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기 초, 캠퍼스를 거닐다 보면 위의 사진안의 여행사 책자를 나눠주는 아저씨들이 계신다 "한국사람! 한국사람!".


여기서 미스테리 1. 북경대는 (청화대, 인민대 등등의 여타 대학과 마찬가지로) 정문에서 학생카드를 체크하고 외부인은 차단하는 시스템인데 어떻게들 들어오시는건지?


미스테리 2. 개인적으로 코리안 스타일링을 추구하지는 않는데 날 어떻게 한국사람이라 그렇게 쉽게 간파하는건지? (그냥 생긴게 너무 한국인인가보다ㅋㅋㅋㅋ)


아무튼 이 여행책자들은 대부분 바탕체/굴림체/궁서체 이렇게 한글글꼴 기본 3종세트로 쓰여진, 문법적으로도 어색하기 짝이없는 한국어 번역 전단지들인데, 국경절 연휴를 타겟으로 유학생들에게 배포된다.


작년, 중국의 중추절이 한국의 추석과 마찬가지로 9월 27일었던지라 꽤나 기대했었는데, 친구들에게 전병 두어개만 선물받고 심지어 일요일이었다능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중국은 중추절 보다는 공산당 아래 People's Republic of China 건국 기념일인 국경절이 훨씬 큰 연휴로 여겨진다고 한다. 중추절은 9월 마지막주이고 국경절은 10월 첫째주(10월 1일~7일)이기 때문에 징검다리 연휴가 되는 셈이다(골든위크...☆). 중국에서는 보통 이 때를 틈타 많이들 여행을 떠난다.


베이징에 도착해서 적응을 하기도 전에 국경절에 어디가지?! 김칫국 먼저 벌컥벌컥 마시던 터라 허접한 여행사 책자라도 꼼꼼히 비교분석해서 잘 읽어보았다. 여행지는 내몽골 자치구로 결정하고, 친구들을 모으기 시작!


완성 된 크루는 한국인 플랫메이트 K양과 싱가폴의 P군 그리고 일본인 K군! 그리고 나 이렇게 4명.


우리의 분석 결과, 초원에서 말이 뛰노는 합성사진의 여행사를 택.


오도구(五道口)의 화칭가원 안, 버니드롭 카페 건물에 있는 여행사였는데, 뭐랄까 현관문도 없었던 협소한 사무실(? 뻥뜷린 벽 한가운데..?)에 30대 후반-40대 초반의 사장님이 금목걸이에 담배를 뻑뻑 피고 있었던...ㅠㅠㅠ 순간 첫인상이 그리 좋지는않아 발길을 돌려 다른 여행사로 갈까 했지만, 일단 상담을 해보기로 했다.


지금까지 받아 온 전단지들을 일일이 비교하면서 상담하자, 사장님은 껄껄껄 웃으며 "저 회사는 내 조카 꺼~ 이 회사는 어떻고.. 결국 다 똑같애~"


... 음 아마도 다 연계되어 있나봉가?  우리가 해온 날카로운 비교분석이 다 소용이 없었나봉가? 싶었지만, 걸음 한 김에 일단 상담을 해봤다.


사실 처음에는 침대기차 4박을 선택하고 싶었지만 버스패키지가 시간절약에 더욱 효괴적이고 여러 곳을 둘러 볼 수 있다는 말에 버스로 맘을 돌렸다 (너희들 학생이지? 버스 투어는 박물관이랑 현공사랑 이러이러한 교육적인 장소를 더 둘러보는데 그게 더 좋지 않겠어?" 음...ㅋㅋ)


우리가 상담했던 상품은 3박 4일의 초원-사막-후허하오터-현공사 포함 페키지로서:


1일: 아침 6시 북경 출발, 약 5시간 후 석식, 그리고 현존 세계 최대 석굴암이 있는 

현공사에 도착해서 원강석굴 관광. 석식 후 호텔.


2일: 조식 후 내몽고 후허하오터로 이동, 시내관광(박물관 포함) 후 사막으로 이동, 

낙타, 케이블카, 스케이트보드, 낙하산을 타고 사막의 일몰 관람.


