카토 제면기에 파스타 해먹고, 오늘은 파리 바게트로 정신 없고.

 

 

워털루 다녀오고, 마카토 제면기에 파스타 해먹고, 오늘은 파리 바게트로 정신 없고.

지난 주는 캐나다 (대부분의 주의) 롱위켄이었다. 월요일이 Civid Day였던지라 온타리오주 직장인들은 토/일/월 쉬게 되는 셈이었는데, 나는 금요일도 쉬어서 금/토/일/월 쉬었다. 1. 토요일에는 애

catherine1ee.tistory.com

 

아래는 본가에서 만든 파스타인데, 아래 비교되어 짓밟힐 내 파스타와 너무 비교되어서 자폭이라는 걸 알고도 올려본다 ㅋㅋㅋㅋㅋㅋㅋ

 

동생이 뽑는 파스타면

우리집은 대식 집안이다.

아래는 내가 약 한 달 간 주말마다 써먹은 마카토 요리 모음. 위와 비교하면 너무 아마추어 같고 구리지만 그래도 열심히해먹었다..

 

꾸덕 버섯 파스타

 

위의 꾸덕 버섯 파스타는 토론토 버섯 파스타 맛집 GUSTO 101에 영감받아 넓고 얇은 면으로 하고 싶었지만 어떻게 하다보니 저렇게 만들자는 의견이 모아져(?) 저런 칼국수 같은 모양으로 진화...

 

맛은 있었으나 너무 너끼해서 야식으로 고춧가루 마늘 식초 팍팍 넣고 들기름에 깻잎 올려 막국수를 말아먹었다는 후일담이..

 

강슈슈 놀러 왔을 때 다시 해 먹은 엔젤 헤어 버섯 크림 파스타에 쥬키니 보트.

바질은 내가 재배한 것이다.

 

내맘대로 토마토 계란 국수

 

지난 8월 달, 한자와 나오키 시즌 2의 마지막 화를 보며 꽃빵에 고추 잡채와 함께 먹었다. 내 맘대로 토마토 계란 국수이다. 소면같이 뽑는게 목표였는데 라면같이 되었다. 확실히 생면을 물에 넣고 끓이니 더 부푸는(?) 모양새이다.

 

동생이 뽑은 파스타면을 보고 있자니 현타가 온다. 더 분발해야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