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목이 장황하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베트남 쌀국수(이하 뽀)에 대해 남들보다 조금 까다롭다.

 

어떻게 까다로운지는 설명을 잘 못하겠는 사이비이나 ㅋㅋㅋ 아무튼,,, 뭐 그렇다

 

나는 나나이모서 자랄 때 베트남계 친구들이 많았다. 레알루다가 보트피플의 2세들이었는데, 내가 지금 캐나다 통계청에 들어가서 확인까지 할 에너지가 없어 확실하진 않으나 뇌피셜로다가 지금 내가 거주하는 캐나다 동부보다 서부에 베트남계 캐네디언들이 더 많은 것 같긴 하다 (초중고딩 시절 주변 베트남계 캐네디언들에 관한 흥미진진 팝콘각 에피소드 진짜 엄청 많음.. 근데 대학 와서 베트남인 1도 못봐서 그 맥이 끊어짐).

 

각설하고, 요지는, 나는 나름 청소년기를 베트남 2세들과 같이 보내고 베트남계 캐네디언들이 많이 자리 잡은 곳에서 자랐다는거... = 베트남 쌀국수에 대한 나름의 애정이 있다는거 ㅋㅋㅋㅋㅋㅋ 무논리 개논리지만 아무튼 여기까지 합시다 ㅋㅋㅋ

 

내가 이처럼 뽀에 대해 까탈스럽게 구는 이유는, 유티에 처음 입학했을 때 오리엔테이션주에 선배가 맛집이라고 학교 근처 뽀집을 데려갔는데 ㅋㅋ (지금은 없어진 구 맥도날드 빌딩 2층 노란 간판 Pho Hung) 아 진짜.. 정말 충격을 받았더랬다.

 

토론토 사람들은.. 이걸 맛있다고 먹는다고..? (선배 미안해)

 

맛이 있고 없고는 내가 베트남 사람이 아니라서 뭐라 할 말은 없고. 아무튼 내 입맛에 안맞았다. 걍 내가 나나이모 뽀맛에 길들여진 걸지도 ㅋㅋ 아무튼,

 

그래서 나의 토론토 뽀 도장 깨부수기가 시작되었다.

 

사실 Pho Hung의 충격 이후로는 토론토에서 뽀를 먹지 않겠다 다짐하고 그 이후로 다른 곳을 가본 적은 없고 (중간에 전남친이 자기 동네 뽀 맛집이라고 데려가줬는데 솔직히 별로였음)

 

1학년이 끝나고, 썸머 시작했는데 내가 진짜 무지막지하게 아픈 적이 있었다. 무슨 감기가 오래 걸렸었나.. 아무튼 컨디션이 아주 매우 한 한 달간 안좋았던 적이 있는데, 이때 하루 한 끼 아래 서술할 뽀 한그릇으로 때우면서 내 젖살 애기살이 다 빠지면서 진짜 살을 엄청 많이 뺐다능 ㅋㅋ

 

너무너무너무너무 입맛이 없던 201X년 여름, 진짜 아무것도 못먹겠는데 뽀만 땡기는거다. 그래서 시작되었다.. 나의 뽀집 도장깨기가..

 

돈없는 뚜벅이 학생 신분으로서 뭐 얼마나 많은 뽀집을 돌아다닐 수 있었겠느냐만은, 내 나름대로 그 당시 토론토 다운타운 베트남 쌀국수집을 샅샅이 뒤져서 한 그릇씩 먹고 나왔다.

 

놀랍게도 그 중에는 내가 한 젓가락 먹고 바로 계산하고 나왔을 정도로 내 입맛에 안맞는 곳도 있었다 ㅋㅋ 지금은 없어짐.

 

아무튼 어떻게 이렇게 가는데마다 꽝이냐!!!! 너무 너무 실망해서 나는 이제 토론토 뽀에 기대를 안하리.. 하다가 진짜 마지막으로 원조 토론토 한인타운 크리스티 동네에 위치한 Pho Rex에서 나의 마지막 토론토 뽀를 먹어보기로 결정 ㅋㅋㅋㅋㅋㅋ

 

구글에서 퍼옴. 이렇게 생긴 곳이었는데 이제는 닫았다. 호도과자 옆이었음.

