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며칠 전부터 김밥이 너무 먹고 싶었다. 토론토에서 맨날 먹는 스시롤 말고 우엉, 당근이 들어가고 참기름칠을 한 엄마표 한국 김밥. 갤러리아, H-Mart 등 한국 식품점의 오래되고 퍽퍽한 김밥은 먹고싶지 않았다.

 

마침 쏜힐 센터 포인트몰에 한국 김밥집이 새로 오픈했다는 소식을 듣고 다녀왔다.

K-Food Kitchen

6328 Yonge St Unit 121A, North York, ON M2M 3X7 / 구글 평점 4.7 ⭐⭐⭐⭐ 메뉴: https://www.kfoodcanada.com/menu-1

 

Menu | K Food Kitchen

 

www.kfoodcanada.com

 

오랜만에 김밥 먹는 김에, 라면을 사러 H-Mart를 들렀다. 채식/비건 라면을 구입하려고 어제 이리 저리 검색해봤는데,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김치라면, 감자라면 등은 비건 버젼이 있을 뿐이지 동일 제품 비건 버젼이 캐나다에도 수입되고 있는지는 의문이었다.

 

라면 코너에 가서 스캔하는데, 도저히 비건 마크가 붙은 라면을 찾을 수가 없었다. 위에 언급된 김치라면, 감자라면 등도 비건 마크를 찾을 수가 없어서 고민하던 찰나, 채식 냄새가 폴폴 나는(?) ㅋㅋㅋ 연두색의 농심 순라면을 찾게 되었고, 우측 상단에 비건 마크를 찾을 수 있었다. 비건 인구를 타겟으로 하는 제품인지라 사진에 달걀조차 올라가있지 않다. 찾아본 바로는 한국에서는 유통되지 않는, 순수 북미 수출용 비건 제품이라카더라. 두 개에 $3 지불.

 

순라면 사서 김밥집 고고우

 

센터 포인트몰은 필리핀 치킨집 졸리비가 입점되어 있는 쏜힐 쇼핑센터로, 내가 아는 한 영길 선상 스타벅스가 입점되지 않은 유일한 쇼핑몰이다 (= 낙후됨..) 유동 인구는 많은데 대부분 시니어인 듯.

 

센터 포인트몰 캐네디언 타이어쪽 푸드코트라는 말을 주워듣고 한 치의 의심 없이 푸드코트로 진입했는데, 김밥집이 없었다. 구글에서 전화번호를 찾아 전화하니 아주 친절한 직원분이 바깥쪽이라고 설명해주셨다. 푸드코트 내 팀호튼 쪽 (캐네디언 타이어를 바라보는 지점에서 우측) 으로 가면 폴라리스 여행사, 중국 빵집 등이 있는데, 그 곳으로 쭉 가서 바깥 문을 열고 나가면 바로 보인다.

 

문을 열고 내부로 들어가니 막 신규 오픈한 가게 분위기가 폴폴 나는 (축⭐개업 화분들 ㅋㅋ) 깔끔하고 밝은 분위기의 매장이 나왔다. 내 전화를 받으신 직원분께서 다시 친절히 맞아주셨고, 나는 참치김밥 ($6.95), 오리지널 계란 키토 김밥 ($6.95), 남자친구는 닭강정 오리지널 레드맛($6.95)을 주문. 오리지널 김밥을 먹고 싶었는데 햄이 들어있었고, 참치도 먹고 싶고 키토 김밥도 먹어보고 싶어서 그냥 오리지널 김밥은 포기했다.

 

내부가 밝고 오픈되어 있어서 좋았다.

반응형

닭강정에는 미니 떡이 들어있다.

 

점심으로 순라면에 청경채, 버섯 넣고 참치 김밥에 키토 김밥 먹고, 김치에 남자친구는 닭강정까지 든든히 먹었다.

 

오픈하자마자 달려가서 김밥 먹은 후배의 말에 의하면 간이 좀 센 편이라고 들었는데, 어제 토론토 맛집 페이스북 페이지 댓글들에 따르면 그 부분이 개선된 것 같다. 오히려 간은 슴슴한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나는 소스 범벅인 음식보다 덜 자극적이고 산뜻한 맛을 선호하는 편이라 그 점이 좋았다.

