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 기간 내 watchlist에 남극의 쉐프(남극요리인, 2009년 작)가 올라 있었는데, 이번에 부모님집으로 휴가 온 김에 심야식당, 카모메 식당 그리고 리틀 포레스트 등을 재밌게 봤던 엄마와 함께 보게 되었다. 마침 이번에 엄마와 리갈 하이 시즌 1, 2에 스페셜편까지 모조리 정주행 해서 ㅋㅋ 밀린 영화는 많이 있었지만 사카이 마사토 팬심 한 스푼을 더해 남극의 쉐프를 보기로 했음. 사카이 마사토는 이 영화에서 남극에 1년 파견된 조리사 니지무라 준을 연기했다.

 

진짜 내용 없는 영화인데, 오죽하면 이런 류의 잔잔한 일본 요리 일상물 좋아하는 엄마마저 좀 지루하다.. 라고 평하실 정도 ㅋㅋ 게다가 장장 두 시간에 달한다. 그래도 사카이 마사토 통통히 젊었을 적이랑 예쁜 요리 보는 맛에 간간히 생각날 만한 영화. 그리고 일본 드라마나 영화를 접하는 이들에게는 익숙한 얼굴의 감초 연기자들이 많이 나온다. 마지막으로, 당연한 이야기지만 가족과 일상의 소중함에 대한 교훈도 물론 있다.

 

니시무라상은 데코도 한 점 흐트럼이 없긔
1인 분 씩 총 8인 분을 차곡 차곡 참하게 담는 사카이상
연어 데리야끼
소스가 삐져나오면 우리 엄마처럼 키친타올로 닦아준긔. 반짝이는 웨딩링.
8인 8색 제각각인 식성들.
해동한 연근으로 만든 조림, 튀김, 샐러드, 회, 연어 데리야끼, 시금치 버섯 달걀찜, 우측 아래는 모르겠다.
니시무라상의 기발한 아이디어
낫토, 생선 구이, 미소 된장국, 시금치 새우 무침?, 달걀 말이에 피클들. 라임은 어디서 났을까나
평균 기온 -50도 아래인지라 밖에 나가면 항상 깨알같이 눈썹에 눈가루가 들러붙음
돈지루
연어알, 통조림 소고기, 연어살, 우메보시 등을 넣은 주먹밥 속
통통한 사카이상 ㅋㅋ 겁나 소듕하게 만드는 주먹밥
 후룩 후룩 돈지루
이 영화 최고 비호감, 통칭 주임인데 리갈 하이 이소가이역 ㅋㅋ 기껏 생각해서 주먹밥 갖다 줬더니 고맙다는 말도 없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헤~~ 하는 사람 좋은 니시무라상 ㅠ
전 직장에서 먹는 카레밥
니시무라상은 애 둘 있는 아빠다.
남극 발령 전 아내가 집에서 해줬던 눅눅한 닭튀김
180도에서 두 번 튀겼어야 했는데 안그래서 속 안좋은 가라아게
닭새우로 만든 튀김
말이 좋아 닭새우지 영어로는 랍스터임 ㅋㅋ
이렇게 정성스레 매일 삼시세끼 해먹이는데 맛있다는 말 한 마디 안해주고 몰래 야식으로 야식이나 처먹는 동료들
어이가 없을 뿐이다
생일파티를 위한 바베큐. 무슨 고기인지는 안나온다.
생일 케이크도 만들고 ㅠ
생일 주인공이 감동받아 내심 흐뭇한 니시무라상
천연 빙수
축제일에는 이렇게 특별 요리도 내놓고
중식도 뚝딱 뚝딱이다. 딤섬에, 가지 볶음?에, 깐소 새우에 없는게 없다.
삶은 게
팀원들이 만든 눅눅한 닭튀김에 아내 생각이 나 울컥
라면 해달라고 찡찡대는 대장 때문에 물도 부족한 남극에서 라멘까지 만든다.
차슈까지 넣어서..
마지막으로 다 같이 먹는 음식인데, 꽤나 길게 원테이크로 찍었고 무슨 음식을 먹는지는 안나옴. 아쉽..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서 놀이공원에서 함께 먹는 햄버거. 영화의 마지막 장면이자, 유일하게 "맛있다!"라는 말이 나오는 장면이다.

 

사카이 마사토가 부들 부들하게 나오는 영화이다. 한자와 나오키랑 리갈 하이 코미카도와는 세상 딴판 ㅋㅋ 엄마가 계속 "(이 영화에서 사카이 마사토) 인상 진짜 다르다, 다르다, 진짜 코미카도?" 연발하심 ㅋㅋ 사카이 마사토가 귀엽고 찡하게 나오는거 보는 것만으로도 볼 가치가 있는 영화. 남극에서 최선을 다해 만드는 요리 하나 하나 보는 재미가 있는 영화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