 

창가에 궁서체로 "월남국수"라고 쓰여진 뭔가 수상해보이는 곳이었는데 웬열, 뽀가 진짜 너무 맛있는거. 진짜 내 고향 나나이모(?)에서 먹던 맛이 나는거다.

 

더 대박인건 뽀 사이즈가 ㅋㅋㅋㅋㅋㅋㅋㅋ 엑스스몰부터 엑스라지까지 있었는데, 엑스스몰 가격이 충격적이게도 ㅋㅋㅋㅋㅋㅋㅋ $3.95였다!!!!!!!!! (그 당시에도 충격적이었음)

 

나는 그 당시 입맛 없는 아프고 슬픈 학생이었기에 $3.95짜리 xs 기본 뽀를 시켰는데 진짜 국물까지 다 꿀떡 꿀떡 넘기고 배 빵빵하게 만들고 팁까지 $5불+ 언저리로 내고 나왔던 기억..

 

그 당시 나에게만큼은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보다 더욱 획기적이었던 이 뽀 맛집 발굴 이후로 나는 201X년 여름 내내 오전 11시~1시 Pho Rex에 출몰, $3.95짜리 기본 뽀를 매일, 매일 매일, 정말 매.일.매.일. 시켜먹게 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당시 뽀렉스 매니져 언니가 나이 조금 있는 일본인 언니었는데 엄청 친절했다. 맨날 혼자 와서 $3.95짜리 시키고 가면 좀 짜증날 법 한데도 너무 잘 반겨주고 만날 맨날 가니까 먼저 아는 척도 해주고 끝에 가서는 내가 들어서자 마자 이미 국수 퍼담아 날르고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쌩뚱맞게 크리스티에 있었어서 그렇지 넘나 내 취향저격 뽀집이었고 나중에 컨디션 좀 나아지고 시켜먹은 분짜도 맛있었고 가격도 너무나 착했고 진짜 내 맴속 토론토 남바완 뽀집이었는데 대학원 다녀오니까 문을 닫았다. 운영 중일 때도 구글 평점이 좋지 않아 내 맴이 안좋았는데, 지금까지 성황리에 운영했으면 진짜 자주 찾았을 집 ㅠㅠ 언니.. 언니는 잘 지내시나요?

 

그 이후, 비자발적으로 뚜벅이를 벗어나고, 사회인이 된 후, 토론토 내 많은 뽀집들을 방문했지만 지금껏 내 다섯 손가락에 꼽는 재방문 토론토 뽀집 리스트를 공유하고자 한다. 매우 매우 주관적 주의:

 

- 너무나 유명해서 두말하면 잔소리인 토론토 먹자골목 오싱턴 황금 거북이 베트남 쌀국수 Pho Rùa Vàng Golden Turtle Restaurant: 토론토 뽀! 하면 모두 이구동성으로 외치는 곳이다. 명성에 걸맞게 맛있음. Fresh 스프링롤 강추함. 정말 쫀쫀하고 맛있음. 대신 협소하고, 매우 바쁜 곳이라 회전율이 중요함. 언제나 사람들이 줄 서 있어서 느긋하게 먹지는 못하는 곳임. 다 먹으면 나가라고 눈치줌 ㅋㅋㅋ 내가 방문할 때는 항상 그 집 애들로 추정되는 아이들(?)이 서빙했음. 그냥 말그대로 대대손손 운영하는 패밀리 레스토랑임. 디폴트 드링크는 찬물. 티는 돈 주고 사야하는 걸로 기억함. 구글 리뷰 무려 오늘 2021년 7월 8일 기준 1,400개, 평점은 4.2. 나는 언제나 기본 뽀랑 fresh shrimp 롤만 시켜서 다른 메뉴는 모름. 아무튼 명성에 걸맞는 집이긴 함. 서비스를 기대하면 안됌 ㅋㅋ 그래도 맛있어서 부모님 토론토 방문하셨을 때 눈길을 뜷고 일부러 모시고 갔음. 이제는 나나이모 토박이(?) 부모님도 만족하심. 메뉴 및 정보: http://places.singleplatform.com/pho-rua-vang-golden-turtle/menu?ref=google