 

제일 중요한 김밥 속이 꽉 차고 신선해서 만족했고, 키토 김밥은 처음 먹어보는데 예상보다 훨씬 맛있었다. 키토 계란 김밥은 진짜 궁금증에 구입한건데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서 앞으로도 종종 찾을 듯 하다. 가벼운 머스터드 소스 맛이 나는데 정말 상큼했다. 안에 들은 야채가 사각 사각거려서 샐러드 하나를 입에 넣는 느낌이었다.

 

치킨은.. 내가 안먹어봐서 모르겠다 ㅋㅋ

 

구글 리뷰에 보면 친절히 하나 하나 리뷰에 답글 달아주시고, 열심히 하시려는 모습이 보여 더 응원하고 싶다. 다운타운 집 근처에서 운영하시면 자주 팔아드릴 자신 있는데, 그거 하나가 좀 아쉽다 ㅎㅎ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h0812.tistory.com BlogIcon Moment. 2021.09.15 23: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기 평이좋아서 저도 가보려고했어요 ! :) 만나서 반갑습니다

반응형

나는 2021년 9월 한 달을 육/가금류를 소비하지 않는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지내보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주말에 방문할만한 채식 레스토랑을 검색하던 중 많은 채식주의자분들의 추천을 받은 Buhdda's Vengan Restauant를 이번 달 첫 비건 레스토랑으로 방문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학부 시절 방문했던 샐러드 볼 위주의 북미식 비건 레스토랑들은 정말 너무나 비건 같고, 감칠맛도 없고 뭐든지 퍽퍽하며 좋은 말로 하면 모든 메뉴가 담백하다고 해야 하나..? 건강하기만 한 맛이라고 해야할지.. 그런데 또 한편으론 소스는 많이 자극적이었던, 그런 인상으로 남아있다. 동행한 친구들이 모두 2차로 고깃집 가자고 강력히 주장해 실제로 2차를 갔을 정도로 미식적으로는 실망이 많았던 기억이라 한참을 재방문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그 동안 중국도 다녀오고, 중국 요리에 채식이라는 주류적인 카테고리가 당당히 따로, 또 매우 상업적으로 존재한다는 것도 알게 되고, 또 채식의 꽃은 기름..(!) 이라는 것도 주워듣다 보니 자연히 아주 오래간만의 첫 비건 레스토랑을 자연스레 기름 범벅 중식 레스토랑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Buhdda's Vegan Restaurant는 다운타운 차이나타운에서 좀 더 서쪽으로 들어간, 시끌벅적 차이나타운 중심과는 몇 블럭 정도 더 들어간 오래된 거리에 위치해있다. 1991년부터 한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한다. 김씨네 편의점에 나올 것만 같은, 그런 올드하고 티피컬한 다운타운 토론토 거리이다.

Buhdda's Vegan Restaurant

666 Dundas St W, Toronto, ON M5T 1H9 / 구글 평점 4.5 ⭐⭐⭐⭐ 메뉴: http://www.buddharestaurant.ca/

 

Buddha Vegan Restaurant

B uddha’s Vegan Restaurant is one of Toronto’s earliest Asian Vegan Restaurant. We adhere to a goal of serving tasty, healthy and plant-based cuisines. We believe that eating healthy is not only good for our body but also for our mind since a peaceful

www.buddharestaurant.ca

가게 앞에 스트릿 파킹을 하고 들어갔다. 우리가 시키게 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이 스페셜 $9.95라는 샌드위치 보드가 서있다. 마침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캐나다와 함께 진행 중인 Shop Small 파트너이기도 하다! (자영업 점포에 아멕스를 사용하면 해당 자영업 점포 1회 한 정으로 아멕스에서 고객에게 $5를 돌려준다.)

 

협소한 가게인데 사람이 많이 붐빈다는 리뷰를 봐서 오픈 시간인 오전 11시 직후 바로 달려가고 싶었는데, 늦어져서 11시 40분 쯤 도착했던 것 같다. 이른 시간에도 안에 사람들이 꽉 차 있었다.

