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벌써 2주가 되어가는 날의 이야기이다. 토론토 거주 10년인 내가 처음으로 배리 북쪽을 가본 날의 이야기. 추적 추적 비가 내리는 차 안에서, "우리 오늘 알곤퀸 찍고 올 수 있을까?"를 되물으며 미끄러운 돌산을 비 맞은 생쥐 꼴로 돌아다닌 날의 이야기.

 

나는 10월 15일 금요일 00시 30분 토론토로 돌아왔는데, 당일 현재 밴쿠버에 거주 중인, 나나이모에서 함께 고등학교를 나온 고향 오빠(?) Y오빠, 그리고 남자친구와 저녁을 먹고, 바로 그 다음 날 야심차게도 알곤퀸 당일치기(!) 계획을 실행했다. 우려와 달리 내 몸상태는 아주 쌩쌩했고, 오고 가는 길에 전혀 졸지도 않고 끄떡 없었으나 우리는 알곤퀸은 가지 못한채, 무스코카까지만 찍고 다시 남쪽으로 돌아와야 했다.

 

핀치에서 오전 7시 30분에 출발했다. 날은 흐렸지만 10도 안팎의 기온으로 춥지 않았고, 저 멀리 구름이 걷히는 풍경도 보였다. 희망적이었다.

 

 

그 희망은 착각이었다. 우리가 향하는 북쪽의 하늘은 짙은 먹구름으로 드리워져 있었고, 아침 햇살은 남쪽에만 환하게 비추고 있었을 뿐이었다.

 

무스코카 지역으로 입성하니 Gravenhurst라는 작은 타운에 관광 크루즈와 아기자기한 상점들, 그리고 관광객들이 점심 도시락을 까먹을 수 있는 휴게소가 정말 깨끗하게 관리되어 있었다 (참고로 우리가 갔을 때에는 공중 화장실이 닫혀있었다.)

 

우리가 이곳에 도착한 시간은 아마도 오전 9시 전, 혹은 그 언저리. 인적은 드물고, 구름은 걷힐 생각을 하지 않았다. 일단 전날 밤, 쏜힐 갤러리아에서 30% 세일가로 구입한 종류별 김밥을 꺼내먹었다.

 

시계방향으로 소고기 김밥, 참치김밥, 오징어 김밥, 우엉김밥.

 

김밥들은 갤러리아에서 업어온지 12시간도 채 되지 않았고, 또 밤새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쉰내가 슬슬 피어나기 시작했다. 얼릉 걍 먹었다;

 

 

휴게소에는 이렇게 관광 크루즈 Muskoka Steamship을 탈 수 있는 선착장과 연결되어 있었는데, 우리가 간 날인 10월 16일에는 이미 서비스를 종료한 직후였다 ㅠ.,ㅠ

 

출처: 무스코카 관광청

 

이런.. 풍경을 기대할 수 있다는데, 관심 있으신 분들은 공홈을 통해 시즌을 잘 살펴보고 가시기를. 매년 5월부터 개장하며, 1시간 짜리 크루즈와 2시간 크루즈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30에서 $40 대.

 

https://realmuskoka.com/muskoka-steamships/schedule-tickets/

 

Steamship Tickets | Muskoka Steamships and Discovery Centre

Book your Muskoka cruise tickets online, get prices, and schedule information for Muskoka Steamships cruises.

realmuskoka.com

 

아침으로 위를 코팅했으면 이제 커피를 마셔야지! 일어나자마자 아침밥을 먹고 커피를 한 사발 들이켜야 하는 나는 금단증세에 불안하기  짝이 없었다. 하지만 이곳은 middle of nowhere.. 가뜩이나 코시국에 화장실 사용이 용이하지 않은 곳에서 생리현상 때문에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평소 마시는 아메리카노나 레귤러 드립 대신 더블 에스프레소를 주문했다.

 

원래 팀호튼 가려다가 Gravenhurst의 로컬 카페에 들르고 싶어서 Oliver's Coffee라는 곳에 들렸는데, 작은 규모지만 알토란 같은 카페이다. 분명 성수기에 문전성시를 이루는 카페일 것이다. 커피 맛도 좋다. 우리가 피리부는 사나이도 아닌데 우리가 줄을 서자마자 줄이 문 앞까지 길어졌다. 화장실도 깨끗하다.