3일: 사막의 일출을 보고 조식 후 초원으로 이동, 말타기 (옵션, 50-70원/시간), 아오빠오산, 

목민 가정 방문하여 내몽고족 풍속체험. 석식 후내몽고족 전통의식 체험, 석식 후 민족가무공연, 몽고빠오에서 1박.


4일: 조식 후 북경으로 돌아감, 저녁에 북경에 도착.


비용은 옵션에 따라 880원, 1480원 그리고 1680원 세가지로 나뉘어진다고 책자에 써 있었다.


방문 당시는 상담하기에는 꽤나 일렀던 9월 둘째주로서 우리는 흥정에 다른 그룹보다 더욱 용이한 상황이었다. 화교 출신인 싱가폴 친구가 유창한 중국어로 몇분 이야기를 나누자, 당장 야진(보증금)을 500원 내면 얼마만큼 깎아주겠다, 등의 실갱이를 벌이던 상황. 여행사 쪽은 초호화 관광버스(?)라는 버스 사진을 보여주면서 이건 다른 여행사들이 사용하는 버스와는 차원이 다르다, 이동 시간이 길기 때문에 버스가 중요하다, 우리와 동행 할 사람들은 모두 다 외국인이므로 본인 포함 영어를 쓰는 가이드 한명이 조인해서 인솔할거다, 등등의 어필을 하고 있었다.


우리는 다른 여행사들과 더 비교를 해 볼 생각이었으므로 일단 생각해보고 연락을 준다고 하고 사무실을 나왔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여행사 사장님은 며칠동안이나 중국판 카톡인 위챗(웨이신)으로 싱가폴 친구에게 계속 연락하고 괴롭히며 우리에게 공을 들였고, 결국엔 모든 옵션을 포함하는 비용으로 1350위안, 우리 돈으로 25만원 안되는 가격을 제시, 우리는 시간도 없고 피곤한데 그냥 하자~ 하고 북대까지 우리를 찾아 온 아저씨에게 야진 500원씩을 지불했다.


그러다가 여행이 임박해서 아저씨는 영어하는 가이드가 빠지고 한국인 가이드가 인솔을 할거라 통보해왔는데, 싱가폴 친구와 일본인 친구 때문에 실랑이를 좀 벌였었다. 한국어를 조금 할 줄 아는 싱가폴 친구는 그렇다치고, 일본인 친구는 한국어를 1도 못하는데, 처음에 우리를 상담했을 때는 영어 인솔자가 있을거라고 우리를 꼬시더니 갑자기 말을 바꾸는게 불쾌해서 따지자 사장은 어이없게도 일본인 친구의 국적을 걸고 넘어졌다. 반일 감정이 심해서 일본인이 하나 껴있으면 여행 인솔하기가 불편한데, 우리의 동행인 K군이 그룹 안의 유일한 일본인이기 때문에 지금 좀 곤란하다, 일본인이 껴있으면 입장 불가한 곳이 있을 수도있다, 등의 헛소리를 갑자기 지껄이길래 더욱 더 불쾌해졌던 상황 (나중에는 와이프로 추정되는 아줌마까지 합세 ㅡ_ㅡ). 여행사 쪽에서는 내몽골 여행 패키지는 보통 그저 활동적인 액티비티가 많은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가이드의 언어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고 맞불을 놓았고, 결국 함께 동행하는 고객들이 지불한 가격의 리스트를 전부 보여주며 우리그룹이 가장 할인을 많이 받았다고 말하며 설득하려 했다. 결국 우리는 수긍했고.


지금 지나놓고 생각해보면, 결과적으로 버스는 확실히 다른 여행사들의 것보다 좋은 것이었고, 비록 스케쥴대로 행해지지는 않은 여행일정이었지만 대부분의 일정을 다 소화한 나름 알찼던 여행이었다. 가이드를 급 교체한 것과 일본국적을 가지고 딴지를 건 것이 마음에 안들었었지만 여행 일정 내내에는 그냥 평타를 쳤던 사장님과 한국인 가이드분이었다. 실제로 승마, 사막 투어 등등 활발한 액티비티가 많았기 때문에 가이드의 설명은 그리 필요없었을지는 모르나, 현공사나 내몽골의 역사 등등 기본 정보를 여행사 측에서 전혀 제공해 주지 않았던 것은 조금 아쉬웠던 부분이다. 물론 버스 마이크가 너무 울려서 그런 설명을 버스 안에서 일일이 다 해주었으면 1도 못알아들었을 상황이 발생했겠지만. 아무튼 가이드 두분은 정말 고객들을 터치하지 않았고, 지금까지 간섭이 심한 아저씨 가이드분들 위주로 상대를 해온 나는 오히려 그 점이 더 좋게 느껴졌다.


