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는 2021년 9월 한 달을 육/가금류를 소비하지 않는 페스코 베지테리언으로 지내보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주말에 방문할만한 채식 레스토랑을 검색하던 중 많은 채식주의자분들의 추천을 받은 Buhdda's Vengan Restauant를 이번 달 첫 비건 레스토랑으로 방문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학부 시절 방문했던 샐러드 볼 위주의 북미식 비건 레스토랑들은 정말 너무나 비건 같고, 감칠맛도 없고 뭐든지 퍽퍽하며 좋은 말로 하면 모든 메뉴가 담백하다고 해야 하나..? 건강하기만 한 맛이라고 해야할지.. 그런데 또 한편으론 소스는 많이 자극적이었던, 그런 인상으로 남아있다. 동행한 친구들이 모두 2차로 고깃집 가자고 강력히 주장해 실제로 2차를 갔을 정도로 미식적으로는 실망이 많았던 기억이라 한참을 재방문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그 동안 중국도 다녀오고, 중국 요리에 채식이라는 주류적인 카테고리가 당당히 따로, 또 매우 상업적으로 존재한다는 것도 알게 되고, 또 채식의 꽃은 기름..(!) 이라는 것도 주워듣다 보니 자연히 아주 오래간만의 첫 비건 레스토랑을 자연스레 기름 범벅 중식 레스토랑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Buhdda's Vegan Restaurant는 다운타운 차이나타운에서 좀 더 서쪽으로 들어간, 시끌벅적 차이나타운 중심과는 몇 블럭 정도 더 들어간 오래된 거리에 위치해있다. 1991년부터 한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한다. 김씨네 편의점에 나올 것만 같은, 그런 올드하고 티피컬한 다운타운 토론토 거리이다.

Buhdda's Vegan Restaurant

666 Dundas St W, Toronto, ON M5T 1H9 / 구글 평점 4.5 ⭐⭐⭐⭐ 메뉴: http://www.buddharestaurant.ca/

 

Buddha Vegan Restaurant

B uddha’s Vegan Restaurant is one of Toronto’s earliest Asian Vegan Restaurant. We adhere to a goal of serving tasty, healthy and plant-based cuisines. We believe that eating healthy is not only good for our body but also for our mind since a peaceful

www.buddharestaurant.ca

가게 앞에 스트릿 파킹을 하고 들어갔다. 우리가 시키게 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이 스페셜 $9.95라는 샌드위치 보드가 서있다. 마침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캐나다와 함께 진행 중인 Shop Small 파트너이기도 하다! (자영업 점포에 아멕스를 사용하면 해당 자영업 점포 1회 한 정으로 아멕스에서 고객에게 $5를 돌려준다.)

 

협소한 가게인데 사람이 많이 붐빈다는 리뷰를 봐서 오픈 시간인 오전 11시 직후 바로 달려가고 싶었는데, 늦어져서 11시 40분 쯤 도착했던 것 같다. 이른 시간에도 안에 사람들이 꽉 차 있었다.

 

 

마침 두 명이 앉을 수 있는 2인용 빈 테이블이 있어 앉았다. 우리가 앉은 2인 테이블 뒤에 또 다른 2인 테이블이 있었으니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공간에는 14인만 수용할 수 있는 셈이다.

 

사진에 살짝 보이다시피 아주 옛날 토론토 건물이라 현관에서 계단을 올라야 한다.

 

우리 자리 빼고 만석인 줄 알았는데 우리 뒤 테이블 바로 뒤 주방 뒤로 사람들이 자꾸 자꾸 들어가더라. 주방을 지나면 공간이 하나 더 나오는 듯 했다.

 

흡사 대학 시절 족보 프린트를 해놓은 듯한 메뉴판

 

들어가자 마자 느낀 점은 정말 엄청 옛날 시골 레스토랑..? 한국 깡촌의 김밥천국이 이런 느낌일까..? ㅋㅋ 찻주전자도 여기 저기 얼룩이 져있고, 타일 벽에도 심심찮게 얼룩을 찾아볼 수 있는게, 아주 아주 깨끗한 집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냥 일반적인 엄청 오래된 토론토 중국 레스토랑 분위기인데,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사장님 부부가 (특히 남편 사장님) 엄청나게 활기차고 친절하시다는 점;; 나는 중국 인구 많은 캐나다에서, 또 중국에서마저 이렇게 손님들에게 친절하고 시시때때로 콧노래를 부르며 즐겁게 서빙하는 사장님을 뵌 적이 없다. 팁 주고 싶은 중국집은 여기가 머리털나고 처음이었다.

 

우리가 시킨 메뉴는:

1. 산라탕 스몰 사이즈 (Hot & Sour $4.95) 👉 나눠먹으려고 $8.95하는 미디엄 사이즈 시켰는데 사장님이 두 사람이서 스몰로 충분하다고 하셔서 스몰로 바꿈. 양심적인 사장님 ㅋㅋ

2.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9.95) 👉 밥 같이 안 나옴

3. (이미테이션)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6.95)

4. 밥 한 공기 ($1.75)

 

스몰 사이즈 산라탕. 에피타이져로 2인이서 충분했다. 고기, 달걀 안 넣었는데도 감칠맛 나고 아주 맛있음, 표고 등 재료도 넉넉.
내가 시킨 콩오리고기 누들 수프. 위에 얹어진 건 불에 살짝 구운 두부피(bean curd)이고, 청경채, 배추, 당근 등 각종 채소들과 채수에 담백하게 한 그릇 말아져 나왔다.

 

이 국수가 엄청 맛있다. 담백해서 호불호 갈릴 듯 한데 나는 너무 만족했다. 가격도 $6.95밖에 안한다니! 게다가 내가 너무나 사랑하는 두부피를 살짝 구워서 겹겹이 쌓아 올렸다니! 그리고 그걸 오리고기라고 부른다니, 내게는 너무나 완벽한 메뉴였다.

반응형

남자친구가 시킨 오늘의 스페셜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
밀가루 죽에 안에는... 콩인지? 아무튼 메인 속(?)인 무엇인가가 들어있다.

 

무엇보다 착한 가격..! 어디 가서 밥 깨나 먹는다는 성인 남녀 둘이서 배 두드리고 나왔는데 HST까지 $30이 안나왔다. 요즘 물가 생각하면 정말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게다가 이번에는 아멕스에게서 $5를 돌려받았으니 거의 그냥 $20으로 두 끼 배부르게 해결한 셈..

 

나는 산라탕과 콩오리고기 국수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곧 이 메뉴들만을 위한 재방문 의사가 있다. 또 다른 메뉴들도 모두 먹어보고 싶다. 제너럴 타오 소야 치킨은 사실 빵반죽에 제너럴 타오 소스 맛으로 먹는거라 다음에는 시키지 않을거임.

 

산라탕과 구운 두부피 국수는 정말 먹고 난 당일 밤까지 계속 생각날 만큼 맛있었다. 이 작고 허름한 가게에 왜 손님이 끊이지 않고, 토론토 최고의 비건 레스토랑 중 하나로 굳건히 자리를 잡았는지 그 이유를 알겠다. 사장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돈 많이 버셨으면 좋겠다. 식당 내부가 너무 협소해 코시국에 고생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오래 오래 운영하셨으면 좋겠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9.07 07: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다솜곤듀 2021.09.07 07: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니구나 내가 주소를 잘못 입력해서 즐찾해뒀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