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일: 8월 19일




8월 19일에 찍은 사진은 없다.

산토리니를 가는 도중 짐가방을 잃어버려 하루종일 눈물로 경찰서를 들락거리며 관광은 하나도 못했기 때문에...


원래의 8월 19일 계획대로라면:


아침 6시에 기상, 숙소가 있는 Syngrou-Fix역에서 Omonia 역에서 내려 Piraeus역으로 향해서 육교를 건너 페리 타는 곳으로 가서, 아침 7시 25분 피라우스 항구에서 산토리니 행 배 출발 ☞ 오후 3시 10분 산토리니 티라 항구 도착, 관광시작.


깜깜한 새벽부터 길찾는 것과 메트로 갈아타는 것을 꽤나 걱정했는데 산토리니로 출발하는 아테네의 모든 배낭여행객들의 짐가방 드륵거리는 소리가 한데 모여 피라우스 항구로 향했다. 그냥 앞사람 따라가면 되더라 :) ㅋㅋㅋ


먼저 http://www.greekferries.gr/ 이곳에서 구입한 티켓을 프린트 해 가서 항구의 티케팅 부쓰에 보여주고 실제 티켓을 받는다. 배가 고파서 앞에 노점상에서 츄러스? 비슷하게 생긴 그리스의 모닝빵을 한 입 입에 물고 배에 올라탔다. 새로 지은 made in Korea 배였다. VIP가 아닌 이상 정해진 좌석이 없으니 배에 빨리 올라타서 테이블 말고 소파나 제대로 된 좌석에 자리잡자. 조금만 늦으면 바닥에 앉거나 일행과 따로 떨어지게 되거나 낯선 사람과 동석해야 할 수도 있다.


8시간을 배타고 가는데 그렇게 지루할 수 가 없더라...

동생은 멀미한다고 물먹는 하마처럼 물만 끊임없이 사고 사람들은 시끄럽고 불친절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웃음을 잃지 않으며 포카리스웨트 손예진이 기다리고 있을 아름다운 섬을 고대하며 동생을 어르고 얼렀지.....


마침내 산토리니 섬에 도착하고 수백명의 사람들과 푹푹 찌는 무더위에 동시에 우르르르 내렸다.

그냥 사람들 따라가니 "피라, 피라" 하는 시내버스가 여러대 서 있었고 사람들이 우르르르 올라타더라.


이 버스를 조심해야 한다.


굉장히 원시적인 버스인데, 50인승 될까말까한 이 버스에 사람은 100명쯤 타는 것 같다. 농담이 아니다...

짐은 모두 짐칸에 싣고, 사람들 차곡차곡 자리에 앉히고, 사람들을 정말 버스가 200% 찰 때 까지 쑤셔넣는다. 모두 서있고 부대끼고 장난이 아니다... 그리고 버스가 돌아다니는 도중 그 우글거림 속을 뜷고 차장이 돌아다니면서 돈을 걷고 티켓을 발급한다. 가뜩이나 꼬부랑 절벽길 올라타는데... 바로 밑이 낭떨어지인데... 심장 약한 분들은 20분동안 눈 질끔 감고계시기를...


그리고 나의 비극은 이 버스에서 시작되었다.


피라마을 버스역에 도착하고 짐을 찾으러 갔는데 이걸 왠걸. 동생 짐만 덩그러니 있고 내 짐은 온데간데 찾을 수가 없다. 분명히 아까 동생 가방과 함께 깊숙한 곳에 넣어놨는데....... 내가 다 봤는데.......


아무튼 도둑맞았다.


할 수 있는 최선은 다했고 경찰서도 여러번 왔다갔다 하고 항구경찰서의 문도 질리도록 두드렸다.


한마디 하자면 그리스 국민성은 게으르고 이기적이며 게으르고 게으르고 게으르다..... 최소한 내가 만난 사람들은... 경찰서 밖에서 울고있는 나를 커다란 머신건 하나 들쳐매고 커피마시면서 두시간 있다 리포트 작성하러 오라던 경찰관... 두시간동안 경찰서 앞에서 지켜본 결과 그들은 그냥 어디서 굴러들어온 쪼매난 동양인 관광객의 방해없이 커피타임을 즐기고 싶을 뿐이었지... No one was willing to help me lol.... 동생 왈 치안이 얼마나 안좋으면 일반 경찰에 저런 총을 들고있겠냐는데 정말... 이곳 관광객들은 가족단위로 오는 사람들이라기 보단 커플이나 젊은이들이 많았다. 덕분에 밤마다 술주정으로 제정신이 아닌 시끄러운 사람들이 많았다.


뜨거운 물도 제대로 안나오는 소금물 민박집에서 퉁퉁불은 눈을 부여잡고 울면서 정말... 부모님과 집과 내가 얼마나 축복받은 인생을 살고 있었는가를 다시한번 깨닫게 되는 밤이었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더니 :) ㅋㅋㅋ


묵었던 숙소는 Kykladonisia라는 곳으로 버스 정류장과 피라 다운타운과 가까운 거리지만 산토리니 자체가 돌바닥으로 되어있고 가방잃어버리고 날씨까지 덥고 제정신 아닌 사람들이 많이 돌아다녀서 멀리 느껴졌다. 뷰도 예쁘고 숙소 자체도 나름 깨끗했지만 워낙 호텔에서 묵다보니 이번 여행 중에서는 가장 급이 낮았던 곳. 소금물 샤워를 감수해야 하는 곳. 머리가 뻑뻑해진다. 아침을 제공해 주긴 하는데 그닥이다.



Posted by 캐서린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ydisneytrip.tistory.com BlogIcon 세르아델 2013.12.31 05: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배낭여행에서 짐가방을 잃어버리다니!; 정말 당황하셨겠어요. 저라면 완전 패닉했을 듯! @_@

    저도 배낭여행은 늘 해보고싶어했는데 차마 시도를 못해봤는데 (생각만하다 배낭여행하기엔 나이가 너무 들어버렸; ) 잘 읽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catherine1ee.tistory.com BlogIcon 캐서린 캐서린 리 2013.12.31 06: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까 백설공주 게시글에 얼핏 뵈니 되게 어려보이셔서 제 또래인 줄 알았는데요~ (물론 저도 이제 마냥 어린 나이는 아니죠 ㅠㅠㅠ)

      저도 엄청나게 패닉했는데 그나마 듬직한 동생이 제 정신줄을 잘 지켜줬어요. 마냥 어린애인줄만 알았는데 역시 인내를 가지고 키우길 잘 했네요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