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여행사 글에도 설명했듯이 All-inclusive 패키지란 항공권 및 호텔과 식사, 술 및 그 외 시설들이 모두 포함되어있는 여행상품으로서 북미사람들은 거의 모두 이런 식으로 캐리비안에서 바캉스를 보낸다고 보면 된다. 한국에도 이런 상품이 동남아를 타깃으로 있을 법도 한데, 가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당 ㅋㅋ


크루즈와 비슷하다고 보면 될 듯~ 하지만 아마도, 확실하진 않지만 크루즈에서는 술이 무한이 아닌 것으로 알고있다..... 근데 정확하진 않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가 묵었던 호텔은 Allegro Varadero라고 공항에서 약 37km 떨어진 4.5성급 호텔이었다. 세구역으로 나뉘어져있는 해변과 네개의 수영장, 8개의 테니스 코트, 헬스장, 사우나 (??!?@ 응??? 난 이용한 적 없어 T_T), 여섯개의 스낵바 (머???), 두개의 바/디스코, 무제한 부페식 삼시세끼, 무제한 술술술 그리고 커피 등의 음료 그리고 여러가지의 액티비티가 포함되어있다. 고 웹사이트에 써져있다. www.occidentalhotels.com


아래 사진들의 출처는 구글이미지





우리가 묵었던 방인 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똑같애 ㅋㅋㅋㅋㅋ


포함되는 것: 삼시세끼 부페, 예약제 레스토랑, 술포함 음료 및 간식, catamaran, 세일링, 윈드서핑, 카약, 스노쿨링, 페달보트 등의 워터 스포츠 그리고 스쿠버 다이빙 강습, 에어로빅, 활쏘기, 테니스, 당구, 배구, 댄스레슨, 나이트클럽 및 디스코, 아이들 놀이터, 환전


불포함되는 것: 인터넷(!!!!!!!!!), 전화, 세탁, 베이비시팅, 마사지 등


그렇다 쿠바는 인터넷이 되지 않는다. 되긴 되는데 모두가 인터넷이 있는 것이 아니다. 그건 호텔도 마찬가지... 모두들 아직도 윈도우 98과 (95일지도 -_-) 엄청 뚱뚱한 모니터를 쓰고있다. 노 노트북... 온리 데스크탑...


전체적으로 쉬기는 굉장히 좋았고 음식도 그냥저냥 넘어갈 수 있는 편이었다. 일단 가짓수가 많았으니 원하는 음식만 먹으면 되니까. 체크인이 오후 4시라는게 조금 어이없었지만 일단 호텔에 들어가면 짐을 다 맡아주고 호텔의 모든 시설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초록색 플라스틱 팔찌같은 것을 차게 되는데 그것이 일주일 동안 머물 동안 우리가 호텔 투숙객이라는 의미다.


매일매일 댄스, 수중발레, 가라오케 등의 쇼와 바비큐, 감자튀김, 꼬치, 피자 등의 간식이 주어지고 (비록 맛은 겁나게 없지만) 여러가지 여가생활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사진은 화려해 보여도 별 4.5는 솔직히 많이 오바고 3정도 하는 것 같다.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 말고 그냥 편하게 쉬러 간다 생각하면 나쁘진 않은 호텔. 직원들 전체가 대부분 친절했다.


인터넷연결이 아예 되지 않기 떄문에 (unless you want to pay $20 for a half-an hour internet on super outdated desktop...) SNS 및 카톡 중독자인 나는 오랫만에 세상과 단절되어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내고왔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배드민턴을 가져갔던만 호텔 천장이 뻥뻥 뜷려있어서 바람 때문에 치지 못하고 고이 모시고만 돌아왔다는 웃픈 이야기 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캐서린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