요약으로 이번년도 국경절에 내몽골 여행을 계획하는 분이 계시다면 드리고 싶은 팁은:


1. 미리미리 알아볼 것! 앞서 말한 것 처럼, 고객들이 지불한 금액은 모두 달랐다. 개개인의 흥정능력 나름이었던 듯... 북유모 카페 등 주중 한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도 상품의 할인가격을 제시하는 것 같은데, 한두명은 모르겠으나 우리처럼 그룹으로 여행을 갈 시에는 한번 흥정에 도전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근데 사장님이 영어를 전혀 못한다는게 함정.... 책자에는 한국어도 가능하다고 써있었으나 사무실에는 없었다. 조선족 분들이 운영하시는 여행사는 방문하지 않았어서 모르겠으나, 이왕이면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친구와 동행해서 상담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


2. 외국인 그룹인지 중국인 그룹인지 물어는 볼 것! 우리 같은 경우는 외국인 그룹에 끼었었는데, 가족 단위가 아니라 보통 전세계에서 모인 어학연수생들로 이루어진 팀으로서 애들이 혈기왕성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죄다 10대 후반 20대 초반...) 좀 시끄럽고 하여간 그랬다 (덧붙이자면, 한국인 그룹이 절반 이상이었다). 중국인 그룹은 잘 모르겠으나 우리 그룹과 동행 한 중국가족 두 그룹을 관찰 한 것을 토대로 하자면 중국그룹은 할아버지 할머니 부터 유치원 아이들까지, 연령대가 다양할 듯 싶다. 우리 팀 중국인 꼬맹이들은 의젓하고 조용한 애들이었어서 별 탈 없었지만, 혹시나 오냐오냐 귀여움만 받고 자란 초딩들이 버스에 가득했었다면 이동시간이 조금 더 피곤했을지도...


3. 버스 이동시간이 정말 길다! 일단 국경절엔 중국의 어느 곳이던 인산인해를 이루기 때문에, 여행 책자에 4-5시간 걸린다는 이동거리도 까딱하면 6-7시간 걸릴 수도 있으니 새벽에 출발하는 시간을 엄수하고 그냥 이동시간이 좀 더 걸리겠거니 마음을 내려놓는 편이 정신건강에 이롭다. 50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산화탄소를 내뿜으며 한 버스에 6-7시간 갖혀있는데(물론 중간에 한두번 휴게실은 들른다만)아무리 신형버스라지만 자리는 비좁고, 의자 젖히기는 좀 눈치보이고, 창문은 아주 조금이라도 열지 못하고, 하여간 그랬다.


4. 10월 초의 초원은 아침이나 낮이나 밤이나 매우 추우니 옷을 단단히 가져갈 것! 초원을 포함 한 사막의 자외선이 어마어마 하다보니(그늘이 없음 ㅠㅠ)선크림은 꼭 챙길 것!


5. 책자에 쓰여있는 정보는 정말 큰 틀이자 가이드라인일 뿐이지, 절대 엄수되지 않을수도 있다는 것을 마음에 새기고 상담 시 어떤 액티비티들과 옵션들이 포함되는지 묻고묻고 또 묻고 확실히 해야한다. 우리같은 경우는 사막의 낙하산, 스케이드 보드, 초원에서의 양고기 맛보기, 전통 혼례공연 괄마 및 내몽골 경마 공연 관람 등이 포함되어있다고 써있었지만 그런 거 없었다... (책자에는 일단 다 구겨넣고 보는 듯 ㅡ_ㅡ)


그 외에는 기념품과 간식거리 기타 등등 이외에 지불할 돈이 딱히 없었음으로 (그냥 옵션은 모두들 하는 듯...) 별도의 돈도 들지 않았고 밥도 만족스러웠던 여행이었다. 국경절에 여행을 하고 싶다면 내몽골을 추천합니다! :)

Posted by 캐서린 캐서린 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