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 12일: 8월 28일





안녕? 난 에페소 개냥이야~


에베소의 역사

최근에 진행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에베소지역에서는 기원전 3,000년경 (아야술룩) 언덕에서 인류가 최초로 정착하기 시작했음을 밝혀주고있다. 이 지역에서 발굴된 최초의 유물은 (아야술룩) 언덕에 위치한 "미켄" 무덤에서 발굴 된 토기들이다. 오늘 날 남아있는 에베소도시 유적은 기원전 3세기 경 알렉산더 대왕의 장근들 중 한사람인 "리시마우스" 장군에 의해 건설 되었다. 로마제국의 "아우구스투스" 황제시대에 에베소의 인구는 20만을 넘었으며 오늘 날 볼 수 있는 대부분의 유적들도 로마시대에 만들어진 것이다. 이 지역에서 자주 발생하던 지진은 이 도시의 건축물들을 파괴해왔지만 그때마다 에베소인들은 새로히 개축하여 화려함을 더해나갔다. 기원 후 1세기에 에베소는 기독인들에게 중요한 도시가 되었으며 사도바울이 이 에베소를 중심으로 선교를 벌리고 교회를 세워 초대 칠대 교회중의 하나가 되었다. 그 후 비잔틴 제국 시대에 들어와서는 에베소 항구가 퇴적작용에 의해 흙으로 채워지고 도시에 말라리아 전염병이 퍼지게 되어 도시의 몰락을 가져왔으며 (아야술룩) 언덕에 세워진 "사도요한의 교회"가 기독교의 중심지로 번영하게 됨에 따라 고대의 에베소도시에서 (아야술룩)으로 교회가 이전되었다. 이 도시는 14세기 경에 완전히 터키인들의 지배하에 들게 되었다.

터키 한인회 제공 (장로회 대전신학교 성지순례단 협찬)


어젯밤 약속대로 체크아웃 후 짐가방을 메멧 & 알리바바의 식당에 맡기고 차를 얻어 탄 후 약 10분 간 비포장 도로를 걸으니 아직 오전인데 관광객들로 북적거리는 에페서 유적지에 도착했다. 배낭여행하면서 이런 적이 없었는데, 이곳이 대단한 유적지이긴 한가보다.




어영부영 느릿느릿 이곳저곳 둘러보고 있었는데 마침 로마황제를 중심으로 한 세레모니가 펼쳐지고 있었다. 시간 맞춰하는 공연인 줄 알고 "와 대박이야!" 하면서 우르르 몰려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여타 관광객들 틈에 끼어 운이 좋군~ 하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15분 내지 30분 간격으로 계속해서 하는 쇼였다는 ㅠ^ㅠ 다른 관광객들도 그 사실을 깨달으면서 나중에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인기가 떨어져 나가는 것이 보이는 안타까운 쇼였다 ㅋㅋㅋㅋㅋㅋ









워낙 쇼를 자주해서 돌아다니는 와중에서 배우(?)들의 열연을 볼 수 있었는데, 그 와중에 지루해 보였던 대장장이/꽃파는 아줌마 역 터키인분들 ㅋㅋㅋㅋ 나중에 저 꽃왕관도 쓰고 사진도 같이 찍었는데, 내가 첫스타트를 끊자 우르르르 줄이 몰려서 좀 죄송했다.





아테네의 디오니소스 극장은 저리가라! 정말 어마어마 엄청난 규모였던 에페소의 원형극장






셀서스 도서관. 그 정교한 조각과 아름다움에 압도되어서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고등학교 때 밀라노의 두오모 성당으로 인한 충격 이후 처음으로 감동받았던 건축물인듯.



카파도키아에서 쪽바리라고 불려서 감정 상했던 나를 놀리듯이 동생은 이 날도 나를 "왜녀" 라고 부르며 "누나는 일본인 관광객들 사이에 섞여있어도 위화감이 전혀 들지 않는다. 니 나라로 돌아가라 왜녀야" 라며 심기를 건드렸다.






세계 어디를 가나 볼 수 있는 낙서. 유적지에서는 제발 이러지 맙시다



뙤약볕 쩅쨍 그들도, 휴식할 곳도 너무나도 부족했던 에페소에서의 감상은 아름답고 위대하지만 "불편"했다. 한국에서 성지순례를 오신 목사님 그룹, 6~70대로 이루어진 중장년 패키지 그룹 등등을 자주 뵐 수 있었는데, 20대 초반인 펄펄한 우리도 대포만한 물병을 장전해가지고 다니면서 쉬고 쉬고 또 쉬고 비오듯 흐르는 땀을 닦으면서 돌아다녔는데 그분들은 오죽 하셨을까. 성지순례 오신답시고 우르르 가이드의 깃발을 쫒아 대리석 돌바닥을 걷고 또 걸으면서 모래바람를 온 몸으로 맞으시던 그분들이 안타까웠다. 즐겁고 은혜로운 일정이기 보다는 일단 쉬고 싶어하시는 기색이 역력했다.


터키여행을 하면서 결심하게 된 점이 하나 있는데, 바로 부모님이 더 나이 드시기 전에 최대한 빨리 성지순례를 시켜드리고 싶다는 결심이다. 우리 아빠, 이과수 폭포도 보고 싶어하시고, 우리 엄마는 성지순례 하고 싶어하시고, 아직 둘러볼 곳이 세계 곳곳 이렇게나 많은데 우리 키우시고 뒷바라지 하시느라 여행도 마음대로 못하시는 것 같아서 가슴이 아프다. 나는 어린 나이에 세계 25개국 돌아다녔다는 나름의 특이사항을 가지고는 있지만 사실 내 능력으로 이룬 것은 아니잖는가. 어린나이부터 해외여행 실컷 시켜주시고, 머리 좀 컸다고 배낭여행 가겠다는 딸을 서포트 해주시고 아무런 탈 없이 돌아다니라고 최소 4-5성급 되는 호텔만 끊어주신 우리 부모님 덕분에 사실 2012년에는 배낭여행이라고 하기도 부끄러운 배낭여행을 하고왔다.



에페소 유적지 관광을 마치고 다시 찾은 메멧 & 알리바바 케밥집에서의 저녁










역시나 전날처럼 뜨뜻미지근했던 그냥 그랬던 케밥 ㅋㅋㅋ


메멧 & 바바 케밥집은 옆에 카펫/수공예 장사도 하는데, 곧 문을 닫을 예정이라고 blow out 세일을 한다고 했다. 여기서 기념품이랑 친구들에게 줄 터키석 귀걸이 몇개를 샀당 ㅋㅋ 큰 형 바바가 안깎아준다고 오빠가 메멧한테 얘기 잘 해보랬는데 맘 약한 나는 그냥 바바한테서 에눌도 별로 없이 샀다 ㅋㅋㅋㅋㅋ





그리고 유학생 오빠가 알려준 내일 이스탄불의 마지막 날 일정 지도!

지금까지 연락을 간간히 하는 고마운 오빠인데 곧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 새해도 됐는데 카톡해봐야겠다 ㅎㅎㅎ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