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하지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03 * 터키 & 그리스여행: 파묵칼레는 패스할게요
반응형

제 10일: 8월 26일


파묵칼레의 기본 관광루트는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노천온천이다. 콘야에서 파묵칼레로 이동해서 돌무쉬로 갈아타고 호텔 체크인을 한 후 클레오파트라도 요양했다는 그 유명한 노천온천을 어떻게 갈 수 있다고 물어봤더니 호텔 관계자들이 버스를 타라는데, 무슨 버스인지 물어봐도 도통 명쾌한 답을 주는 사람도 없다. 땡볕에 한시간이 넘도록 우리를 태울만한 버스는 오지 않는다. 답답한 나머지 주변 현지인들에게 물어보니 모두 걸.어.서. 가란다. 


"버스 안타고도 갈 수 있어~"


사람들 영어는 어눌해서 이게 맞는 정보인가 싶기도 하면서 와이파이 인터넷은 느려터져서 인터넷에 접속을 할 생각은 꿈에도 못꾸겠고, 지도를 봐도 영 답은 나오지 않고... 이게 말이 되는건가 싶으면서도 물어보는 사람들 족족 그렇게 대답을하길래 용감하게 고속도로를 따라 걷기 시작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태양에 내 눈에 보이는 것은 아찔아찔 아지랑이밖에 없었다...


"누나 이건 좀 미친짓인것 같아"


하는 남동생을 어르고 달래면서 혼자 룰루랄라 모든 것이 잘 풀릴거라는 듯이 고속도로를 따라 걷고 걷고 또 걸었다. 아니, 미련한 짓이 아니라 여기 사람들이 다 그렇게 하라고 했다니까?


그렇게 고속도로를 걷고 걷고 한 30분 걸으니 히에라폴리스가 나온다. 할레루야.



히에라폴리스는 성스러운 도시라고 불리우는 아나톨리아 전 지역에서도 가장 보존상태가 좋은 공동묘이다. 그런데 너무 더워보인다... 나무도 죄다 키작은 것들 뿐이고 밤새 버스를 타고 달려와서 30분을 아스팔트 길목 위에서 휘청휘청 걸어다니던 우리는 히에라폴리스 자체가 그저 우리의 묘지일 뿐이었다...


"누나 저거 다 대리석 아닐까"

"응 그렇겠지..."


굴러다니는 돌덩어리 한조각 한조각 아주 성실하게 태양열을 한껏모아 반사해서 우리를 태워 죽일 것 같은 느낌.



결국 체력과 정신력이 바닥난 우리는 노천온천까지 포기하고 다시 호텔로 돌아가기 이른다.


"온천이 다 거기서 거기지 파묵칼레 온천 뭐 별거 있겠냐"

라는 말도 안되는 자기최면까지 동원하면서... 비참하게시리 ㅠㅠㅠ


동생은 덥고 피곤해 죽겠다며 골아떨어지고 나는 수영장에서 퐁당퐁당 물장구도 치고 야자수 밑에서 시간도 떼우다가 대충 저녁을 먹었다. 한상 부러질 정도로 차려진 부페식!






이렇게 먹방만 찍다가 파묵칼레의 하루는 허무하게 지나갔지만 우리는 지금까지 잘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너무 스케쥴에 쫒겨서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했으니까. 예상하지 못했던 사건사고에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힘들었고, 게다가 처음으로 둘만 떠난 배낭여행이었기 때문에 경험도, 노련미도 부족했던게 사실이다. 이만하면 선방한 것이라 스스로 위안하고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 좋은 호텔에서 오랫만에 호사를 누리며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너무 어이가 없었던 것은 다음 날 목적지인 쿠사다시 행 버스를 타는데 버스터미널 근처가 바로 노천온천이었다는것이다. 호텔에서 돌무쉬로 불과 10분도 채 되지 않는거리... 하하






우리가 원해서 파묵칼레 관광일정을 아예 없었던 일로 한 것이 아니라 길을 헤메다 지치고 쓰러질 것 같아서 그냥 호텔에 남기로 한 것이기 때문에 살짝 허무했지만, 그래도 에너지 충전 제대로 했으니까 그게 어디야 ㅠㅠ 하면서 버스시간이 될 때까지 주위를 둘러보았다.




민박/식당을 겸하는 곳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한국인 배낭여행족들이 많이 오는 만큼 한국식 메뉴와 간판들도 눈에 자주 띄었다.




터키 배낭여행을 준비하면서 했던 리서치 중에 무스타파 할아버지네 민박집이 유명했는데, 이런 유명인을 우연히 직접 뵙게 될 줄이야 ㅎㅎ


골목을 어슬렁거리는 동생에게 "야, 너 한국인이지?" 하면서 말을 먼저 건 할아버지.


"ㅋㅋ 어떻게 알았어요?" 하니


"한국인은 다들 너같이 생겼어"


하면서 눈을 쭉 찢으시던 할아버지


할아버지, 캐나다에서 그렇게 하시면 고소당하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하.. 결국 우리는 파묵칼레까지 가서 그 유명한 노천온천을 이렇게 여행사 책자로만 보았다고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