 

 

마침 두 명이 앉을 수 있는 2인용 빈 테이블이 있어 앉았다. 우리가 앉은 2인 테이블 뒤에 또 다른 2인 테이블이 있었으니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공간에는 14인만 수용할 수 있는 셈이다.

 

사진에 살짝 보이다시피 아주 옛날 토론토 건물이라 현관에서 계단을 올라야 한다.

 

우리 자리 빼고 만석인 줄 알았는데 우리 뒤 테이블 바로 뒤 주방 뒤로 사람들이 자꾸 자꾸 들어가더라. 주방을 지나면 공간이 하나 더 나오는 듯 했다.

 

흡사 대학 시절 족보 프린트를 해놓은 듯한 메뉴판

 

들어가자 마자 느낀 점은 정말 엄청 옛날 시골 레스토랑..? 한국 깡촌의 김밥천국이 이런 느낌일까..? ㅋㅋ 찻주전자도 여기 저기 얼룩이 져있고, 타일 벽에도 심심찮게 얼룩을 찾아볼 수 있는게, 아주 아주 깨끗한 집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냥 일반적인 엄청 오래된 토론토 중국 레스토랑 분위기인데,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사장님 부부가 (특히 남편 사장님) 엄청나게 활기차고 친절하시다는 점;; 나는 중국 인구 많은 캐나다에서, 또 중국에서마저 이렇게 손님들에게 친절하고 시시때때로 콧노래를 부르며 즐겁게 서빙하는 사장님을 뵌 적이 없다. 팁 주고 싶은 중국집은 여기가 머리털나고 처음이었다.

 

우리가 시킨 메뉴는:

1. 산라탕 스몰 사이즈 (Hot & Sour $4.95) 👉 나눠먹으려고 $8.95하는 미디엄 사이즈 시켰는데 사장님이 두 사람이서 스몰로 충분하다고 하셔서 스몰로 바꿈. 양심적인 사장님 ㅋㅋ

2.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9.95) 👉 밥 같이 안 나옴

3. (이미테이션)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6.95)

4. 밥 한 공기 ($1.75)

 

스몰 사이즈 산라탕. 에피타이져로 2인이서 충분했다. 고기, 달걀 안 넣었는데도 감칠맛 나고 아주 맛있음, 표고 등 재료도 넉넉.
내가 시킨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위에 얹어진 건 불에 살짝 구운 두부피(bean curd)이고, 청경채, 배추, 당근 등 각종 채소들과 채수에 담백하게 한 그릇 말아져 나왔다.

 

이 국수가 엄청 맛있다. 담백해서 호불호 갈릴 듯 한데 나는 너무 만족했다. 가격도 $6.95밖에 안한다니! 게다가 내가 너무나 사랑하는 두부피를 살짝 구워서 겹겹이 쌓아 올렸다니! 그리고 그걸 오리고기라고 부른다니, 내게는 너무나 완벽한 메뉴였다.

반응형

남자친구가 시킨 오늘의 스페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밀가루 죽에 안에는... 콩인지? 아무튼 메인 속(?)인 무엇인가가 들어있다.

 

무엇보다 착한 가격..! 어디 가서 밥 깨나 먹는다는 성인 남녀 둘이서 배 두드리고 나왔는데 HST까지 $30이 안나왔다. 요즘 물가 생각하면 정말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게다가 이번에는 아멕스에게서 $5를 돌려받았으니 거의 그냥 $20으로 두 끼 배부르게 해결한 셈..

 

나는 산라탕과 콩오리고기 국수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곧 이 메뉴들만을 위한 재방문 의사가 있다. 또 다른 메뉴들도 모두 먹어보고 싶다.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은 사실 빵반죽에 제너럴 타오 소스 맛으로 먹는거라 다음에는 시키지 않을거임.