 

- 다운타운 이스트 Pho East: 여기는 내가 기본 뽀 먹으러 가는 곳이 아닌 hot & sour 해산물 뽀 (Pho Bo Bien Chua Cay) 먹으러 가는 곳인데, 여기 Pho Bo Bien Chua Cay가 진짜 나나이모에서 먹던 맛이랑 똑같이 남. 사실 얼큰시큼 해산물 뽀는 희귀템이라, 여기서 얼큰시큼 해산물 뽀 발견하고 너무나 방가웠으나.. 남자친구가 이집에서 초파리 하나를 발견하고 그 때부터 가지 못했다고 한다 ㅡ_ㅡ;; 별것도 아닌데 까다롭긴...ㅠㅠㅠㅠㅠ 주인 아주머니도 엄청 친절하고, 가격도 착하고 맛있고 흠잡을 데 없는 곳이었는데 외진 동네에 있다. 그래서 남친에 의존해야 하는 뚜벅이는 초파리 사건 이후로 여태 가지 못하고 있으나 조만간 졸라서 다시 방문할 예정임. 메뉴 및 정보: https://www.pho-east.com/

 

- 다운타운 이스트 Mi Mi Restaurant: Pho East에서 가까운데 한두블럭 더 동쪽으로 가야함. 역시나 외진 동네. 여기도 황금 거북이 레스토랑과 마찬가지로 대대손손 운영하는 가족 레스토랑 느낌이 강함. 황금 거북이 레스토랑보다 친절함. 기본 뽀, 분짜 등 메뉴 모두 양 많고 싸고 맛있음. 뚜벅이만 아니었으면 일주일에 한번씩 도장 박았을 곳. 나름 그곳 토박이 레스토랑인듯(?) 구글 평점 보면 동네 사람들에게 평판도 좋고 별점도 높음. 별점 4.6. 메뉴 및 정보: https://www.mimivietnameserestaurant.com/

 

VIETNAMESE, RESTAURANT, TORONTO

Pho, Family, Vietnamese, Barbecue, BBQ, Bubble Tea, Fruit, Smoothie, Asian, MiMi, Restaurant, Gerrard

www.mimivietnameserestaurant.com

- 오늘 이 글을 쓰게 한 대망의 쏜힐/노스욕 베트남 쌀국수 맛집 Pho Bistro: 쏜힐 만리장성 쌍계찜닭 플라자 건물임. 역시나 창가 궁서체의 "월남국수" 사인이 수상해 시도조차 하지 않았으나 언젠가 먹을게 없어 점보 새우 분짜 하나 시켰다가 지금까지의 나의 옹졸한 편견에 광광 눈물 쏟고 다시 재방문함.

 

추천 메뉴: 오늘 먹은 점보 새우 분짜 (V07)

 

숯불에 구운 돼지갈비는 물론이오 새우가 찐이다. 찐 레알루다가 잼민시절 엄빠랑 제부도에서 먹었던 왕소금 대하구이를 떠오르게 만드는 맛. 이걸 센터피스로 두고 남자친구랑 뽀 한그릇씩 시켜서 3인분 해치웠다.

 

Pho Bistro에 대한 더 자세한 후기는 2탄에서 서술하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09.16 0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후아 마지막 사진모에요, 대박👀 저도 뽀 조아하는데 최근 욕데일근처에 하나 발견했어요, Pho ahn vu! 기회되시면 가보시길 추천드려요!

    • Favicon of https://catherine1ee.tistory.com BlogIcon 캐서린 리 2021.09.16 00: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 거기 포스팅 했어요! 넘 신기하네요 ㅋㅋ

      https://catherine1ee.tistory.com/entry/%EC%BA%90%EB%82%98%EB%8B%A4-%ED%86%A0%EB%A1%A0%ED%86%A0-%EB%A7%9D%EA%B3%A0-%EC%83%90%EB%9F%AC%EB%93%9C-%EB%A7%9B%EC%A7%91-Pho-Anh-Vu?category=948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