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 7일: 8월 23일 part II


터키에서는 즉석 생과일 주스가 사랑받는 길거리 음식인 듯 어딜가나 가판대와 가게들을 볼 수 있다. 이스탄불 역사지구를 둘러본 후 점심식사를 하기 전 호텔에 잠시 들러 둘러본 근처 동네에서 발견한 생과일 주스집. 부자지간이라는데 하나도 안닮았넹 ㅋㅋㅋ 사진을 찍자 수줍게 웃으면서 과일을 이리들었다 저리들었다 하는 아빠와 아들의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말은 안통하지만 따뜻한 사람들인거 다 알아용 :)



수박과 자몽주스를 시켰는데, 다른 첨가물을 집어넣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원액기에 100% 순수 과일만을 가지고 주스를 뽑아낸다.

그렇기 때문에 맛은...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냉장보관 된 과일조차 아닌지라 밍밍 닝닝 미지근하다. 터키에 머물으면서 종류별로 주스를 마셔보았는데, 그 중 석류가 가장 비쌌음애도 불구하고 가장 맛이 없었다. 설탕을 첨가하지 않기 때문에 아무래도 과일 자체 당도가 높을수록 맛있다. 오렌지 주스가 가장 인기가 많고 대중적인 것 같았다.

가격은 1리라부터 5리라까지 다양하다.




또 와~ 하며 배웅까지 해주신 과일주스 아저씨


그렇게 우리는 한숨 돌리고 이스탄불 시내를 다시 떠돌았는데, 히포드럼이 도대체 어디인고~ 하면서 늑장을 부렸다. 너무너무 더워서 거북이 발걸음으로 나무그늘만 찾아다니며 유명하다는 터키 찰떡 아이스크림도 먹게되었지. 아이스크림 파는 애는 고등학생 쯤으로 되어보였는데 초등학교 때 클래스메이트와 너무 비슷하게 생겨서 깜짝 놀랐다 ㅋㅋㅋ 아이스크림을 휙휙 던졌다 빙글빙글 돌렸다 현란한 솜씨로 혼을 쏙 빼놓더니 가격도 알려주지 않고 아이스크림을 내 손에 쥐어준다. ㅋㅋㅋ 그럼 그렇지 얘들 장삿속이 다 이렇다. 나중에 한입 베어물고 계산대에 가니 꽤나 비싼 값을 부른다.


바가지 써봤자 얼마나 쓰겠어~ 하면서 룰루랄라 다시 시내를 걷는데 한 여학생이 다가와 말을건다. "한국사람이에요?"

반죽좋은 이 아이, 한국의 막장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어를 익혔다고하는데 한국말이 엄청 유창한 것 아닌가... 자신을 한국명 박신비라 소개한 이 영민하고도 깜찍한 아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동생보고 "캐나다에 오래 살았다더니 너 발음이 쪼~끔 그렇다 야" 란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말투에 혀를 내둘렀다. 친절하게 이곳저곳 길을 안내해주고, 흥정할 때 필요한 자세와 말투도 코치해주고, 내 바지를 동네 바자르에서는 1/10가격에 살 수 있다며 그랜드 바자르는 바가지라고 혀를 끌끌 차주는 것 까지 잊지 않았다.



나보고 연락 안하면 죽는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히포드럼도 둘러보고, 톱카프 궁전 입구까지 갔지만 궁전은 너무 더워서 입장 포기. 히포드럼은 로마시대 전차경기를 열었던 광장같은 곳인데 터만 남아있다. 블로그에 올릴만한 사진은 찍지 못했다.


이 날밤 카파도키아로 이동해야하기 때문에, 체크아웃을 하고 이틀간 묵었던 호텔에 짐을 맡긴 후 보스포러스 해협 근처를 둘러보았다.



보스푸러스 해협의 오후





해협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 허름한 식당에서 고등어 케밥도 먹었다. 가게에 따라 베리에이션이 있기는 하지만 통상적으로 간고등어에 뼈를 발라내고 상추에, 양파에 레몬즙을 뿌려 에크멕에 끼워먹는 음식인데, 입맛에 잘 맞았다. 냠냠

(후에 포스트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유명한 보스포러스 해협 통통배의 고등어 케밥보다 더 맛있었다)



카파도키아 행의 오버나이트 버스에 탑승하고 버스에서의 취침준비를 하는데, 밖이 너무 시끄럽다. 요란한 나팔소리에 사람들 웅성거리는 소리까지, 이게 왠 난리인가... 우리는 여행기간 중 civil unrest를 경험하는 것인가... 하면서 내려 현지인들에게 물어보니 마을 청년들이 군대가는 것에 대해 축하해주고 배웅해주는 세레모니라고했다. 삼삼오오 청년들이 군대갈 때가 되면 동네 주민들이 모두 저렇게 나와서 환송해준다고... 북치고 장구치고 나팔불고 피리불고 사진찍고 폭죽 터뜨리고 춤추고 남자들은 난리가 났는데 옆에 차도르를 뒤집어 쓴 여자들은 자기들끼리 모여서 눈물을 닦는다. 터키도 참 정많은 나라구나,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보람이 넘쳤던 이스탄불에서의 하루를 마치고 카파도키아로 향했다. 쿨쿨 자면서 :)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