 

산라탕과 구운 두부피 국수는 정말 먹고 난 당일 밤까지 계속 생각날 만큼 맛있었다. 이 작고 허름한 가게에 왜 손님이 끊이지 않고, 토론토 최고의 비건 레스토랑 중 하나로 굳건히 자리를 잡았는지 그 이유를 알겠다. 사장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돈 많이 버셨으면 좋겠다. 식당 내부가 너무 협소해 코시국에 고생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오래 오래 운영하셨으면 좋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9.07 07: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다솜곤듀 2021.09.07 07: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니구나 내가 주소를 잘못 입력해서 즐찾해뒀네 ;;

반응형

도전! 9월 한 달 100%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살기

달걀, 유제품 & 해산물은 먹을 수 있는 페스코 식단! 🐟 🥛 🍳 육류, 가금류 X 🙅

 

오늘 아침 몸무게: 재는거 까먹음

 

오늘의 식단:

🌞 아침: 간단 에그인헬에 파스타 누들, 그리고 아이스 커피. 어제 만든 토마토 소스에 달걀 두 개 풀고 큐민을 넣었다.

🍚 점심: 아침에 안땡겨서 꽁쳐둔 천도 복숭아 한 알
🌝 저녁: 구운 연어에 스리라차 소스, 호박, 토마토 그리고 현미밥 🍚, 견과류 🥜. 어제 맛탱이가 가려는 호박을 한 팩에 2불 주고 사왔다. 노란 호박은 진짜 호박 맛이 진하다! 호박 호박한 맛 🎃🎃🎃

 

 

이번 주는 유난히 정신적으로 힘든 주간이었다. 먹고 사는게 다 그렇지 뭐..

 

남들 다 쉬는데 나는 내일 외근이다. 내가 스케쥴을 잡을 수 있어서 일부러 오전 10시로 잡았다. 12시 되기 전에 끝내고 롱위켄을 즐기려 한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도전! 9월 한 달 100%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살기

달걀, 유제품 & 해산물은 먹을 수 있는 페스코 식단! 🐟 🥛 🍳 육류, 가금류 X 🙅

 

오늘 아침 몸무게: 49.6kg

 

오늘의 식단:

🍚 아침: 버섯 많이 넣은 배추 된장국, 현미밥,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 + 발사믹 식초 루꼴라 샐러드 + 블랙 커피 + 견과류 세 개.

🍚 점심: 홈메이드 소스로 만든 토마토 스파게티에 천도 복숭아 한 알. Farm Boy에서 곧 맛이 갈 것 같은 토마토 8개를 $2에 샀다. 바로 찹찹찹찹 썰어서 토마토 소스로 만들었다. 미리 만들어 둔, 집에서 재배한 바질을 사용한 바질 페스토와 함께 끓였다.

🍚 저녁: 채식 똠양꿍에 삶은 달걀 두 개, 천도 복숭아 한 알.

 

밥 남김.. ㅋㅋ 냉장고에 있음
토마토 소스가 되기 전
쭈끌 쭈글한 천도 복숭아도 상태 안 좋은 애들 팩으로 $2에 팔아서 가져왔다. 간당 간당 맛이 가려는 찰나라 당도는 엄청 높다.

반응형

얘는 그냥 이뻐서 올림

 

사실 집에서 혼자서는 고기를 먹지 않아와서 주말만 잘 조절하면 9월 한 달 간의 100% 페스코 식단은 가뿐히 지킬 수 있을 것 같다.

 

금요일에 친구집 바베큐 파티에 초대를 받았는데 이미 거절했다. 토요일에는 남자친구와 비건 중식당에 가보기로 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나는 절대 채식을 한다고 말 못하는 사람이다. 어제만 해도 샤브샤브를 먹었고, 고기 육수를 좋아하며, 아무리 생각해도 내 사랑 소고기 베트남 쌀국수는, 지금까지의 마음으로는, 평생 포기 못하겠다.

 

그럼에도 불구, 약 2년 전부터 내가 혼자 먹는 식단을 위해서는 소/돼지/닭고기를 소비하지 않았다. 인간의 습관적인 고기 소비는 분명히 개선되야 한다고 믿게 되었기 때문이다. (나는 장을 보러 갈 때 으레 습관적으로 고기 코너를 처음 들러, 일주일의 식단을 짰다.)

 

나는 내가 비건이 될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는다.

 

인류는 옛부터 잡식이었으며, 건강을 위해서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뭐든 "골고루"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믿기 때문이다.