 

 

이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알곤퀸을 입성할 줄 알았다. 그래서 가는 길에 가보고 싶었던 허클베리 락 룩아웃(Huckleberry Rock Lookout)이라는 곳도 들렀다. 이 때부터 비가 정말 주룩 주룩(!) 내리기 시작했다.

 

 

아주 먼 옛날 순차적으로 빙하에, 바다에, 그리고 호수에 잠겨 있던, 태초 지구가 생겨났을 때부터 존재해오던 돌 위에 우리가 서있는거라고 한다.

 

 

특이하게도 이곳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예쁜 이끼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사카이 마사토상이 생각나는 ㅋㅋㅋ)

 

 

정말 그냥 돌산이었다. 경이로웠다. 비만 안왔으면 정말 환상적이었을, 내 취향의 등반(?)이었다. 사실 등반일 건 없고, 한 5분 단풍길 걸으면 바로 나온다..

 

 

앞서 언급했듯, 이끼와 다육이 종류가 엄청나게 다양하다. 저 멀리 호수 반대편과 호수도 보인다. 날씨가 맑았다면 알록 달록 정말 예뻤을 곳이다.

 

이게 진정한 캐네디언룩이지.

 

결국 비 쫄딱 맞고 다시 내려왔다. 되돌아가는 길에 예쁜 선착장이 있어서 들렀다. 하늘이 맑았으면 정말 더 예뻤을, 인적 드물고 평온한 곳이었다. 여기서 물멍 좀 때리다 다시 차에 올라탔다.

 

 

여기서 사진 좀 찍고 계속 북쪽으로 가다 비가 너무 심해져서 잠시 차를 세우고 ㅋㅋㅋ "우리 오늘 알곤퀸 갈 수 있을까..?" 를 질문하다 구글느님피셜 비구름이 이동하는데, 우리와 같이 북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하고 ㅋㅋ 우리는 비구름을 거슬러 남쪽으로 다시 내려가기로 결정했다.

 

내 첫 무스코카 방문이 비로 인해 이렇게 끝이 나서 좀 아쉽긴 했어도 이 날 하루, 토론토와 직장일에서 벗어나 내 흑역사를 모두 알고 있는 오랜 친구와 그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새로운 곳을 탐험하고 온전히 대화로만 보낼 수 있던 날이었기 때문에 감사했다.

 

토론토로 돌아오는 길에 "점심 때도 되었고, 여기 온 김에 무스코카행 필수 버거라도 먹고 가자!!" 라고 의기투합하여 Orilla에 있는 명물 버거집 Webers Burger에 들렀다. (보통 웨버스 버거라고 부르는데, 독일계가 만든 버거집이라면 베버스가 맞을지도..)

📍 Webers Burger

8825 ON-11, Orillia, ON L3V 6S2 / 구글 평점 4.3 ⭐⭐⭐⭐

 

알곤퀸, 무스코카행 관광객들이 모두가 들른다는 전설의 숯불 버거집. 북쪽 가는 길 오른 쪽에 위치해 있다. 덕분에 남쪽으로 내려가던 우리는 유턴해서 들러야 했다.

 

이 버거집을 방문하고 느낀점은.. 대박 진짜. 나는 사주를 안믿지만 속된 말로 돈 버는 사주는 따로 있다더니 그게 바로 이런 것이구나. 비가 주룩 주룩 오는데도 저렇게 줄을 서있다. 이 햄버거가 도대체 뭐길래.

 

휘몰아치는 비바람

 

메뉴는 단촐하다.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 패티, 더블 치즈, 트리플 패티, 트리플 치즈, 핫도그, 베지 버거, 버거 마니마니, 감자튀김, 푸틴. 우리는 치즈 버거와 푸틴을 시켰다. 여기 쉐이크 맛있다는데 나는 원래 잘 안먹어서 패스.

 

참고로 여기는 현금만 받는다는 것 같다. 여기 버거 때문에 ATM에서 Y오빠가 현금 뽑은 기억이 남.

 

 

Webers 버거집 말고도 너도 나도 들른다는 아이스크림집 Kawartha가 이 버거집 옆에 붙어 있었다. 같은 주인인가..? 같은 주인이면 대박인데.

 

더 대박인 점은 이 아무것도 없는 고속도로 한복판, 버거집만 있는 이곳에 스타벅스가 있다는 것이다.