 

하물며 우리집 고양이 레몽이도 육식이고, 삼시 세끼 닭과 칠면조, 토끼로 만든 육식 사료를 섭취한다. 육식은 자연의, 그리고 먹이 사슬의 한 부분인 것이다.

 

하지만 공장형 축산 및 도살을 유발하고 환경을 무분별히 파괴하는 습관적 육류 섭취는, 이제 내가 성장기 청소년도 아닌 만큼 지양하자 생각했다.

 

아주 예전, 벌써 10년은 된 듯한 학생 시절, 채식주의자인 친구 동생이 "고기 육수"는 먹는다는 소리를 듣고 누군가 혀를 끌끌 차며 비난했다.

 

멀리 갈 것도 없이, "나는 이제 내가 혼자 장볼 때는 고기를 사지 않을거야"라고 말했을 때 엄마는 내 건강을 염려했다. 누군가는 "그게 얼마나 갈까?" 하며 웃었다.

 

비건 지향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한 후, 세상이 얼마나 채식주의자들에게 엄한 잣대를 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은 좋은 것이다. 또 육류 섭취보다 환경에도 좋고, 동물권이야 말할 것도 없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누군가는 "농사도 얼마나 환경을 해치는데?"라고 반박할 수 있으나, 지금은 그런 이야기를 하자는 것이 아니다.

 

나는 완벽한 인간이 아니며, 또 완벽한 인간이 될 생각이 눈꼽만치도 없다. 각종 이슈가 되고 있는 사회적 문제에 대해 모두 인지하고, 또 그것을 개선해 나가려고 하는 사람도 아니다. 다만 백만 개의 문제가 있다면, 그 중 한 가지라도 관심을 갖고 내가 할 수 있는게 무엇일지 고민해보고, 작심삼일일지라도 행동으로 옮겨보고 싶을 뿐이다. 3일에 한번씩 또 결심을 하면 되니까.

 

내 요리 인스타 계정을 둘러보면 너무나 분명하지만, 나는 절대, 절대 비건이 아니다. 또 내가 언젠가 100% 비건이 되리라고는 감히 생각지도 못하겠다 (그러기엔 내가 고기 육수와 해산물, 그리고 치즈를 너무 좋아한다.) 하지만 아주 작은 걸음이라도 노력을 하고 싶은 마음은 분명히 있다.

 

이전에 김치가 무조건 비건이라는 생각을 했던 적이 있다. 그런데 비건 마크를 박은 김치를 보고 나서야, 아, 젓갈이 들어가면 비건이라 여겨지지 않는구나, 그 때 깨닫게 되었다.

 

이러한 나의 의지를 공표한 후(?) 채식주의자 지인분께 각종 콩고기, 콩새우 등의 냉동 제품을 추천 받았다. 나는 가공식품을 잘 먹지 않는 주의라 그 제품들이 아주 내켰다고 말한다면 거짓말이겠지만, 한번 시도해볼만한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맘에 들면 나중에 내가 직접 만들어도 되고.

 

9월 한 달 동안 "채식"을 하기로 했다. 아니, 아주 정확히 말하자면 "페스코 채식"을 해보기로 했다. 지금까지처럼 육류 코너는 그냥 지나가되, 외식도 육류와 가금류는 한 달 간 삼가고, 데이트 할 때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물론 남친에 강요는 없다.)

 

9월 한 달 동안 실천해본 후 괜찮으면 다음 달은 락토 오보를 도전하고, 너무 힘들면 다시 페스코로 넘어왔다가 정말 힘들면 못 이기는 척 고기 한번씩 먹어주고, 락토도 한번 해보고, 여러 채식 레시피를 개발한 뒤 언젠가는 비건 식단 한 달도 도전할 수 있게 되지 않을까? 하다 너무 힘들면 월-금은 채식을 하고, 주말에만 고기를 먹어도 되고.

 

그게 뭐야? 이리 저리 갖다 붙히기는. 플렉시테리안은 또 뭐고? 라고 생각할 분들이 분명 계시리라 생각한다.

 

"행동하는 위선이 말뿐인 진심보다 낫다"는 말이 있다. 지금 레몽이가 새근 새근 자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