 

여기는 정말 Webers 버거집, Kawartha 아이스크림집, 그리고 스타벅스, 이거 세개밖에 없다. 스타벅스 위치 선정 까다로운데 버거집 말고는 아무것도 없는 이곳에 직영점을 돌린다는게 정말 대단할 따름이다. 알바생 구하기도 힘들텐데 말이다 ㅋㅋㅋ 가뜩이나 작년부터 미국과 마찬가지로 캐나다도 스타벅스 엄청 많이 철수했는데 여기는 살아있다. 정말 혀를 내둘렀다. 여기 이 버거집 때문에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들르길래 여기에 스벅이 들어온단 말인가! (규모도 큼..)

 

Y오빠가 찍은 내부사진.

 

오빠 말로는 여기 고기 패티 담당 직원이 패티 50개를 동시에 휙휙 뒤집는다고 한다. 진정한 프로라며...

 

 

원래 저 기차 안에서 dine-in을 할 수 있는 것 같은데 코시국 때문에 닫은 듯 하다. 무스코카 상징인 알록달록 무스코카 의자들이 즐비하다.

 

 

자 이제 이 유명한 숯불 버거를 시식해볼 시간이다. 버거가 꼭 애기 포대기에 쌓인 것 같다 ㅋㅋ

 

'

내용물은 단조롭다. 기본에 충실한 버거다. 숯불 소고기 패티, 피클, 치즈, 토마토.

 

처음 먹었을 때 음! 했다. 숯불 맛이 강하게 치고 올라온다. 그런데 먹을 수록 고기 냄새가 많이 났다. 내가 아마 고기를 먹은지 오래되어서였을 수도 있다. 치즈는.. 그냥 평범한, 슈퍼에서 살 수 있는 치즈였고. 다른 사람들 리뷰 보면 번이 신선하고 맛있다는데 뭐.. 그냥 펑범한 버거이다. 여기 왔으니 숯불맛 좀 내는 그 유명한 버거 한번 먹어보자! 해서 먹는거지, 강력추천할만한 버거는 아니다. 먹으면서 또 생각했다. 돈 버는 사람 사주는 정말 따로 있는 것인가...

 

푸틴은 좀 가관이었다. 푸틴은 내가 할 말이 많다. 굉장히 얇고 소금 간이 센데, 위에 있는 치즈는 전혀 녹지 않았다. 오히려 아주 차가웠다. 마치 냉장고에서 갓 꺼낸 치즈마냥. 푸틴은 이런 것이 아니다. 캐나다에 관광으로 온 관광객들에게 캐나다 푸틴을 이런 식으로 소개하지 말아라!!! (탕탕탕)

 

아무튼 결론적으로 이곳에서의 푸틴은 비추이며, 버거는 한번쯤 다들 먹어본다니까 경험으로 먹어볼만 하다. 코시국 끝나고 날씨 좋은 날 기차 식당과 무스코카 의자에서 가족 연인과 나눠 먹을 수 있다면 더 기분 좋겠지.

 

결론:

  • 무스코카 Steamship 시즌을 잘 확인하고 가자. (우리는 이미 끝난 걸 알고 그냥 휴게소 들르러 갔던 거지만..)
  • 허클베리 락 룩아웃, 개인적으로 아주 좋았다. 비가 왔어도 좋았다. 날씨 맑을 때 꼭 다시 한번 들르고 싶은 곳이다. 강추한다!
  • 코시국 동안 유명 돌셋(Dorset)전망대가 임시로 닫혀있다. 코로나 자식..
  • Webers 버거는 한번 먹기엔 괜찮다. 혹시 모르니 현금을 필참하자. 푸틴은 절대 먹지 말아라. 토론토 대학교 로바츠 앞/SS 건물 앞 파란 트럭 푸틴이 훨씬 양도 많고 맛있으며 그레이비도 풍족하고 치즈도 입에서 살살 녹는다.
  • 비오는 날은 멀리 가지 말고 동네 안에서 놀던가 그냥 집에 있자.

 

아무튼 우리는 다시 남쪽으로 내려와 내 노스욕 최애 뽀집 쏜힐 Pho Bistro 에서 베트남 쌀국수를 흡입했다고 한다.

 

-끗-

반응형
Posted by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